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8823 vote 0 2009.07.15 (19:25:09)

“오마이뉴스 김갑수의 경우”
‘브루투스들이 설치는건 좀 거시기하다’

‘김갑수’라는 이름은 동명이인이 많아서 조심스럽다. 그 갑수 말고도 이 갑수와 저 갑수가 있는데, 이 갑수나 저 갑수나 도찐개찐이지 싶다. 문국현 따라간 양반이나 정동영 나팔 분 양반이나 오십보백보 아니겠는가.

어쨌든 내가 지금 이야기하려는 갑수는 ‘봉하마을의 삐에로’ 운운한 갑수다. 오늘 또 “'500만 조문' 헛되이 하지 않으려면” 이런 제목으로 노무현 이름 팔고 있더라. 참 역겹다. 그런 말 할 자격이 있나?

이 자의 글을 다 읽는건 내게 고문이고.. 그러므로 글 내용을 비판하려는건 아니고, 하여간 오늘은 ‘승리지상주의’ 관점에서 뭐라고 써놨더라. 이기려면 ‘반MB연대’로 뭉쳐야 한다나 어쨌다나.

그런데 말이다. 이건 좀 아니다. 민주당이 정동영 공천배제한 거 가지고 “정동영 공천 배제는 옹졸함의 극치” 이런 글 썼더라. 이 정도면 막장논객 아닌가. 이런 자의 글을 오마이뉴스에서 봐야 하나?

정말 화난다. 이건 승리지상주의도 아니고 뭣도 아니다. 그냥 정동영 가신으로 들어간 거다. 오마이뉴스에 사람이 없어서 이런 막장논객 글 대문에 띄워주나? 그것도 아주 딱 좋은 자리에 걸어주더구만.

지역구가 서울인 정동영을 수도권도 아닌 전주에 공천해야 한다는 논리에 공감하는 사람이 개혁세력 중에 몇이나 될까? 참 이해가 안 된다. 하여간 이 양반의 오늘 글 논리는 딱 승리지상주의더라.

그런데 진정성이 없더라. 지금 팔고있는 승리지상주의는 이 양반의 소신이라기보다는 정동영 끼워팔기 하려는 허튼 수작에 불과하다. 대의명분 따지면 정동영 내세울 근거가 없으니까 막장논리 펴는거다.

지금 우리 개혁세력이 아주 막판에 몰렸으니까 아쉬운대로 정동영이라도!? 젠장. 차라리 승리지상주의로 가라. 그러니까 내 말은 이 양반이 실은 동영지상주의면서 승리지상주의로 위장하고 있다는 말이다.

승리지상주의라도 위험하다. 선거에 이기기만 하면 된다? 그래서? 선거에 이기려고 노무현님 등 떠밀었나? 그래서 삐에로 운운했나? 그게 당신네 방식이냐? 노무현님 떠나니 아주 제 세상 만난듯이 설치는구나!  

왕조시대의 그 많은 열녀들이 다 자신이 원해서 열녀가 된 것은 아니다. 넌지시 압박 들어온다. ‘너 하나 없어지면 모두가 행복해진다’고 뒤에서 수군대는 자 있다. 열녀들은 등 떠미는 자에 의해 만들어진 거다.

하여간 이 양반의 오늘 기사 결론은 ‘반MB연대’더라. 웃기고 있네. 노무현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 노무현을 죽이는 거다. 왜 님은 떠났을까? 몸이 죽는건 가볍고 정신이 죽는건 무겁다. 정신 살리려고 몸 던진거다.

몸 던진 김에 정신도 던져버려라고? 그게 오마이뉴스 당신네들이 원하는거냐? 그게 당신네들 본심이냐? 오마이뉴스 참 너무한다. 서영석님은 대통령님 서거 이용한다는 말 듣기 싫어서 내려던 책도 중단했다.

오연호는 아주 대문에 딱 걸어놓고 장사한다. 비위 참 좋다. 아주 대목을 만났구나. 짭짤하구나. 오마이뉴스 참 너무한다. 49재 끝나고 며칠 되었다고 김갑수가 설치냐? ‘봉하마을의 삐에로’ 그 표현 안 잊는다.

치울 것은 좀 치우고 살면 어디가 덧나나? 슬프다. 왜 우리편은 없고 엉뚱한 놈이 난입하여 상주노릇 자처하며 곡소리가 저리도 서러울까? 말할 자격 있는 사람이 나서서 떳떳하게 말하면 어디가 덧날까?

