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8756 vote 0 2009.03.02 (21:48:53)

신해철 몸값은 10원이 적당할까?

인간 신해철을 비판하려는 것은 아니다. 지난번 글에서도 말했지만.. 자연인 신해철은 개인적으로 자기 소신을 말한 것이고.. 액면으로 봐서 잘못한 것이 없다. 왜? 그는 범민주세력 공론시스템 안에서 이득 본 것이 없으니까.

이득 본 것이 없는 사람에게 희생을 요구할 수는 없다. 내가 아는 한, 그는 시민단체의 감투를 꿰차지도 않았고, 강단에서 교수노릇을 한 것도 아니고, 정당인도 아니다. 얻은 것이 없는 사람에게 책임지라고 말할 수는 없다.

TV토론에 나와서 인기와 신용을 얻었지 않느냐고? 에이! 그거야 연예인의 캐릭터고 상술이지. 소인배가 돈 벌자는데 무슨 짓을 못해. IQ 124의 머리 좋은 정준하는 바보형 이미지로 벌어먹고 신해철은 투사 이미지로 벌어먹고.

필자가 말하려는 것은.. 신해철 개인의 행동이 옳으냐 그르냐가 아니라, 우리사회에 만연한 ‘지성의 부재’를 비판하려는 것이다. 그렇다. 문제는 우리 사회다. 반면선생 신해철을 교훈삼아 비판되어야 할 것은 우리의 공동체다.

만약 우리 사회에 존경받는 스승이 있었다면 어떻게 했을까? ‘응애에요. 나를 봐줘요! 저기요! 내 생각은요.’ 하는 유아적인 치졸함을 보이기 전에.. 스승이라면 이 상황에서 어떻게 했을까를 먼저 의식했을 것이다.

진보는 집단지성이다. 개인플레이가 아니다. 독불장군은 안 된다. 신해철에게는 동지가 없었고, 동지의식이라곤 없었다. 애초에 동지의 존재를 의식할 필요조차가 없다. 주변에 조언해줄 좋은 친구도 없었다. 기본적으로 그런 기초적인 소양의 훈련이 안 되어 있는 사람이다. ‘지성의 범주’ 안에서는 상식적인 대화와 소통이 불가능한 사람이다.

문제는 그런 독불장군들이 이재오, 김문수, 오세훈, 전여옥, 박계동들이었고 결국 한나라당 가더라는 경험칙. 믿기지 않겠지만 전여옥도 한 때는 진보에 페미니스트였다나. 하긴 이명박도 한 때는 운동권이었다나.

네티즌들이 애꿎은 신해철에게 화를 내는 것도 당해본 경험 때문이다. 종로에서 빰맞고 한강에서 눈흘긴다는 격으로.. 이재오, 김문수, 오세훈, 전여옥, 박계동들에게 당한 것을 만만한 신해철에게 화풀이 하는 것이다.

진보는 시스템 안에 있다. 스승이 있고 공론이 있고 동지가 있다. 그 모든 것들이 모여서 집단지성의 큰 강을 이룬다. 그 강물의 흐름이 있고, 그 흐름이 굽이쳐 이루어놓은 역사가 있고, 그 역사의 맥박과 호흡이 시대정신을 열어젖히는 것이며 그 배후에 든든한 진리가 있고 신이 있어서 얼마든지 보증을 서 준다.

그런데 왜 유아틱하게 ‘저기요! 나는요. 내 생각은 이렇걸랑요.’를 앞세우나. 변론하려면 신을 먼저 언급하고, 신의 진리를 언급하고, 선열들의 역사를 언급하고, 그 면면히 이어지는 도도한 흐름 안에서 자기 포지션을 말해야 할 것이다.

‘나는요, 사교육이 좋걸랑요.’ <- 이런 자는 반드시 한나라당 간다. 신해철이 저래놓고 설마 그러지는 않겠지만.. 더 많은 작은 신해철들이 수년 후 한나라당사에서 전여옥 가방 메고 뒤쫓아 다니는 모습을 본다고 해도 놀랄 일은 아니라는 거다. 우리가 어디 한 두번 당했나?

신해철은 잊어버려도 좋다. 그러나 ‘지성의 시스템’을 놓쳐서는 안 된다. 진도 못 따라오는 떨거지들은 뭐 그렇게 살도록 내버려 두고, 말귀 알아듣는 우리끼리 진도 나가자는 거다. 왜? 우리에겐 이상주의가 있으니까.

신해철들에게는 없지만 내게는 있다. 스승이 있고 동지가 있고 함께 가꾸어가는 우리들의 꿈, 이상주의가 있다. 우리편이 있다. 강단의 스승은 없지만, 조직된 동아리나 패거리는 없지만.. 백범, 장준하, 김대중, 노무현. 전태일은 원래 나의 스승. 예수, 노자, 묵자, 공자, 석가는 나의 스승.

