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번역
프로필 이미지
[레벨:4]천분의일
read 1126 vote 0 2022.07.21 (00:00:03)

Chapter2: The dignity of the theory of relativity

 

상대성이론이야말로 인류 역사상 최고의 통찰이라 할 것이다. 상대성은 잘못된 번역이고 연관성이 바른 표현이라고 한다. 어떤 것이 상대적이라는 말은 절대적이라는 말과 같다. 관측의 상대성이 광속의 절대성이다. 관측자 위치가 다를 뿐 동전의 양면이다. 일방작용으로 보면 상대성이고 상호작용으로 보면 절대성이다. 우리편을 응원하면 상대성이고 주최측이 양 팀을 동시에 감시하면 절대성이다. 관측자가 돌아다니는게 문제다. 한국팀이 일본팀을 감시하고 한국팀이 일본팀을 감시하면 안 된다. 상호작용은 주최측의 눈으로 관측자를 고정시킨다. 한 쪽 팀 편들기 없다.

Relativity theory is indeed the best insight in human history. 'Relativity' is a wrong translation and 'relevance' is said to be the right expression. It’s like saying something relative is absolute. The relativity of observation is the absoluteness of the speed of light. The position of the observer is different, but it is on both sides of the coin. It is relativity in terms of one-sided action and absoluteness in terms of interaction. Cheering for our side is relativity, and if the organizers monitor both teams at the same time, it is absoluteness. The problem is that the observer is moving around. The Korean team should not monitor the Japanese team and the Japanese team should not monitor the Korean team. The interaction fixes the observer in the organizer's eye. You shouldn’t side with one team.

 

연관성의 핵심은 등가원리다. 아래로 가는 중력이나 위로 가는 엘리베이터나 같다. 이건 정말 멋진 것이다. 정확히 구조론의 상호작용을 가리킨다. 등가원리에 의하면 객체 내부를 들여다 볼 필요가 없다. 중력? 지구를 쪼개볼 이유가 없다. 엘리베이터 타보면 돼. 쉽잖아. 외부와 내부의 대칭을 적용하면 사물의 내부를 쪼개지 않고도 답을 알아낸다. 우리는 막연히 어떤 것을 알려면 관측대상을 해체해서 내부를 들여다봐야 한다고 여긴다. 밤이든 호두든 땅콩이든 까봐야 안다. 쭉정이 조심하라구. 등가원리는 까보지도 않고 안다. 내가 가는 것과 상대방이 오는 것이 같다. 멋지잖아. 상댁성이론의 등가원리는 구조론의 대칭원리와 같다. 대칭을 통해 사건의 내막을 알아낸다. 인류는 굉장한 무기를 손에 넣은 것이다. 엄청난 자신감을 갖게 된다.

The key to relevance is the principle of equivalence. It's like a downward gravity or an upward elevator. This is a really cool thing. It is exactly like the interaction of Gujoron. According to the principle of equivalence, there is no need to look inside the object. There is no need to split the Earth to check gravity. You can take the elevator. It's easy. If you apply symmetry between the outside and the inside, you can find out the secret inside without splitting objects. In order to know something simply, you try to break up observation object and look inside. You are going to peel chestnuts, walnuts, and peanuts to check. The principle of equivalence is able to look at it without having to look directly. It is the same that I am going and the other person is coming. Isn't it cool? The principle of equivalence in theory of relativity is the same as the symmetry principle of Gujoron. I find out the inside of the event through symmetry. Humans finally got his hands on a great weapon. We got a lot of confidence.

 

격물치지는 사물에 적용된다. 등가원리로 보면 자연의 어떤 AB의 간격이 성질이다. 존재 외부에 성질이 있으므로 격물할 이유가 없다. 수학은 격물하지 않는다. 비교하여 비례를 찾아내면 그게 답이다. 비례의 변화를 추적하면 미적분이다. 수학으로 보면 외부의 관계에 따라 남편도 되고 부모도 되고 자식도 된다. 관계가 성질이다. 아내를 만나면 남편성질 나오고, 자녀를 만나면 부모성질 나오고, 부모를 만나면 자식 어리광이 나온다. 고유한 성질은 없다. 제법무아와 같으니 제법유관계라 하겠다. 실존은 본질에 앞선다는 말과 같다. 관계가 본질이다. 인간 내부의 이성이나 영혼이 본질을 이루는게 아니라 주변의 사촌들과 남매들과의 관계가 본질이다. 그래서? 세상은 수학에 접수된다. 내가 총을 쏘면 상대도 총을 쏘고 내가 칼을 들면 상대도 칼을 든다. 그렇다면 문제는 둘의 거리와 방향과 순서다. 수학적 확률과 모델링으로 알 수 있다. 모형을 만들고 시뮬레이션 하면 된다. 겉을 보고 속을 안다. 앞을 보고 뒤를 알고, 좌를 보고 우를 안다. 현재를 보고 미래를 안다. 대칭으로 답을 안다.

