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칼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4323 vote 0 2009.06.01 (17:19:41)


어떤 자들이 노무현 대통령의 등에 칼을 꽂았나? 송영길, 이종걸, 이강래, 문병호, 손학규,
정동영, 김근태들.. 뿐이겠는가?

대통령을 절벽까지 몰아붙인 자들은 조중동과 이쥐박, 딴나라 떨거지 일당들이다. 절벽에
서 등을 떠민 자들은 바로 이 자들이다. 그리고 부화뇌동한 언론인들, 내노라 하는 논객들.

역사는 용서하지도 않고 원망하지도 않는다. 담담히 기록할 뿐이다. 그들은 영원히 살인자
의 무리로 기록된다. 왜? 내가 그렇게 기록하니까.

그것은 기록자의 권리다. 나의 기록이 후세에 남을 때까지 끈덕지게 밀어붙이는 것. 그것이
내가 지금부터 해야할 일이다.

그것이 내가 이 사이트를 운영하는 이유다. 그리고 내가 쓰기를 멈추지 않는 이유다. 나의
싸움은 계속된다.


###


○ “당혹감을 감출 수 없다. 불행한 일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에 어떤 연유로 이것을 받게 됐는지 명백한 진위가 밝혀져야 한다. 특히 남상국 전 대우건설 사장 자살 사건 부분에 대해서도 정중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성역 없는 수사가 필요하다.”(2009년 4월 8일 송영길 최고위원)

○ “정세균 대표와 친노로 상징되는 당 간판의 전면 교체가 필요하다. 노무현 색깔 빼기 없이는 민주당의 희망은 없다.”(2009년 4월 10일 이종걸 의원)

○ “참여정부 총리 및 장관, 열린우리당 의장, 원내대표 출신은 총선 불출마를 포함한 일체의 기득권을 포기하고 백의종군해야 한다.”(2007년 12월 26일 대통합민주신당 문병호 의원)

○ “이번 선거는 결국 노무현이 싫다는 것이었다.”(2007년 12월 21일 대통합민주신당 지도부회의)

○ “열린우리당을 문 닫게 한 장본인은 노무현 대통령이다. 노 대통령은 대통합민주신당 당원도 아니다. 제발 노 대통령은 대선 판에서 한발 비켜서 계셔 달라.”(2007년 9월 2일 손학규 후보 기자간담회)

○ “국민통합을 위한 정치적 기초를 튼튼히 하기 위해 각각의 정치 세력이 논쟁과 실천을 하는 것을 구태정치라 부른다면 (노무현 대통령의 행위야말로) 독선과 오만에 기초한 권력을 가진 자가 휘두르는 공포정치의 변종이다.”(2007년 5월 8일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

○ “김근태가 구태정치를 한다고 공격했지만 그런 방식으로 상대방에게 딱지를 붙이고 매도하는 것이야말로 노무현식 분열정치다. 당 해체를 주장할 거라면 나가라고 하는데 누가 누구보고 나가라는지 이해가 안 된다. 당적이 없는 대통령은 자숙하라.”(같은 날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

○ “노 대통령은 훌륭한 대통령 후보감이었지만 훌륭한 대통령감은 아니라는 지적이 많다. 문제점은 반복적인 말실수, 코드 인사, 인재풀의 한계, 고집 오만 독선, 편 나누기, 뺄셈의 정치, 싸움의 정치 등이다.”(2007년 2월 10일 열린우리당 탈당파 워크숍에서 이강래 의원)

[레벨:17]눈내리는 마을

2009.06.01 (17:29:43)

기록해 두어야 합니다.
[레벨:5]희정

2009.06.01 (18:09:24)

