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석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9732 vote 0 2010.04.19 (10:00:18)

09.jpg 

이 산에서 저 산으로 훌쩍 뛰어 건널 수 있다면 참 좋겠수.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04.19 (10:01:07)

12713001.jpg 

파릇한 풀냄새가 그립소.

첨부
[레벨:17]눈내리는 마을

2010.04.19 (10:27:25)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04.19 (10:31:18)

화산 연기 속에 쥐박이 숨어 있소.
님들도 발견했는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04.19 (10:37:32)

1719818-Volcaland.jpg 

귀가 동그란 것이 쥐는 쥔데
늙은 미키마우스인감?
첨부
[레벨:17]눈내리는 마을

2010.04.19 (11:11:48)

저놈이 대서양꺼정...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이상우

2010.04.19 (10:54:41)

흐린 하늘을 보며...
답답하구나 싶소.
유럽은 화산재에 더 희뿌옇고...

조선 후기 헌종때 있었던 소행성충돌때도 이렇지 않았을까?

비안와서 흉년되고, 비많이와서 흉년되기도 했지만
올해같은 냉해, 봄철 일조량 부족은 내 생애 처음이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4.19 (21:27:36)

해마다 일조량이 부족한 겨울의 끝자락 2월이면 내 우울증이 극에 달했더랬는데...
이건 뭐......... 올해는 햇살보기가 힘들어 헉헉 기운 짜내기 힘드오.
게다가 2월부터 하루도 빈둥거리지 못하다 보니...흐린 하늘처럼 내 눈에도 다크써클이 팬더......
정말 내 생애에도 처음이오. 제일 좋아한는 봄이란 계절이 이렇게 지나가기는... 봄엔 조증이 극에 달해야 일년 잘 버티는데.

[레벨:15]오세

2010.04.19 (11:44:22)

그렇네유. 일조량의 부족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10.04.19 (11:52:54)

뛰었다 하오.
뛸 수 있는 이들은 언제나 뛰었다 하오.
이제 같이 뛸 일만 남았소.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0.04.19 (12:05:55)

기지개를 펴고
자~ 뛰어볼까나!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4.19 (12:32:24)

P1110585.jpg 
숨고르기....

P1110657.jpg 
논 둑새풀도 꽃이 피고... 배 통통한 새우는 왜 떠오를까... 보면 볼수록 귀여운 꽃... ^^


P1110582.jpg 
꽃다지 꽃바람이네...

P1110605.jpg 
나도 뜀박질할거야!^^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4.19 (19:50:18)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4.19 (20:09:54)

헉헉...오늘은 뜀박질을 하며^^
풀꽃님, 혹 사진기 바뀌었나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4.19 (20:36:45)

아뇨.
질이 나빠졌나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4.19 (20:45:00)

요즘 제가 좀 민감해졌나봐요.^^ 거 잘만 나온 사진을 가지고... 참... ^^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0.04.19 (12:31:01)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4.19 (21:28:54)

아.. 저 순간.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4.19 (19:49:18)

P1250307.jpg P1250324.jpg
며칠 전 유스호수에 백조 한 마리 날아와 살기 시작했소.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4.19 (20:50:27)

아래 사진은 위에서 내려다보는 요트 경기 같아요... 오늘은 배도 뜀박질... 자, 노를 저어라~~~~~^^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04.19 (20:52:14)

놀랍소이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4.20 (08:41:31)

나도 놀랍다는데 한표!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4.19 (21:23:50)

아침부터 쥐쑈를 봤더니 하늘이 더 우중충 썰렁.
작정하고 신파를 연출하는 걸 못 알아챌만큼 요즘 인간들이 순진하단 말인가.........
장병들 하나하나 이름을 부르며 연설 한다는 소리 들었을때 바로
쥐가 눈물 흘리겠구나 했소. 어유... 언제까지 저런 쑈를 봐야하는지...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4.19 (21:29:58)

해야. 해야. 나오너라.
프로필 이미지 [레벨:22]오리

2010.04.19 (23:26:03)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3877 길조가 있는 출석부 image 12 김동렬 2010-04-05 20498
3876 달팽이 출석부 image 13 김동렬 2010-09-03 20364
3875 땅속으로 가는 출석부 image 14 김동렬 2010-08-19 20353
3874 대롱대롱 출석부 image 22 김동렬 2010-11-05 20187
3873 비가 넉넉하게 내리는 출석부 image 14 ahmoo 2010-08-29 20088
3872 스팸발송 출석부 image 12 김동렬 2010-11-17 19973
3871 꽃사슴 출석부 image 23 김동렬 2010-06-21 19920
3870 예쁜 조가비 출석부 image 16 김동렬 2010-06-28 19880
» 정상에서 뜀박질 출석부 image 24 김동렬 2010-04-19 19732
3868 비비비 출석부 image 9 솔숲길 2010-08-30 19485
3867 곰다방 출석부 image 19 김동렬 2010-08-10 19367
3866 손님 출석부 image 21 김동렬 2010-07-26 19330
3865 햇빛 좋은 출석부 image 7 솔숲길 2010-09-04 19067
3864 웃으면 출석부 image 8 김동렬 2010-08-21 19034
3863 수박출석부 image 16 김동렬 2010-09-06 18958
3862 가을 재촉 출석부 image 17 김동렬 2010-09-20 18945
3861 올 것이 온 출석부 image 20 김동렬 2010-09-15 18905
3860 토끼와 거북이 출석부 image 10 ahmoo 2010-10-02 18858
3859 염소타고 출석부 image 11 김동렬 2010-09-21 18777
3858 좋은 친구 출석부 image 11 ahmoo 2010-10-29 18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