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7323 vote 0 2009.04.10 (14:39:51)

노무현은 잃은 것 없다

5년 전이던가. 노무현 대통령도 탄핵이라는 초반고비를 어렵게 넘겼다. 이명박도 비슷하게 간다. 촛불이라는 초반위기를 넘긴데다가 최근 주가가 회복되는 것을 보니 이대로 어영부영 임기는 채울 모양이다.

그러나 한숨 돌린 것에 불과. 노무현 대통령도 부시와 김정일의 발목잡기에 시달려 임기 후반이 편하지 않았다. 이명박 역시 오바마와 틀어지고 김정일과 틀어지고 중국, 러시아, 일본도 비협조다.

수구들이 겉으로는 ‘좌빨’ 이러지만, 본질로 보면 ‘한미관계가 금가면 어떻게 하나’ 하는 ‘존재불안’이 밑바닥에 깔려있다. 우리가 체제를 전복하고 공산혁명을 해보겠다는 ‘빨갱이’가 아니라는 사실은 그들도 안다.

상관없는 거다. ‘부시와 틀어지면 어쩌지?’ 하는 ‘부모를 잃고 고아가 된 거 같은 막연한 불안감’.. 현대식 교육을 못 받은 기성세대들에겐 먹힌다. 좌빨이라는 구호를 내걸어 그 불안심리를 자극하는 거다.

그러나 이제 오바마 시대. 미국은 못해도 기본 8년은 가는 나라. 노무현-부시 정상회담은 2003년 5월19일. 이명박이 런던에서 오바마 얼굴 한번 봤다지만 그냥 얼굴 한번 본 거 뿐이다. 뒷 얘기는 없다.

김대중 대통령의 당선에는 김영삼과 클린턴의 불협화음이 기여한거 확실하다. 이명박도 그렇게 된다. 왜 정상회담 소식없지? 삐꺽삐꺽 소리가 나면 좌빨 운운하는 수구떼들 침묵한다. 새옹지마와 같다.

부산 경남을 온통 뒤집어엎어 놓았으니 내년 지자체 선거가 재미있게 되었다. 노무현 대통령도 지자체 져서 힘들었는데 이명박도 비슷하다. 내 말은 내부적으로 어떤 ‘힘의 균형을 만드는 축’이 있다는 거다.

우리가 곧장 치고나가려 해도 안에서 틀고 밖에서 틀면 어쩔 수 없다. 이명박 역시 마찬가지. 일희일비 할 일은 아니다. 단지 노무현 이름에 기대어 무임승차 하려든 사람이 낙담하여 침뱉고 떠날 뿐이다.

노무현 대통령이 단지 말빨 하나로 재미를 봤다고 믿는 사람은 쾌재를 부른다. 오마이뉴스에 드글드글 하다. 그들 입으로만 사는 자들은 개혁을 표방하고 있을 뿐 본래 우리와는 근본이 다른 족속이다.

본질에서 자체동력이 있느냐다. 진짜는 자체엔진을 가지고 그 엔진에 점화시켜 줄 역할로 해결사 노무현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다. 단지 노무현이 발동을 걸어주면 족하다. 더 이상 바라는게 없다.

그러나 노무현 주변에 기웃거리면서 한 자리 해보려고 봉하마을 쪽으로 기웃거린 자들, 궁물족들, 또는 노무현을 자신의 경쟁자라고 여기는 서푼짜리 진보 논객들은 잃은 것이 매우 크다.

노무현이 한 마디 화두라도 던져주면 벌떼처럼 달려들어 뜯어먹는 자들. 손석춘, 손호철, 진중권류들은 시원섭섭할 거다. 이 자들은 자기 아이디어가 없기 때문에 노무현이 한 마디 내려주시길 기다린다.

한마디 던져주지 않으면 갈궈서라도 얻어낸다. 노무현이 너무 뛰어난 논객이라 자기네의 말쏨씨가 빛나지 않는다면서 공연히 화내고  툴툴거린다. 그런데 이제 논객 노무현의 입지가 사라졌다.

호랑이 없는 굴에 여우세상 왔다고 희희낙락이지만 빈곤한 아이디어는 어찌 조달할지 대책없다. 노무현 대통령이 청와대 떠나면서 논객 숫자가 실제로 감소했다. 노무현 대통령이 그 바닥 보급부대 역할 해준거다.

우선 강준만 책 안 팔린다. 노무현이 있기에 강준만도 있었던 거. 노무현이라는 바다에 강준만이라는 배가 떠 있었던 거. 당장은 노무현 논객 없어져서 통쾌하겠지만 그들 시대도 끝났다는 사실 곧 알게 된다.

노무현의 입만 무서워 하고 행동은 보지 못하는 자들. 노무현 이전에 먼저 와서 노무현의 출현을 기다리고 있었던 진짜배기들의 동선을 보지 못하는 자들. 그들은 아주 잠시 동안 행복할 것이다.

노무현은 입으로 살아온 사람 아니다. 우리가 노무현을 필요에 의해 스카웃 한 것, 우리가 필요에 의해 그를 권좌 위로 밀어올렸던 것. 우리는 계속 간다. 우리에겐 노무현이 발동을 걸어놓은 자체 엔진이 있다.

