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석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5089 vote 0 2010.04.14 (09:24:09)

127113054.jpg 


먼 옛날 바이킹의 배이런가
항해하고 싶다.

날은 춥지만 그래도 힘차게 노 저어 보세.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04.14 (09:24:36)

12711303608.jpg 

우짜것능교.
차나 한 잔 하고 가이소.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4.14 (09:42:35)

그래도 유리창은 깨끗하게 닦았는갑소.
차맛은 괜찮겠소.
스릴고명 곰팽이 녹차.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4.14 (10:56:32)

P1060018.jpg 
어제, 꽃샘 추위에도 불구하고 돌나물 이놈들, 바다에서 수영을 하고 있는 듯...  이 여유로움이란... ^^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4.14 (12:01:53)

고추장 뿌려서 아작아작 씹어먹으면 기운이 불끈 나려나~ (너무 잔인한가.ㅋㅋㅋ)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4.14 (15:16:23)

돌나물의 수영장은 뭐니해도 고추장^^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4.14 (11:02:13)

정말 못되 쳐먹은 날씨.
산들산들 친절한 시들은 다 집어치워버려.
내뱉는 욕지거리.
극한까지 가보는 메탈.

오늘은 내게 친절따윈 바라지 마라.
참지 않고 살아가는게 뭐가 어때.
그래도 틀림없는 건 사랑인지 뭔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4.14 (15:27:52)

S6004689.jpg 
따스한 모과차!^^  목을 부드럽게 해주는 모과차 드시고....^^

이 보다 더 중요한건.... 모과차 아래 키보드 보이지요? 이거 오늘 샀어요.^^
고딩 딸이 키보드를 다 분해하여 실리콘까지 청소하더니 완전 갔어요. 살려볼까싶어 며칠 몸부림쳤는데 포기하고 구입을 했어요.
만 팔천원 주고 샀는데 십팔 만원짜리 산기분 입니다.(아, 좋아라^^)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4.14 (18:09:09)

추카추카!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4.14 (20:08:16)

ㅋㅋㅋ 욕으로 더러워진 목에는 모과차가 역시 좋군요~^^
오전부터 괜히 여기와서 공개적으로 투덜거려 혹시 구조론에서 짤리는 거 아닐까 잠깐 생각했어유.^^

부드러운 모과차에 깨끗한 키보드까지~
욕하지 말고 차카게 살자~~~ 잠시 결심(?)

그런데 감기가 오려고 이러나..... 머리가 지근지근... 어깨가 뻐근뻐근....
다들 감기 조심하세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솔숲길

2010.04.14 (13:19:47)

사진 040-0.jpg

올해 참꽃 맛보셨소?
쓴맛이 없고 달달한 것이 올 농사는 흉년이겠소.

맹바귀때문인갑소.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4.14 (15:17:40)

방랑~ 김삿갓...^^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10.04.14 (13:32:55)

추운 봄도 봄이랴.
꽃들이 나와 주는 구랴.
 출.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0.04.14 (15:50:59)

눈날리는 봄도 있는 법이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4.14 (18:06:32)

P1250134_2.jpg P1250119_2.jpg
유스호수의 개나리와 우리 뒷뜰의 올해 첫 민들레라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4.14 (20:12:22)

유스는 youth 인가요?
웬지 봄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을 그리로 가면 될 것 같은것이~

덕분에 유스호수가 왜 이리 낯익어가는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4.14 (23:25:29)

'Juessee' 가 독일어 이름이에요.
'Jues' 가 호수 이름이고 'See' 가 호수에요.
무슨 뜻인지는 아직 저도 몰라요.
땅이 꺼져서 만들어진 호수인데 가장 깊은 곳은 약 26m.
도시 가운데 있어 산책하기엔 정말 좋아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4.14 (22:33:21)

오늘 저녁 민들레잎 쌈을 먹었는데 저녁 일 모두 마무리하고 더 치울게 없나 식탁 밑 바닥을 보는데 아주 작은 민들레 이파리 하나가 나뒹굴고 있지 뭔가요. 순간, 반가워  '저걸 치워, 말어, 에이 걍 내버려두자'(괜히 그대로 놓아두고 싶은 생각...)^^ 봄은 떡고물처럼 냉이 이파리도, 민들레 이파리도, 쑥 잎도 여기저기 '씨익' 웃으며 떨어뜨려주나 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4.14 (23:29:07)

민들레쌈?  어떤 양념장이 어울리죠?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4.15 (10:53:53)

이렇게 물으면 내가 못할줄 알고?^^ 된장과 고추장을 준비하되 취향대로 고추장을 좋아하면 고추장을 많이 넣고, 된장을 좋아하면 된장을 많이 넣지요. 그릇에 고추장 된장 덜어 양파즙과 마늘즙(빻은 마늘도 좋고), 여기에 매실즙(없으면 꿀이나 설탕)을 넣어 '휘휘' 섞어주면 쌈장과의 싸움은 끝!  상추위에 민들레 순을 얹으면(이때 민들레 핀 모습이 그려지기도 하지요...^^)  맛은 그야말로 쌉싸름한 그 자체!(입맛 돌리는 데는 제철 음식이 제일 좋음) 고기를 얹어 먹어도 좋고, 그냥 먹어도 좋고. 봄요리 끝!^^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4.15 (00:26:13)

아유~ 정말~  ㅋㅋ 전에도 말했지만~ 다음 생엔 남자로 태어나서 안단테님하고 결혼하거나 안단테님집 아이가 되고 싶다니까요~~ㅋㅋㅋ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3863 사람 사는 세상 출석부 image 24 솔숲길 2010-06-02 33420
3862 꼴뚜기 외계인 출석부 image 21 Ra.D 2010-08-20 32561
3861 족제비 낯짝 출석부 image 19 김동렬 2010-08-25 31592
3860 다 각자의 방식이 있는 거지 출석부 image 18 ahmoo 2010-08-27 31039
3859 의기양양 출석부 image 20 김동렬 2010-08-24 30739
3858 저분들은 왜 출석부 image 22 김동렬 2010-01-19 30359
3857 아픔이 있는 출석부 image 10 김동렬 2009-03-03 29958
3856 폭죽 터뜨리는 출석부 image 35 ahmoo 2010-04-09 28864
3855 야누스 고양이 출석부 image 20 김동렬 2010-04-06 28515
3854 표정있는 출석부 image 27 ahmoo 2009-12-14 28074
3853 1춘 4동 출석부 image 29 김동렬 2010-04-12 26870
3852 타는 심장 image 30 눈내리는 마을 2010-11-10 26591
3851 포도를 먹는 출석부 image 21 김동렬 2010-04-13 26053
3850 기도하는 출석부 image 17 김동렬 2010-04-08 25714
3849 기운차게 시작하는 출석 image 17 ahmoo 2010-04-10 25675
3848 두툼한 떡잎 출석부 image 19 솔숲길 2010-04-07 25641
» 바이킹 출석부 image 20 김동렬 2010-04-14 25089
3846 맹박스런 출석부 image 13 솔숲길 2010-04-18 24861
3845 가득찬 봄 image 13 ahmoo 2010-04-11 24748
3844 아득한 출석부 image 13 김동렬 2010-04-16 24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