반MB연대.. 개수작이다. 정동영 상품이 구리니 끼워팔기 하려는 거. 속 보인다 속보여. 승리지상주의 안 된다. 조금 있으면 전여옥도 '나도 MB 반대여! 오르가즘이 없더라고.' 하며 기어들어온다. 내 시간 재고 있다.

김민석 웃고 송영길 웃고 추미애 웃는다. 지하에서 노무현님 운다. 가짜가 따로 있는게 아니라 진짜가 아닌게 가짜다. 진짜 하나를 살리기 위해 얼마나 많은 목숨들이 죽어갔는가? 얼마나 더 죽어가야 하는가?

그만 좀 하자. ‘옳은 것은 옳고 그른 것은 그르다’고 말하자. 님은 정신 하나 살리려고 몸 던졌다. 몸은 잃었어도 님의 정신만은 끝끝내 붙들고 놓치지 말자. MB만 반대하면 MB수법으로 사기쳐도 다 되는게 아니라 국민이 깨우쳐야 한다.

김구선생은 말했다. “세쨋번 물음에도, 나는 더욱 소리를 높여서, ‘나의 소원은 우리 나라 대한의 완전한 자주독립이오’ 하고 대답할 것이다.”. 완전하지 않으면 진짜가 아니다. 나는 포기하지 않는다. 완전함을!

 

 

http://gujoron.com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09.07.15 (21:07:26)







나무1-1.jpg
폭풍우 몰아치듯 단숨에 읽어 내렸습니다. '완전함'이란 말은 아무리 들어도 물리지 않습니다.
글이 콩고물처럼 '고소하다' 표현해야 되나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4]달근

2009.07.15 (21:32:27)

황박 사태 이후로 오마이뉴스에 가 본적이 없어서리...
우습게도 오마이뉴스는 김선생칼럼을 보면서 가끔 듣는 중

구굴뉴스를 보다가 우연히 클릭한 기사가 오마이로 연결되면
똥 밟은듯 쭈빗하게 되오...

나같은 사람이야 싫으면 그만이다 싶지만
김선생은 비위가 좋아야 겠소
직업이 직업이니 똥 글도 봐야하고...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09.07.16 (10:32:47)

완고한, 아주 굳어버린 넘들.
외세앞잡이의 아류 버전들,
정체를 밝혀 멸하여야 하오.
완고함을 멸할 유일한 길이지요,
완전함.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09.07.16 (13:38:04)

제가 오마이뉴스를 비판하는 이유는
용의주도한 '개혁세력 죽이기'를 자행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마이뉴스에 잘 오르는 글 특징이 있습니다.
딱 정해져 있어요. 딱 보면 요런건 된다. 요런건 안 된다. 견적이 딱 나옵니다.

무뇌좌파 글은 잘 실어줍니다.
그 사람들은 목청만 높이지 정치적으로는 아무 것도 아니니까 다루기 편하거든요.

말하자면 자기네 입장에서 걸치적거리는 장애물이 아니라 이거죠.
대신 중앙은 아니고 딱 주변에만 자리깔아줍니다.

니들은 깝치지 말고 요기서 조용히 놀아라 이거지요.
그리고 너무 좌쪽으로 치우쳤다 싶으면 정동영 패거리 사이비글로 균형추 딱 잡습니다.

자기네들이 고의로 좌로 삐딱하게 해놓고 다시 우로 균형잡아요.
정동영 패거리는 호남출신이라는 점 빼고보면 본질이 한나라당입니다.

김대중이 호남이라 억지로 진보쪽에 군식구처럼 붙어있는 거지 우리편 아닙니다.
그럼 그 무뇌좌파와 정동영 패거리 사이에 개혁세력은 어디갔나?

오마이뉴스에 절대로 안 실어줍니다.
문제는 실제로 인터넷에서는 정치영향으로 볼때 거의 7대 3로 그 노무현 세력이 장악하고 있다는 겁니다.

7을 빼놓고 나머지 3으로 장사하고 있는 겁니다.
그러니 장사가 될 턱이 있나.

물론 이건 온라인 사정이고 오프라인으로 가면 또 다르지요.
그리고 소선거구제이므로 국회의원 선거나 지자체로 가면 또 다릅니다.

결론적으로 전체 네티즌 중에는 7 대 3으로 개혁세력이 많고
그 개혁세력 7 중에서 5는 범노무현세력이고 이런 특징은 아고라 등에서 잘 나타납니다.

오프라인으로 가면 범노무현세력이 대선에서는 3 정도
국회나 지자체는 소선거구제 때문에 2 정도의 힘 밖에 없습니다.

이런 모순을 이용해서 온갖 협잡질을 하는 겁니다.
그래서 결과는?

