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9.02.28 (10:24:59)

I_Neandertaler_Vergleich.jpg


측면이 S자인 것도 중요한데 

뱀이 몸을 S자로 만들어야 힘을 쓰듯이


S자가 아니면 대칭이 성립하지 않아 

윗몸 일으키기를 못할듯 합니다.


S자가 되어야 용수철처럼 

탄력적으로 상체를 굴신할 수 있습니다.


구조론으로 보면 이거 아니면 저거지 중간이 없습니다.

잃어버린 고리는 원리적으로 없어야 한다는 거지요.


물론 전혀 없는 것은 아니고 생각보다 숫자가 적다는 건데 

예컨대 코끼리의 코는 조금씩 길어진 것이 아니고 


처음부터 길었습니다.

근데 헷갈리게 하는게 중간쯤 되는 코도 처음부터 있었어요.


그러므로 잃어버린 고리가 있기는 있는데

단계적으로 변하는 것은 아니라는 말입니다.


하마가 변해서 고래가 된 것인데 

하마와 고래의 중간 존재도 있긴 있었습니다.


그런데 중간이 있다 해도 변화가 워낙 커서 별 의미가 없습니다.

코끼리 코는 조금씩 길어진 것이 아니고


초기에 다양한 디자인이 나왔고 

그때 긴코와 중간코가 동시에 나왔지만 


상아의 형태, 서식지 환경 등 여러가지가 안 맞아서

중간 디자인은 멸종 했습니다.


상아의 형태, 길이, 각도, 코의 길이, 서식지 환경, 신체 사이즈 

등 종합적으로 맞는 것만 살아남았고


중간 디자인 중 일부는 잠시 반짝 하다 망했는데 

물풀을 뿌리를 캐먹는 코의 길이가 중간쯤 되는 습지 코끼리나 


신체가 전반적으로 왜소한 

난장이 코끼리가 있었습니다.


결론적으로 조금씩 진화해 온 것이 아니라

환경의 종류에 따라 그 환경 숫자 만큼 디자인이 있었으며


유인원 - 나무사람

네안데르탈인 - 숲사람

사피엔스 - 초원사람


등으로 서식지 환경만큼 디자인이 있었던 것이고

나무사람이 숲사람을 거쳐 초원사람이 된 것이 아니라


나무사람이 나무에서 내려오자마자 직립하여 줄기차게 달려야 했는데

숲사람보다 초원사람이 달리기를 더 잘해서 살아남은 거지요.


사자와 호랑이를 경쟁시키면 사자가 이깁니다.

일대일로 맞장을 뜨면 당연히 호랑이가 이기는데 


사자는 집단으로 다구리를 놓기 때문에

동물원이나 사파리에서는 사자가 이깁니다.


숲사람은 호랑이와 같아서 부족의 숫자가 많아야 수십명이지만

초원사람은 사자와 같아서 수백 명이 떼로 몰려다니므로 


초원에서 사자가 호랑이를 밀어냈듯이

사피엔스가 네안데르탈인을 밀어낸 것입니다.


그러므로 잃어버린 고리가 없으며 

있다 해도 중간단계가 아니라 서로 다른 환경에 각자 적응한 것입니다.


즉 하마와 고래의 중간 고리가 있다면


하마 - 육지하마

중간고리 - 천해하마

고래 - 심해하마


천해는 얕은 바닷가를 말하는데 

원시고래는 물개처럼 육지 주변을 왔다갔다 하다가 멸종한 거지요.


육지 하마가 곧바로 심해로 들어갈 수 없으므로

천해를 거쳤다가 심해로 갈 수 있지만 


이 경우도 역시 잃어버린 고리는 아닙니다.

잃어버린 환경이라고 봐야지요.


물론 잃어버린 고리라는 말을 쓸 수는 있지만

잃어버린 고리가 본래 의미하는 바와는 상당한 차이가 있습니다.


환경에 맞는 디자인이 있는 것이며

환경변화에 적응하지 못한 종이 멸종한 것입니다.


잃어버린 고리의 원래 의미 - 진화는 점진적으로 일어나며 우월한 종이 열등한 종을 물리친다.

구조론의 해석 - 진화는 환경의 종류만큼 급격하게 일어나며 환경변화에 적응한 종이 살아남는다. 

첨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071 검토 부탁드립니다. 1 사드레 2007-06-19 63763
5070 [유시민] 문제는 '지역감정'이 아니라 '전라도 혐오증' 2 이민구 2012-12-21 31601
5069 환영하오. 소라 짱! image 4 양을 쫓는 모험 2009-05-06 27492
5068 대한민국 연령별 인구분포도('15. 2월 현재) image 3 싸이렌 2015-03-20 25616
5067 남자의 자격, 배다해의 노래에 울화가 치민다 image 5 양을 쫓는 모험 2010-08-10 24505
5066 천마신군의 리더쉽 image 2 양을 쫓는 모험 2013-01-23 19133
5065 한반도 대척점 image 노매드 2010-09-01 17735
5064 표창원 vs 권영진 , 표창원 vs 전원책 1 이민구 2012-12-18 15985
5063 성형수술 통계 image 3 곱슬이 2012-04-25 15885
5062 사상누각에 대한 짧은 단상 image 15門 2013-01-03 15520
5061 Milkis Theodorakis - 기차는 8시에 떠나네 6 아란도 2011-01-31 15487
5060 7월22일~25일 방영된 다큐추천합니다 EBS 다큐 프라임 기생寄生 PARASITE image 4 삼백 2013-07-27 15480
5059 "방불케 하다" 라는 관용구의 어법 분석. 1 노매드 2010-10-26 15201
5058 서울 주제 모임 챠우 2016-03-08 14232
5057 푸앙카레 추측의 증명 5 ahmoo 2010-08-14 14129
5056 조두순이 목사 맞을까요? image 4 노매드 2009-10-01 13939
5055 공간지각능력 테스트 image 4 pinkwalking 2015-03-07 13930
5054 [정다방] 함께들어요. 나는 꼼수다 23회 image 9 양을 쫓는 모험 2011-10-14 13709
5053 김동렬입니다. 김동렬 2005-09-28 13698
5052 안정감을 느끼려면....? 4 아란도 2010-08-07 134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