민주당의 지지율은 도무지 올라갈 줄을 모릅니다.
왜그럴까요?
그 이유를 민주당에서는 노무현이 잘 못해서 그런다고 생각하는것 같습니다.
그래서 민주당 의원들이 경쟁적으로 노무현 버리기에 앞장서는것 아닌가 싶은데요.
그러나 아무리 노무현과 결별하기를 해도 지지율은 않올라갑니다.
그렇다면 자신들이 뭔가 오판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뭔가 다른 원인을 찾아봐야 되는데
오합지졸들이라 그런지 아무것도 못해요.
그냥 한나라당과 똑같이 이게 다 노무현 때문이야라고 할뿐 손 놓고 있어요.
제 생각으로는 노무현을 버릴게 아니라 온전이 받아들이면 지지율이 올라걸것 같은데...
정말 노무현 앞에 반성할 집단은 이명박과 한나라당이 아니라 민주당입니다.
[레벨:7]꼬레아

2009.06.01 (18:56:45)


결국 새로운 당이 필요한가요 ?
노무현당 !
지금도 영원히 슬퍼하고 분노하는 국민들과 함께 !
프로필 이미지 [레벨:6]지여

2009.06.01 (21:39:28)

살인마들은 이시간에사이비노빠들과  화해 운운하며 한 잔의 술을 마시고
진짜노빠는 이 시간에도 혼자 기록할 뿐..................... 
[레벨:15]르페

2009.06.02 (07:46:41)

진작에 노무현당을 만들었어야 하지 않나요?
작게 간판내걸고 작은 감동을 계속 쌓아갔더라면..
[레벨:3]율두스

2009.06.02 (09:17:48)

버젓이 백주대낮에 인간을 난도질 해놓고 태연히 애도한다고 지껄이는 장사치 개새끼들!
당신이 남기신 에너지..인간 존엄의 가치..그 거대한 흐름을 담아낼 큰 그릇을 만들어 내야 하오
[레벨:0]데이지

2009.06.06 (18:42:43)

동렬님 힘내세요.
[레벨:1]pine

2009.06.08 (23:09:51)

정의롭고 진실된 기록이야 말로 시대를 초월할 수 있는 가장 값진 것이라 여겨집니다.

님이 보여주신 담백한 삶의 역정과 미래 예측 역량을 볼때
분명 길이 길이 남을 기록이 될 것 입니다.

정치는 기껏 5~10년 이지만
이 추한 시대에 일갈 하는 님의 정의로움과,
거짓과 위선을 명확히 지적해내는 용기있는 아름다움이야 말로 진정
오래도록 우리들의 삶속에 녹아 있을 것입니다.  

[레벨:1]soonkim

2009.06.11 (07:13:05)

동감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1233 구조란 무엇인가? 2 김동렬 2013-08-25 38337
1232 고문살인의 전말 image 24 김동렬 2009-05-24 32047
1231 [공지] '구조' 출간과 관련하여 14 김동렬 2010-09-17 31494
1230 안철수는 호남을 버렸다. image 1 김동렬 2017-04-08 31485
1229 인생의 성공비결 3 김동렬 2011-08-31 30948
1228 문재인 효과 나타났다. image 5 김동렬 2017-01-03 30653
1227 신간 ‘깨달음’을 내면서 image 23 김동렬 2016-01-19 30553
1226 스노든이 왔다 5 김동렬 2013-07-16 30436
1225 김기덕과 예술 2 김동렬 2011-05-15 28862
1224 [공지] 소통지능 image 김동렬 2010-10-19 28628
1223 한국을 포기한다 51 김동렬 2012-12-19 28536
1222 스투닷컴에서 펍니다. image 2 김동렬 2009-05-27 27405
1221 변방에 포지셔닝 해야 한다 image 12 김동렬 2012-05-02 27171
1220 닥치고 마이너스를 행하시오! image 28 김동렬 2011-11-09 27133
1219 최태민과 최순실의 미륵서원 image 6 김동렬 2016-09-23 26365
1218 역사로부터의 전언 image 김동렬 2009-01-22 25891
1217 진짜 진보란 무엇인가? image 8 김동렬 2013-02-03 25506
» 이종걸 송영길 이강래 떨거지들 9 [1] 김동렬 2009-06-01 24323
1215 오바마효과 - 독재자들의 죽음 image 4 김동렬 2011-12-20 24287
1214 지하의 고우영 선생이 강만수에게 보내는 편지 image 김동렬 2009-01-13 237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