지난 총선때 노무현세력을 완벽하게 공천에서 배제했는데도 다수가 당선되었습니다.
왜?

그리고 지금 정세균체제도 정동영관점에서 보면 노무현세력이지요.
결국 노무현세력 빼면 민주당이고 뭐고 굴러가지를 않습니다.

그렇게 되는 이유는 유권자 숫자로 보면 정동영 패거리가 다수라 해도
좀 아는 인재들로 범위를 좁혀보면 거의 노무현세력이기 때문입니다.

노무현세력은 무뇌좌파와 같은 극단세력도 아니고 궁물세력도 아닌 중도개혁 자유주의 세력이고
개혁세력 안에서는 절대다수입니다.

단지 좀 젊고, 투표를 잘 안하고, 투표권이 없는 학생도 많고, 전국적으로 분산되어 있어서
소선거구제하에서 결집력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지요.

그러나 촛불시위는 사실상 노무현세력이 이끌었습니다.
오마이뉴스가 이런 본질을 무시하면 안 됩니다.

실제로 누가 역사를 이끌고 있느냐입니다.
여론조사에는 노무현세력의 목소리가 많이 나옵니다.

투표에는 그 만큼 반영이 안 됩니다.
인터넷은 거의 노무현 세력이 장악했습니다.

그러나 매체는 오마이뉴스의 교묘한 방해공작으로 세력화 되어 있지 않아서 아고라 등으로 떠돌고 있습니다.
그런데 선거때 공천 좀 하려고 보면 이래저래 다 노무현쪽 인물입니다.

이 상황에서 오마이뉴스가 개혁세력의 총력을 결집하고 있습니까?
광범위한 중도자유주의 개혁세력 다 빼고 극소수 무뇌좌파와 궁물세력만 가지고 됩니까?

그렇다면 왜 오마이뉴스는 이런 협잡질을 하는가?
정답은 딱 나와 있습니다.

그래야 자기네들이 판을 리드하기가 쉽기 때문입니다.
노무현세력에게 마이크 주면 너무 쉽게 의견일치가 일어나고 흐름이 생겨나고 방향성이 생겨나고

한곳으로 뭉쳐서 브레이크 없는 질주가 시작되기 때문에 아예
쟤네들 한테는 마이크잡을 기회를 주지 말라 이겁니다.

노무현세력은 생각이 비슷해서 진도를 막 나가주는 경향이 있으므로
진도 못나가게 발목잡으려면 의견수렴이 잘 안되도록 방해공작을 해야합니다.

그래서 애초에 의견이 맞을 수 없는 좌파와 궁물을 공존시켜놓고
봐라 의사결정 안되잖아.. 민주적으로 하면 양쪽으로 의견이 갈려서 어차피 의사결정이 안되니 어쩔 수 없다. 차라리 나를 따르라.

이거지요.
의사결정이 될래야 될수없는 구조로 몰아가놓고 자기네들 맘대로 하겠다 이겁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1173 오마이뉴스는 좋겠다 김동렬 2008-11-12 19095
1172 영어와 세계화 김동렬 2008-01-28 19076
1171 아직도 정동영 문국현에 미련을 가진 분? 김동렬 2007-11-29 19067
1170 유시민이 박근혜 추월했다. 7 김동렬 2010-10-28 19026
1169 이명박에게 탈당을 권함 5 김동렬 2010-06-30 19000
1168 어느 무명가수의 실종 image 김동렬 2009-05-21 18996
1167 송영길 김민석 안희정 김동렬 2008-07-12 18965
1166 낸시랭이 있는 풍경 김동렬 2008-09-11 18948
1165 딴세계의 사이코패스들 1 김동렬 2009-02-03 18923
1164 송장 부시에게 파병은 개뿔! 김동렬 2007-10-25 18890
1163 문국현, 이명박의 경우 김동렬 2007-12-10 18887
1162 강의석과 최진실 김동렬 2008-10-02 18859
» 오마이뉴스 김갑수의 경우 4 김동렬 2009-07-15 18823
1160 나라꼴이 말이 아니라네 김동렬 2007-10-30 18824
1159 소가 뒷발에 쥐잡는다는 기축년 김동렬 2009-01-27 18819
1158 인간은 권력을 추구하는 동물이다 image 1 김동렬 2017-06-06 18809
1157 비관과 낙관 김동렬 2008-11-21 18791
1156 문국현은 왜 나왔나? 김동렬 2007-10-31 18788
1155 신해철 몸값은 10원이 적당할까? 3 김동렬 2009-03-02 18756
1154 진짜 친노는 죽었는가? 김동렬 2007-10-22 18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