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6]지여
read 4284 vote 0 2010.10.05 (13:20:27)

열린 계 이어야 문제해결, 발전, 진보 가 가능하다 는 명제로 보면

닫힌 계의 발전 진보가 문제인데 

개방과 폐쇄는  눈에 보이는(주입식 교육에 의한 언어정의)  개방 폐쇄만 볼 것이 안니라  눈에 보이지 않는(삶 , 앎  본질)  열린 문화관점으로도
보야야 할 것 같습니다.

근자에 주변 사례를 보면  

해외여행 제대로 해 보지 못한 대한민국 농촌가정이  수십년 미국에서 살고 있는 교포가정보다 더 개방적인 것을 봅니다.

해외여성과 결혼한 농촌가정은 내 아내,,, 내 며느리... 내 부모의 문제로 국제화 ,global 화 ,  지구촌 이라는 용어를 실감하고
농촌의 할머니 할아바지들은 우리 동네에 피부색 다른 외국인이 내 이웃이 되어 알콩달콩 담장없이 살고 있는데  반해

선진국 유학생활이나  L A 의 교포생활은 한국사람끼리 그것도 소득수준 생활환경 교육수준 비슷한 한국사람끼리만 
(패거리)문화 형성하여  지극히 폐쇄된 생활을 살고 있는 숫자 대다수이지요 

  책과 강의로 배운 " global ,지구촌, 개방, 시장경제"를   입으로는 잘 외쳐대지요

대한민국 언론계  지도층들 딱 그 수준이지요. 입으로 개방/국제화/자/유경제/시장 
본능과 생활은 폐쇄의 상징인  패거리 조폭 이상이구요

다문화 가정에서 개방은 생존 그 자체이고 한국 수구지도층은 개방하면 경쟁력 없음을 그 자신들이 가장 잘 알고 있으니
구호로만 외치지요      ( 생존이  lip service 보다 더 강하다는 데서  희망을 가집시다)

해외여행 가면 그 나라 일류를 만나야 한다는 동렬님 예전 글 같은 차원 지적이구요

세계 경제의 중심인 뉴욕에 사는 한국인 국제촌놈 과
한국농촌에 사는  진정한 cosmopolitan                  

가을바람이 소슬하니 이런 생각 저런 생각 ..............   몇자 적어 보았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2010.10.05 (17:08:05)


어쨌든 외국 며느리들에게는 마음으로 부터 마음먹고 잘해 주어야 할 듯...
어쨌든 자기집 벗어나서 남의집에 가서 자기집으로 가족으로 사는 외국 여성들,
그 외로움도 클 것이라고 생각되오. (그렇다고 한국 여성들도 별반 다르지는 않소. 태어나서 살아온 집을 떠나 난생처음 겪는 여행을 떠나는 것은 마찬가지라고 보오.)
사회에서는 해결해야 할 것들이 아직 산더미지만... 가족으로 받아들인 이상...가정에서부터 적응하고 마음 붙이며 살게 가족들이 도와 주어야 할 것 같다고 생각해봅니다.
그리고 티비보면 속사정은 잘 모르겠지만... 잘 어울려 사는 사람들도 많더군요.

가끔가다 외국에서 사는 한국 사람들 보면... 한국인이 아닌 외국 사람들과도 잘 섞여 살아야 하는데...
끼리끼리 살기에...한국보다, 한국의 수구들 사회보다 더한 폐쇄적인  것을 느끼게 할 때가 많습니다.
그러다보니 비리나, 감추어진 안좋은 진실들은 말할 것도 없구요.
아마도...외국에서 한인들이 사는 것은 그 사회에서 살지만 또 다른 한인들만의 세상이 있고, 그 세상이 본토인 한국과 잘 연계되지 않아서 그런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본적이 있었습니다.
그 나라의 상부구조가 있겠지만...한인 사회는 그 사회의 상부구조와 잘 연계되지 않고 있기에, 한국과 잘 연계되어야 하는데, 그것이 잘 안되어 소통단절이 일어나고 그것이 한인사회의 폐쇄성으로 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요.
(그나라 살면 그나라 국민이만, 또한 한국인이고 조국이 있기에 정신적인 갈등도 클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물론 이것은 조금은 부정적인 측면으로 본것이기에 긍정적인 측면도 많이 있을 거라고 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4471 서울분할은 저엔트로피로의 변환이다 스타더스트 2010-02-12 4293
4470 잘못 배운 영어 쉽게 바로잡기 1 9 이른새벽 2014-02-05 4290
4469 나치 살인마들이 이해가 안된다구요? 거울을 보세요. image 1 김동렬 2013-07-24 4289
4468 전일성. 2 아제 2011-02-04 4288
4467 달마방에서 구조론 닷컴으로 ---^^ 2 기랑 2009-01-14 4287
4466 다음과 네이버의 차이 image 2 이상우 2013-08-19 4286
» global local glocal 1 지여 2010-10-05 4284
4464 [웹툰?] 나는 영어를 계산한다 - prologue image 4 조영민 2013-10-26 4283
4463 쥐박민국 이해하기. 5 ░담 2010-04-06 4281
4462 재미있는 신경 이야기 11 다원이 2012-05-23 4277
4461 남조선 연구(3) Full squat 2008-02-14 4269
4460 신체를 갖지 않은 컴퓨터 9 以人爲先也(사람이먼저다) 2013-09-25 4267
4459 삶의 틀을 바꾸자 10 까뮈 2013-09-17 4267
4458 물질과 에너지가 상호 전환되는 간단한 사례 2 다원이 2012-01-10 4267
4457 내가사는 이유 신청 했어요 1 유좌지기 2007-08-27 4263
4456 포크트릭의 결론 image 1 김동렬 2012-12-04 4256
4455 <예감은 틀리지 않는다(The sense of an ending)> image 1 아란도 2013-03-21 4251
4454 아직은 때가 아니다. 기다려 달라. 6 김동렬 2011-08-16 4251
4453 간단한 포크 트릭 image 10 김동렬 2012-12-03 4250
4452 노무현 선수의 투구폼 3 양을 쫓는 모험 2010-01-12 4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