In terms of the principle of equivalence, the difference between A and B in nature is property. There is no reason to study objects because there is a nature outside of existence. Math is not ‘studying objects’. If you compare and find the proportion, you will get the answer. It is calculus that tracks changes in proportion. In math, depending on the external relationship, you can be a husband, a parent, and a child. Relationships are property. When you meet your wife, you express a husband's property, when you meet your children, you express a parent's property, and when you meet your parents, you express a childish property. There is no unique property. It is like *Anatta, so all beings are related and connected. It is the same as saying that existence precedes essence. Relationship is the essence. The essence is not the reason or soul within humans, but the relationship between cousins and siblings around them. So all beings are explained by math. When you shoot, the opponent shoots, and when you lift the knife, the opponent also lifts the knife. Then the point is the distance, direction and order between the two. You can know by mathematical probability and modeling. You can make a model and simulate it. You know the inside by looking at the outside. You look forward, know the back, look left, and know right. You see the present and know the future. You know the answer symmetrically.

* Gyeogmulchiji: Gaining knowledge by the study of objects

* Anatta: All beings have no fixed entity

 

구조론은 등가원리가 작동하는 다섯 가지 대칭을 논한다. , 입자, , 운동, 량은 각각 닫힌계의 안과 밖, 코어의 위와 아래, 공간의 좌와 우, 시간의 앞과 뒤, 정보의 겉과 속에 적용되는 등가원리다. 대칭의 적용순서만 알면 된다. 밝은 데서는 어둡게 보이고 어두운 데서는 밝게 보이는게 상대성이다. 밝음과 어둠의 차이가 성질이다. 명암은 관측대상 내부에 있는게 아니라 외부의 비교대상에 있다. 그것은 상대적이지만 닫힌계를 적용하면 절대화 된다.

Gujoron discuss five symmetries in which the equivalence principle works. Quality, particle, force, movement, and quantity are the principle of equivalence that apply to the inside and outside of the closed system, to the top and bottom of the core, to the left and right of space, to the front and back of time, and to the outside and inside of information. All you need to know is the order of application of symmetry. Relativity is that it looks dark in bright places and bright in dark places. The difference between brightness and darkness is property. Light and shade are not in the inside of observation object, but in the outside of comparison object. It is relative, but it is absolute if closed systems are applied.

 

관측자가 움직이면 상대성이고 관측자를 내부에 고정시키면 상호작용이다. 상호작용은 게임의 랠리로 보고 주최측의 시선으로 본다. 한 쪽을 편들지 않고 심판의 입장에서 본다. 둘이 맞물리는 접점을 본다. 밸런스가 있는 것은 반드시 둘이 공유하는 토대가 있다. 토대 1로 대칭 2를 아울러 본다.

It is relativity when the observer moves, and interaction when the observer is fixed inside. Interaction is viewed as a rally of the game and viewed from the organizer's point of view. The organizer do not take sides and see it from the referee's point of view. The referee sees the point of contact between the two. Being balanced must have a foundation shared by the two. He also looks at two symmetries by one foundation.

 

강체는 상대적이고 유체는 절대적이다. 한국인 한 명과 일본인 한 명은 상대적이나 한국인 백 명과 일본인 백 명은 절대적이다. 한국인이나 일본인이나 개인적으로 만나보면 착한데 집단을 이루면 무섭다. 혐한 일본인은 말한다. 내게 한국인 친구가 여럿 있는데 실제로 만나보니 다들 좋은 사람이더군. 근데 한국인 둘만 모이면 반일로 변한다구. 혼자는 상대성이고 둘이면 절대성으로 도약한다. 둘이면 관측자까지 셋이므로 방향성이 성립하기 때문이다.

The solid is relative and the fluid is absolute. One Korean and one Japanese are relative, but one hundred Koreans and one hundred Japanese are absolute. Korean or Japanese people are nice when they meet personally, but they are scary when they form a group. Japanese with hatred for korea says. “I have a lot of Korean friends, and when I met them, they are all good people. But when only two Koreans get together, they become anti-Japanese.” Relativity by one leaps into the absoluteness by two. When two as absoluteness and one as an observer are added, the direction is established.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신대륙에 처음 건너간 청교도들은 착했다. 인디언의 저장구덩이에서 옥수수를 훔쳐가긴 했지만 인디언과 조약을 맺고 평화를 유지했다. 그러나 소문을 듣고 떼로 몰려온 자들 때문에 3년이 안 되어서 개판이 되었다. 무차별 학살에 천연두가 만연해서 인디언 90퍼센트가 죽었다. 유체가 되면 물리적 한계에 도달할 때까지 전쟁기계가 작동하고 완전히 다른 게임이 벌어진다.

