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40412 vote 0 2012.02.21 (20:41:50)

%BB%E7%C1%F8_446_copy2.jpg

 

청포도는 다른 포도와 달리 포도알이 타원형으로 길쭉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왜 청포도는 길쭉할까?

정답. 핵이 없기 때문이다. 핵이 입자다. 입자가 없으므로 길쭉한 형태가 된다. 청포도는 원래 씨가 없다.

 

이는 다른 대부분의 과일에서도 마찬가지다.

 

* 길쭉한 과일 - 바나나, 오이, 가지, 고구마

* 동그란 과일 - 사과, 배, 호도, 밤

 

물론 대추같은 예외도 있다. 그러나 대추는 씨 자체가 길쭉하게 생겼으므로 논외가 된다.

씨방이 무르면 씨가 있어도 길쭉해질 수 있고, 혹은 씨방이 단단하면 씨가 없어도 동그랗게 된다.

 

야생 다래는 작고 동그란 편인데 이를 개량한 키위는 길쭉해졌다. 역시 청포도와 원리가 같다.

 

크기를 키우면 사이즈가 길어진다. 딸기가 대표적이다. 성장촉진제를 뿌리면 길쭉한 롱딸기가 된다.

 

  dd1.JPG

 

살구 중에 어떤 것은 과육이 조금 생긴 상태에서 꽃가루받이를 하는데 수정에 성공하면 동그랗게 되고 실패하면

길쭉하게 된다. 길쭉하게 된 것이 크기는 크다. 쭉정이가 괜히 큰 것이다. 그러므로 청포도가 일단 수확은 많다.

 

이 원리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다방면에도 적용된다. 핵이 죽으면 매너리즘 현상이 일어나서 점차 길어지고

막판에는 엇시조를 넘어 사설시조가 된다. 이런걸 알면 직관력이 발달하여 1초만에 상황을 꿰뚫어볼 수 있다.

 

일본은 위아래로 길어서 도쿄와 오사카로 핵이 둘이 되었다. 땅콩이 된 것이다. 동남권 신공항 캠페인은 역시

핵을 둘로 만들려는 진화의 방향성이 작동한 것이다.

 

 

 

 20110814215313768.jpg

 

 

새누리들은 지금 중심이 없으니 좌에서 우까지 점차 길어져서 가운데 허리가 잘리면 아웃.

우리쪽은 진작에 너무 길어져셔 진보당, 민주당 둘로 쪼개진게 차라리 다행. 양쪽에서 협공작전 가능.

 

이런거 예사로 볼 일이 아님. 다 이유가 있음.

 

###

 

아래는 참고

10a.JPG

 

 


프로필 이미지 [레벨:8]귀족

2012.02.22 (09:33:57)

귀귀.JPG

 

 

머리가 긴 이유가 있었구나
그랬구나.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2.02.22 (18:28:13)

뼈!없는 낙지, 문어, 오징어, 쭈꾸미의 길쭉한 머리 모양이 생각나는 이유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2.02.22 (18:36:39)

한나라당도 중심이 없으니 좌에서 우까지 점차 길어져서 아웃.

우리쪽은 진작에 너무 길어져셔 진보당 민주당 둘로 쪼개진게 차라리 다행.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607 구조론 동영상 1 김동렬 2010-03-22 194868
5606 진화에서 진보로 3 김동렬 2013-12-03 56508
5605 진보와 보수 2 김동렬 2013-07-18 56340
5604 '돈오'와 구조론 image 2 김동렬 2013-01-17 54150
5603 소통의 이유 image 4 김동렬 2012-01-19 53879
5602 신은 쿨한 스타일이다 image 13 김동렬 2013-08-15 53176
5601 관계를 창의하라 image 1 김동렬 2012-10-29 46992
5600 답 - 이태리가구와 북유럽가구 image 8 김동렬 2013-01-04 43589
5599 독자 제위께 - 사람이 다르다. image 17 김동렬 2012-03-28 43059
» 청포도가 길쭉한 이유 image 3 김동렬 2012-02-21 40412
5597 구조론교과서를 펴내며 image 3 김동렬 2017-01-08 40373
5596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 image 3 김동렬 2012-11-27 40265
5595 포지션의 겹침 image 김동렬 2011-07-08 39332
5594 아줌마패션의 문제 image 12 김동렬 2009-06-10 39178
5593 정의와 평등 image 김동렬 2013-08-22 39000
5592 비대칭의 제어 김동렬 2013-07-17 37163
5591 구조론의 이해 image 6 김동렬 2012-05-03 37137
5590 비판적 긍정주의 image 6 김동렬 2013-05-16 35970
5589 세상은 철학과 비철학의 투쟁이다. 7 김동렬 2014-03-18 35811
5588 라이프 오브 파이 image 8 김동렬 2013-02-04 33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