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410 vote 0 2019.01.22 (18:53:32)

https://www.youtube.com/watch?v=lSmuLUrJ2T0



구조론은 새로운 언어다.

완전히 새로운 사유의 문법이다.


사물을 지시하는 언어는 있어도 사건을 통제하는 언어는 없다.

수가 없으면 셈을 할 수 없고 구조론이 없으면 연역할 수 없다.


2는 대칭이고 3은 비대칭이다.

오랫동안 인류는 2의 대칭에 갇혀 3의 탈출구를 얻지 못했다.


현대문명은 여전히 2의 대칭에서 교착되어 있다.

사건을 통제하려면 먼저 에너지를 투입하여 대상을 장악해야 한다

.

귀납적 사고, 흑백논리, 이분법적 사고, 타자화, 대상화, 대칭적 사고는 

대상과 주체를 분리해서 2의 대칭으로 접근한다.


선과 악을 분리하고 진보와 보수를 분리하고 

원인과 결과를 분리하므로 사건의 방향성을 보지 못한다.


대상과 분리해서 외부에서 관측하면 이미 틀려버렸다.

대상을 장악할 수 없고 따라서 사건을 통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대칭시켜 원인과 결과, 선과 악, 진보와 보수, 빛과 어둠, 시작과 종결, 

머리와 꼬리로 나눠지면 이미 틀려버렸다.


주체는 대상에서 분리되어 자기소외가 일어나기 때문이다.

연역적 사고로 바로잡을 수 있다. 


먼저 닫힌계를 지정해서 사건에 자신을 포함시켜야 한다.

멀리서 자동차를 바라보지 말고 그 자동차에 올라타고 운전해야 한다.


자동차가 달리면 머리와 꼬리가 연결되고 

원인과 결과가 연결되고 진보와 보수가 통합된다.


계를 지정하고 대칭의 축을 움직이면 

이분법, 흑백논리 교착의 난맥상을 타개할 수 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1128 제 167회 준비자료 1 김동렬 2019-10-27 1316
1127 진중권과 심상정의당, 진보의 전략 김동렬 2020-07-16 1317
1126 조국 이성윤 이재명 삼위일체 3 김동렬 2024-02-27 1317
1125 용산 개고기는 어쩌고? 김동렬 2023-02-05 1321
1124 유튜브 방송 제 5 회, 구조론의 예 김동렬 2019-01-01 1322
1123 제 137회 준비자료 3 김동렬 2019-03-31 1322
1122 제 169회 준비자료 김동렬 2019-11-10 1324
1121 제 157회 2부 귀납은 없다 오리 2019-08-25 1324
1120 제 131회 구조론 열린방송 준비자료 1 김동렬 2019-02-17 1327
1119 마마무 화사 도발, 그게 예술이지. 1 김동렬 2023-09-12 1328
1118 제 177회 2부 생산력의 근본 오리 2020-01-12 1334
1117 추신수 의리있다 김동렬 2023-01-24 1335
1116 제 138회 준비자료 2 김동렬 2019-04-07 1336
1115 제 179회 2부 인간은 차별하는 동물이다. 오리 2020-01-26 1336
1114 제 183회 2부 의리는 공존의 룰이다 오리 2020-02-23 1338
1113 제 196회 1부 광주, 우리에게는 에너지가 있었다. 오리 2020-05-21 1342
1112 비대칭과 대칭 2 김동렬 2020-07-13 1343
1111 제 146회 준비자료 2 김동렬 2019-06-03 1346
1110 철학이란 무엇인가? 김동렬 2020-07-23 1347
1109 제 158회 구조론 열린방송 준비자료 김동렬 2019-08-25 13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