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read 13030 vote 0 2009.11.18 (09:36:59)

comet235.jpg

rAfhLWdJfILH.jpg

간밤에 별똥별을 보았소?
어렸을 때는 별 보는 일이 취미였기 때문에 별똥별을 무수히 보았다오.
서울서는 별 보기도 힘드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09.11.18 (09:40:55)

6892354.jpg

올해 최고의 인기 동물은 아무래도 냥군이 아닐까 하오.
아 물론 설치류는 빼고.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이상우

2009.11.18 (17:43:04)



20091118155411745.jpg

이달의 보도 사진이라 하오.

멧돼지 달리는 폼이 예상과 다르오.
뒷발이 앞발과 많이 겹치는구려.
다른 포유류 동물들도 저런지 궁금하오.
첨부
[레벨:3]고마버

2009.11.19 (01:03:04)

멧돼지 아프오.
사람이 죄인이오.
적어도 사람은 생태계의 어른인데
어린 아이를 어찌 저리 다룬단 말이오?
그러고도 인간이 별을 볼 수 있소?

속도 낼 때 저리 뛴다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09.11.18 (09:41:47)






어린 시절에는
시력이 좋아서 참 많은 별을 보았는데
공기도 맑고 불빛도 없어서
어찔어찔 할 정도로 많은 별들을 보았는데
뒷동산 잔디밭에 5분만 누워 있으면 별똥을 볼 수 있었는데
지금은 다시 저런 장면을 볼 수가 없소.
시력이 나빠져서 아프리카를 가도 저렇듯 많은 별들은 보이지 않을듯.

1258359806_1112pod1.jpg

이것이 인생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이상우

2009.11.18 (09:59:44)

 유성우.jpg유성우2.gif유성우3.jpg

오늘 새벽에 일어나서 별똥별을 보았소.
영하 11도 날씨에...
한시간 반동안 14개 정도 보고...
인공위성도 세 개 보았다오. 인공위성 본 건 처음이었소.
담번엔 아예 돗자리깔고 누워서 봐야 되겠소.
목이 너무 고생하오...

 내 옷에서 반짝이는 별을 보았소.
새벽 서리 맞아보긴 처음이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09.11.18 (10:15:35)







떨어진 별똥별...

P1010273.jpg


P1010274.jpg
가끔 라디오를 켜놓고 자는 버릇이 있는데(일찍 일어나려고...^^)
라디오에서 들려오는,  새벽에 출근하는 어느 분의 별똥별이야기, "별똥별 한 개 본것 같습니다"  이 소리가 얼마나 듣기 좋던지...
눈만 별처럼....'꿈벅꿈벅....'...^^

아무님의 두번째 이미지는 아스라히 내리는 눈 풍경을 보는것 같아요...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09.11.18 (10:30:54)






벌레의 별/ 류시화

사람들이 방 안에 모여 별에 대한 토론을 하고 있을 때
나는 문밖으로 나와서 풀줄기를 흔들며 지나가는
벌레 한 마리를 구경했다.
까만 벌레의 눈에 별들이 비치고 있었다.
그것을 사람들에게 보여주기위해 나는
벌레를 방 안으로 데리고 갔다.
그러나 어느 새 별들은 사라지고
벌레의 눈에 방안의 전등불만 비치고 있었다.
나는 다시 벌레를 풀섶으로 데려다 주었다.
별들이 일제히 벌레의 몸 안에서 반짝이기 시작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09.11.19 (01:04:35)

'아름다운 꿈 깨어나서~ 하늘의 별빛을 바라보라. 한갖 헛되이 해는 지나 이 맘에 남모를 허공있네....'
오늘 이노래 쫌 불렀네요.

흑백영화 속 반짝이는 눈빛으로 허공을 바라보는 여가수가 떠오르며...
내 아주 어릴 적 문방구 크리스마스 카드에서 본
새하얀 눈덮인 교회당과 알록달록 사람들이 그려진 순박한 풍경속으로 기어들어가 있고 싶소.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09.11.18 (11:41:01)






사자자리 유성우라고 연합뉴스가 보도한 사진.
문제는 10분 가량 장시간 노출했는데도 유성이 단 하나도 없다는 것.
한국 신문기자 수준이 이 정도이니.
도대체가 상식이라곤 없어요.
더 문제는 매년 이런 오보가 되풀이 된다는 것.
10여년 전부터 사자자리 유성우 사진에는 유성이 거의 없어.
간혹 유성이 찍힌 것도 있지만 유성이 고작 한 둘.
적어도 1분 노출에 10개는 찍혀야 유성우라고 할만 하지.
내가 맨눈으로 봐도 5초에 한개씩은 보이더만.

20091118103615874.jpg
첨부
[레벨:3]굿길

2009.11.18 (14:55:07)

Van_Gogh_Vincent_Wheatfield_with_Crows.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09.11.18 (14:59:17)

P1010079.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09.11.18 (20:35:54)






12584397521.jpg


자라선생의 가짜눈.
솥뚜껑보고 놀랠만 하오.
자라의 가짜눈과 누에의 가짜눈(눈점)과 나방의 가짜눈,
열대어의 가짜눈 사이에
연관성이 없을 수 없겠지요.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09.11.18 (22:08:45)

밤에 출하기 좋은 부요.
출하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09.11.19 (00:42:43)

밤하늘의 무지개.jpg

(얼마전 영국의 아마추어 사진가가 노스요크셔 주 하늘에서 달빛에 비친 무지개를 포착, 일간 텔레그래프가 사진과 함께 보도한 사진.)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09.11.19 (00:53:41)

첫눈(서울 구로동).jpg
어느 해의 첫눈이었을까?

가기 싫은 유치원에 지각해서 아무도 없는 길을 혼자 걷는데
 함박눈이 펑펑 내려...
올라다보다보니.. 점점 하늘로 빨려들어 가는 것 같았던 어느날의 이미지.
 
별빛도 눈송이도 하늘에 손닿게 해 줄것 같았었는데.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7]젬마

2009.11.19 (08:37:04)

이걸못본게 너무 아쉽네요
-☆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370 벼랑끝 출석부 image 8 ahmoo 2012-03-19 11432
369 혼자살기 출석부 image 13 양을 쫓는 모험 2010-02-02 11473
368 착시 출석부 image 12 ahmoo 2010-08-05 11480
367 기다림 출석부 image 11 김동렬 2010-10-23 11482
366 황새 출석부 image 31 김동렬 2011-03-25 11495
365 들국화-차차차 출석부 image 7 안단테 2010-11-14 11509
364 출동하는 출석부 image 21 김동렬 2011-03-24 11519
363 과감한 출석부 image 22 김동렬 2011-07-08 11519
362 맥주 한 잔 출석부 image 26 양을 쫓는 모험 2011-03-31 11525
361 오늘도 그물을 던져야지 image 14 ahmoo 2011-03-15 11533
360 어제와 오늘 출석부 image 16 르페 2010-03-10 11536
359 말 달리는 출석부 image 18 김동렬 2010-12-30 11540
358 춤 추는 출석부 image 15 솔숲길 2010-03-16 11606
357 새 친구 출석부 image 19 김동렬 2009-04-15 11619
356 시원한 소낙비 기다리는 출석부 image 9 ahmoo 2010-08-04 11636
355 길냥이 구조 출석부 image 18 김동렬 2011-03-07 11650
354 국민의 출석부 image 15 김동렬 2010-12-17 11682
353 복받는귤 출석부 image 21 김동렬 2011-04-25 11693
352 중국 출석부 image 10 김동렬 2009-03-11 11701
351 곰취와 머위 출석부 image 25 dallimz 2009-06-29 11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