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232 vote 0 2021.12.15 (12:00:00)

https://youtu.be/zKBOU-mp7LM




쥴리효과


하루에 자살골이 다섯 골씩 터지니 정신없다. 다발성 악재 때문에 이재명이 대선 질 수도 있지만 쥴리사태로 우리는 결과에 대한 부담감을 덜게 되었다. 큰 틀에서 우리는 옳은 길을 가고 있다. 져도 우리 잘못이 아니다. 우리는 할만큼 했고 나머지는 하늘에 달렸다. 이석기는 김정은 때문에 깨지고, 조국은 이명박근혜 복수로 털리고, 윤석열은 당선과 상관없이 이명박근혜 운명이 정해져 있다. 누구도 결과에 승복하지 않는다. 광우병 촛불이 사실은 대선불복이라는 사실을 누구나 안다. 조국도 대선불복 에너지가 그리로 불똥이 튄 것이다. 화가 났기 때문에 만만한 타겟을 찍어서 보복하는 것이다.



쥴리의 비극


정치의 심판은 공소시효가 없다. 형사범죄가 아니고 괘씸죄이기 때문이다.



오빠네요


쥬리를 틀린 쥴리

경호원인지 뭔지 도살장에 가는 개끌듯 끌고가네.


술집에서 하던 버릇 나왔다.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다.


사실은 제 입으로 다 털어놓은 거

쥴리를 안했다는 표현이 핵심.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니라고 말하면 되는데 

왜 동사를 넣어서 안했다고 말해?

쥴리하다라는 말이 있나?

쥴리=접대부, 접대부가 아니고 일반미라는 말씀.

콜걸은 부르면 오는 거지 업소에 상주하면서 

여성을 줄세워놓고 고객이 찍는 호스티스와 업태가 다르다는 주장.

사실상의 시인

쥴리가 문제가 아니라 그걸 감추려고 모든 기득권이 담합해서 짜고친 고스톱이라는게 문제



진중권의 유체이탈


조국은 이제 알겠냐는 식

조국이 사과를 안해서 당했고 쥴리와 사과를 안하면 당한다는 궤변

그러는 진중권 너는 선수가 아닌줄 아느냐?

너도 링 위에 올랐어. 너도 쥴리야.

이게 다 노무현 타살이라는 브루투스의 원죄 때문.

조국이 털렸듯이 쥴리도 털리고 중권이도 털리고 다 죽어야 끝나는 게임.

너죽고 나죽고 다 죽으면 최종승자는 인구가 많은 쪽. 

소련인구가 독일보다 많아서 이긴 것, 미국인구가 일본보다 많아서 이긴 것.

젊은이의 인구가 노인보다 많다는게 진보의 승리이유



권성동 성희롱 빼박


박원순이나 권성동이나 애매한 상황에서 일어난 건데 누구는 죽고 누구는 뻔뻔 오리발

권성동은 국회의원은 유권자를 아랫사람으로 내려다보고 농담조로 그래도 된다고 믿은 시건방이고

박원순은 부하직원과 서로 편하게 대하는 사이에서 일어난 쌍방과실인데 다른 강간사건에 휘말려 불똥이 튄 거고

둘 다 잘못이지만 박원순은 쌍방과실인데 운전자가 덮어쓰는 교통사고와 같고 권성동은 일방적 위력행사



일본의 몰락 한자의 덫


한자도 연구해 보면 어려운 글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데 한국인들은 그냥 통째로 암기하는 머저리 방식으로 교육하기 때문에 극소수 눈으로 찰칵 찍어서 기억하는 달인들은 제외하고 무지 어렵게 다가오는 거. 중국인들은 간체자를 쓰므로 우리보다 쉽게 배운다. 한자는 발음부호와 의미부호가 숨어 있기 때문에 원리를 알면 쉽다. 일본은 중고교까지 2천자를 배워야 하는데 자기나라 말이 아니기 때문에 거의 죽음. 서양인은 우리보다 더 한자를 못 배운다. 소수의 달인을 제외하고는 차라리 날 패죽여라 하고 도망치는데. 한자를 배우려면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배워야 한다. 초등학교에서 영어와 한자 중에 하나를 배워야 한다면 영어가 낫지. 구조의 구는 나무로 우물정자 모양, 조는 왔다갔다 걸음에 발음 호.



에너지의 의미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1098 서문시장 윤석열, 즐기고 있다 김동렬 2023-04-02 1788
1097 후손을 생각하라. 전두환과 전우원 김동렬 2023-03-30 2050
1096 전광훈 김재원의 공포영화 1 김동렬 2023-03-28 1782
1095 서경덕 문화쇄국은 문화적 집단자살 김동렬 2023-03-26 1467
1094 한동훈과 천공 김동렬 2023-03-23 1870
1093 비수술 트랜스젠더 문제 김동렬 2023-03-21 1484
1092 한국야구 망친 김성근 주술야구 김동렬 2023-03-19 1643
1091 공룡의 진실. 무게중심이 안 맞다. 김동렬 2023-03-16 1803
1090 국대 10번 김현수 배타고 와라 양준혁 1 김동렬 2023-03-14 1894
1089 한동훈과 죽음의 굿판 2 김동렬 2023-03-12 1564
1088 대검찰청에도 JMS 정명석 김동렬 2023-03-09 1616
1087 정명석 윤석열 자웅동체 이익공동체 5 김동렬 2023-03-07 1717
1086 명석, 준석, 용석, 윤석, 엄석.. 오석의 난 김동렬 2023-03-05 1471
1085 일장기 테러 윤석열 지령 김동렬 2023-03-02 1416
1084 야설왕 장예찬 접대왕 이준석 김동렬 2023-02-28 1329
1083 한동훈 아바타 정순신 1 김동렬 2023-02-26 1433
1082 인간이 카타고를 이겼다 김동렬 2023-02-23 1381
1081 김기현 예정, 오은선 추락 김동렬 2023-02-21 1387
1080 천공도사 건진법사 딱걸린듯 김동렬 2023-02-19 1310
1079 이성윤 태영호, 우리는 사람을 얻었다. 김동렬 2023-02-16 1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