The Puritans who first went to the New World on the Mayflower were good people. Although they stole corn from the Indian pit, they signed a treaty with the Indians and maintained peace. However, the New World was ruined in less than three years because of the people who came in groups after hearing the rumors. Due to indiscriminate slaughter and spreading of smallpox, 90 percent of the Indians were dead. When it becomes fluid, ‘the war machine’ operates until it reaches its physical limit and a completely different game takes place.


남북한이 서로 다투는건 상대성이고 독도문제에 대해서는 입장이 통일되는 것이 절대성이다. 사람 내부에 무엇이 있는게 아니라 주변과의 관계에 무엇이 있다. 환경과의 상호작용방식이 그 사람의 성질이다. 흑인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진 사람이 인종주의자가 아니라 그 방향으로 정치적 기동을 하는 자가 인종주의자다. 개인적으로 흑인과 친하게 지내지만 정치적 결정은 언제나 차별의 결정을 하는 공화당 지지자가 빌어먹을 인종주의자다.

It is relativity for South Korea and North Korea to argue with each other, and it is absoluteness to unify their positions on the Dokdo issue. There is not something inside a person, but something in relation to the surroundings. The way you interact with the environment is the temperament of the person. It is not a racist who has an idea of black people, but a racist who makes political moves in that direction. Although someone personally gets along with a black man, the Republican supporter who always makes decisions of discrimination politically is a damn racist.

 

상대성이론의 의미는 우주는 한 마디로 수학이라는 말이다. 고유한 무언가는 없고 상대적인 무언가는 있으며 그것은 수학으로 해결된다. 상대성과 절대성은 객체의 사실이 아니라 주체가 객체를 바라보는 방식이다. 자연의 사실문제가 아니라 인간의 언어문제다. 상대성과 절대성은 혼선을 부르는 레토릭이고 상호작용이 합리적인 언술이다. 닫힌계를 지정하면 상호작용을 볼 수 있다. 왼발과 오른발이 교대하지만 몸은 앞으로 간다. 왼발과 오른발을 보면 상대적이고 몸통을 보면 절대적이다.

In a word, the theory of relativity is that ‘the universe is mathematics.’ There is nothing real and unique, and there is something relative and it is solved by math. Relativity and absoluteness are not the facts of objects, but the way the subject looks at them. It is not the existence of all beings, but the matter of human language. Relativity and absoluteness are rhetoric that causes confusion, and interaction is a reasonable statement.If you specify a closed system, you can see the interaction. The left foot and right foot take turns but the body goes forward. Looking at the left and right feet is relativity, looking at the torso is absoluteness.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 구조론의 힘 2장: 도구의 힘 new 천분의일 2022-08-15 111
168 구조론의 힘 1장: 차원의 힘 천분의일 2022-08-13 272
167 쉬운 구조론 11장: 모닥불도 구조가 있다 천분의일 2022-08-11 428
166 쉬운 구조론 10장: 비행기는 날아야 뜬다 천분의일 2022-08-09 568
165 쉬운 구조론 9장: 손가락이 다섯인 이유 천분의일 2022-08-06 735
164 쉬운 구조론 8장: 셈이 수에 앞선다 천분의일 2022-08-04 893
163 쉬운 구조론 7장: 유체가 강체에 앞선다 천분의일 2022-08-02 943
162 쉬운 구조론 6장: 의리가 차별을 이긴다 천분의일 2022-07-30 1146
161 쉬운 구조론 5장: 닭이 달걀을 앞선다 천분의일 2022-07-27 1143
160 쉬운 구조론 4장: 대칭과 비대칭 천분의일 2022-07-25 1170
159 쉬운구조론 3장: 지식의 탄생 천분의일 2022-07-23 1179
» 쉬운구조론2장: 상대성이론의 위엄 천분의일 2022-07-21 1126
157 쉬운구조론 1장: 메커니즘의 의미 천분의일 2022-07-19 1025
156 구조론칼럼 9장: 의리냐 이념이냐 천분의일 2022-07-17 928
155 구조론칼럼8장: 탈근대 이후의 전망 천분의일 2022-07-14 726
154 구조론칼럼 7장: 지렛대의 정치 천분의일 2022-07-12 512
153 구조론칼럼6장: 경쟁의 형태 천분의일 2022-07-10 364
152 구조론 칼럼 5장: 한나아렌트의 게임 천분의일 2022-07-05 282
151 구조론 칼럼 4장: 권력의 진화 천분의일 2022-07-05 112
150 구조론 칼럼 3장: 정신병의 원인 천분의일 2022-07-01 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