신이 나의 큰 스승이다. 나의 가장 가까운 동지다. 동지를 슬프게 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나는 안다. 내 생각을 말하기 앞서 먼저 신의 생각, 석가의 생각, 예수의 생각, 노자의 생각, 소로의 생각을 묻는다.

나는 말한다. 세속의 사제관계를 떠나, 조직된 정당이나 패거리나 조직체를 떠나.. 대붕이 큰 날개를 펼치듯이.. 대자연의 품 안에 무위자연으로 안겨 홀로 있어도 스승이 있고, 스승들이 이어온 역사가 있고.. 그 역사의 호흡한 바 시대정신 안에서 동지가 있고 내 편이 있다고. 그래서 외롭지 않다고.

###

신해철은 자기 몸값이 1조원이라고 말했다. 말하자면 신해철의 생각을 바꾸려면 1조원이 필요하다는 거다. 그러나 그건 그의 주관에 불과하고 객관적인 시장가격은 어떨까? 10원이 적당하다. 신해철을 위하여 1초 정도는 나도 시간을 낼 수 있고 나의 1초는 10원이니까.

가치는 동지가 결정하는 것. 동지가 없이 개인 생각을 들이대는 유아적 사고의 인간에게 몸값 따위가 있을 리 없다. 가치는 동지가 몰아주는 것이다. 무릇 힘이라는 것은 내 머리와 내 몸통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함께 하는 우리편들이 대표하여 나서는 이에게 몰아주는, 위임하는 것이다. 항상 그렇다.

결론적으로 내가 말하려는 것은 이것이다. ‘지성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라는 사실. 지성이 없는 자는 잠시 반짝할 뿐 결국 저런 식으로 자폭하고 만다는 사실.‘ 동지가 있고 내 편이 있어야 한다. 신의 편, 역사의 편, 진리의 편, 문명의 편, 약자의 편에 서지 않으면 안 된다.

http://gujoron.com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談담談

2009.03.03 (10:45:41)

쪼금 과하오.
10초 정도 더 쓰고, 보다 깐깐하게 평가해 주는 것도 필요하오.
10원이면, 국어권에서만 5억은 땡길 수도 있소, 분발하면 600억도 땡길 수 있으니, 반올림한다 20회 이상 지롤을 떤다 등으로... 우기면 1조에 육박하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09.03.03 (11:07:55)


나의 하루 86400초 중에
타인이 뺏을 수 있는 시간은 그리 많지 않소.

자는 시간 등등 빼고보면.
하루 3만초 정도 사회에서 쓴다고 보오.


[레벨:6]폴라리스

2009.03.03 (16:31:07)

신해철이  망가져가는 걸 보니 마음이 안좋네요. 시스템이 받쳐주지 않는 개인의 소신과 판단이라는것이 저렇듯 취약한 것이구나 싶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1173 오마이뉴스는 좋겠다 김동렬 2008-11-12 19096
1172 영어와 세계화 김동렬 2008-01-28 19076
1171 아직도 정동영 문국현에 미련을 가진 분? 김동렬 2007-11-29 19067
1170 유시민이 박근혜 추월했다. 7 김동렬 2010-10-28 19027
1169 이명박에게 탈당을 권함 5 김동렬 2010-06-30 19001
1168 어느 무명가수의 실종 image 김동렬 2009-05-21 18997
1167 송영길 김민석 안희정 김동렬 2008-07-12 18965
1166 낸시랭이 있는 풍경 김동렬 2008-09-11 18951
1165 딴세계의 사이코패스들 1 김동렬 2009-02-03 18924
1164 송장 부시에게 파병은 개뿔! 김동렬 2007-10-25 18890
1163 문국현, 이명박의 경우 김동렬 2007-12-10 18889
1162 강의석과 최진실 김동렬 2008-10-02 18860
1161 나라꼴이 말이 아니라네 김동렬 2007-10-30 18825
1160 오마이뉴스 김갑수의 경우 4 김동렬 2009-07-15 18824
1159 소가 뒷발에 쥐잡는다는 기축년 김동렬 2009-01-27 18821
1158 인간은 권력을 추구하는 동물이다 image 1 김동렬 2017-06-06 18819
1157 비관과 낙관 김동렬 2008-11-21 18792
1156 문국현은 왜 나왔나? 김동렬 2007-10-31 18789
» 신해철 몸값은 10원이 적당할까? 3 김동렬 2009-03-02 18756
1154 진짜 친노는 죽었는가? 김동렬 2007-10-22 18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