우리는 독립세력이다. 우리는 현장에 있다. 정치라는 말의 게임이 벌어지는 무대 아래쪽에 있어서 그들에게는 우리의 존재가 보이지 않는다. 새옹지마와 같다. 당장은 한 켠이 허전하겠지만 역사의 균형추는 여전히 작동한다.

우리는 젊다. 그래서 체계가 없다. 그 내부의 질서는 지금 만들어지고 있다. 노무현을 지지했던 촛불의 10대와, 아고라와 딴지일보 독자였던 20대, 그리고 386세력이라 할 30대와 40대 사이에 체계가 만들어진다.

이질적인 20대, 30대, 40대 사이에 체계가 서고, 철학을 갖춘 지휘부가 뜨고, 외곽세력으로 양날개가 붙고, PK쪽에 보급부대가 편성되면 노무현은 전혀 다른 방식으로 다시 돌아온다.

아직은 너무 젊어서 내부서열이 정해지지 않았고, 궁물과 진짜배기 사이에 옥석구분이 안되었고, 제대로 된 평가가 없어서 우리의 역량을 십분 발휘하지 못했을 뿐, 세력화에 실패했을 뿐이다.

WBC 결승에는 우리가 졌지만 만족한다. 우리 팀은 가진 역량을 다 보여주었다. 그 이상은 우리의 역량이 모자라서 어쩔 수 없는 것. 지난 5년 우리는 충분히 만족했고 원하는 것을 얻었다. 할 만큼 했다.

지금은 일본 팀이 승리자의 축배를 들고 있지만 아마 뒷골이 서늘할 거다. 역사의 균형추는 여전히 작동하고 있으니까. 새옹은 웃지 않았다. 울지도 않았다. 다만 때를 기다리고 준비할 뿐.

http://gujoron.com


프로필 이미지 [레벨:6]id: id: 우야산인

2009.04.10 (15:33:24)

잃은 것이 없으므로 얻을 것 뿐이다.^^
[레벨:6]폴라리스

2009.04.10 (16:28:58)

노무현은 잃은게 없을지 몰라도 나는 밑천을 모조리 잃어버린것같은 기분이오.  이 대한민국안에서 지금 난 망명중이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09.04.10 (16:45:49)


산도 있고 강도 있고 바다도 있고 사람도 있는데 뭘 고민하시는지?
당장 눈에 보이지 않아도 라인으로 이어진 저쪽에 있소.

신도 있고 진리도 있고 역사도 있고 있을 건 다 있네.
다들 제자리를 지키고 있네.
프로필 이미지 [레벨:24]꼬치가리

2009.04.10 (21:59:47)

신의 편, 진리의 편, 역사와 진보의 편, 문명의 편, 약자의 편에 서서 바라보시구랴.
곳간에 축난 것이 하나도 없소이다.
쥐새끼들이 뭔가를 물고 왔다리 갔다리 부산을 떨고는 있어도,
고소무리한 냄새만 풍길 뿐이오.

우리의 곳간에는 금은보화로 환전이 불가한 갖가지 향낭으로 가득하다오.
진득한 향이 봄날의 훈풍을 만나 진동을 하는구료.

090410_plenty.jpg
흐드러졌다오!

090410_lilax064.jpg
라일락 향이 그득하오!

090410_arrow055.jpg
시위가 향하는 곳이 어디메요?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09.04.10 (16:37:46)

노무현이 뜨자 바닥을 드러내는 권력들, 노무현은 참 인터넷과 궁합이 잘 맞는 사람입니다.
특히 언론꼴이 가관 이군요.  대한민국에 걸 맞는 언론 하나 얻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레벨:0]달자

2009.04.10 (19:58:11)

이렇게 정리되는 군요.  며칠 동안 언론 때문에  마음이  좀  아팠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1092 대한민국은 지금 자살중 1 김동렬 2009-03-08 18886
1091 정동영의 것은 정동영에게 5 김동렬 2009-03-16 18115
1090 이명박 패거리의 무개념 김동렬 2009-03-17 17103
1089 한국야구가 강한 이유 김동렬 2009-03-20 18383
1088 언제까지 비관할 것인가? 1 김동렬 2009-03-26 13113
1087 무엇이 진정한 관용인가? 6 김동렬 2009-03-31 19953
1086 왜 현대성인가? 6 김동렬 2009-04-02 16848
» 노무현은 잃은 거 없다 6 김동렬 2009-04-10 17323
1084 더러운 한겨레들 5 김동렬 2009-04-19 16832
1083 노무현 다음은 김대중 10 김동렬 2009-04-27 16105
1082 한나라당 전패이후 이명박 운명 3 김동렬 2009-04-29 17755
1081 왜 노무현은 죽지 않는가? 2 김동렬 2009-05-03 20502
1080 설경구 송윤아 6 김동렬 2009-05-20 21071
1079 어느 무명가수의 실종 image 김동렬 2009-05-21 19316
1078 뉴민주플랜의 한계 김동렬 2009-05-21 15544
1077 그 분은 알고 계셨다. 8 김동렬 2009-05-23 21054
1076 고문살인의 전말 image 24 김동렬 2009-05-24 32719
1075 심리고문에 의한 정치살인 4 김동렬 2009-05-25 18554
1074 국민을 존엄하게 대했는지가 기준 9 김동렬 2009-05-26 14660
1073 스투닷컴에서 펍니다. image 2 김동렬 2009-05-27 28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