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2326 vote 0 2010.08.08 (10:56:16)

1280728212.jpg  

이런 집이라면 참 시원하겠소.
시원한 바위그늘에서 자다가 출석하시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08.08 (10:57:20)

12795picdump_123.jpg 

시원한 나무그늘에서 자다가 출석하기요.
첨부
[레벨:12]부하지하

2010.08.08 (12:45:16)

 출이오.  말 그대로 자다깨서 비몽사몽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8.08 (13:20:53)

P1010028.jpg 

아이들이 먹고 버린 빈 젤리통, 바닥에서 굴러다니길래 주워 씻었다. 그런데 어쩐지, 어쩐지 그대로 버리고 싶지 않은 생각...




P1010003.jpg 

'아, 이 통에 물을 붓고 집안 곳곳에 돌아 댕기는 '물방개'를 잡아다 키우자' ...^^  바로 빈 통에 찬물을 붓고 바닥에서
물장구치며 놀고 있는 딱 한 마리 물방개를 잡아 통에 넣었다. 나는 이것으로 내 할 일은 다 했어 싶어 다른 볼 일을
보기 시작하고... 그런데 식탁 앞에서 왔다리 갔다리, 어른어른, 분주하게 움직이는 아이들, 궁금해 가 보았더니 통에는
어느 새 물방개 대여섯 마리가 더 놀고 있었다. 물방개를 보며 '히히' 웃고 있는 아이들, 나도 '히히' 웃었다.^^




P1010011.jpg 

다음날 아침, 냇가에 배로 불어난 물방개를 보며, 화들짝 놀라는 나.^^ 그 사이 물방개가 아주 멋진 그림을 연출하고  있다.



P1010021.jpg 

혼자 좋아 승리의 깃발 나무 하나를 심다...^^  이 통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색색이 들어찬 통옥수수가 생각나지 않나요?^^



P7270066.jpg 
더위를 달래는 시원한 하루 되시길....^^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8.09 (06:22:55)

ㅎㅎ 저도 한때~ 저 빈 젤리통을 모으던 적이 있었는데~~(ㅋㅋ 괜히 아깝고 욕심이 나설)

저 개울가에 발담그면 진짜 시원하겠네요~~ 젤리통에 담아서 배달이요~~~ 

바위그늘~ 나무그늘~ 개울물~~ 다 좋네요~~~

[레벨:15]오세

2010.08.08 (13:55:49)

 출석하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0.08.09 (09:09:38)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398 휴일에도 출석부 image 18 김동렬 2010-01-31 11014
397 미스테리 서클 image 10 ahmoo 2009-08-18 11018
396 숨은 야옹이 출석부 image 19 김동렬 2011-04-20 11026
395 착각 출석부. image 10 아제 2010-08-07 11038
394 아마존 출석부 image 15 양을 쫓는 모험 2010-02-06 11054
393 개미의 힘 출석부 image 22 김동렬 2011-05-17 11098
392 좌절극복 출석부 image 11 김동렬 2013-08-09 11130
391 무슨 좋은 일 출석부 image 16 ahmoo 2011-05-26 11143
390 미남 청년 출석부 image 17 양을 쫓는 모험 2011-03-29 11170
389 간지남 출석부 image 9 눈내리는 마을 2009-10-21 11179
388 얄궂은 출석부 image 20 김동렬 2011-02-23 11190
387 춤을 추자 출석부 image 14 ahmoo 2010-07-14 11197
386 눈썹미인 출석부 image 14 김동렬 2010-12-08 11200
385 우정의 출석부 image 18 김동렬 2011-04-04 11251
384 강아지 출석부 image 21 김동렬 2011-02-24 11280
383 일요일 출석부 image 15 김동렬 2010-03-21 11302
382 아리랑 출석부 image 17 김동렬 2011-05-23 11306
381 자유가 있는 출석부~ image 12 도플솔드너 2009-01-22 11307
380 고구마줄기즐기기 출석부 image 21 안단테 2011-08-09 11319
379 아침부터 출석부 image 22 김동렬 2009-05-18 11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