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945 vote 0 2023.03.28 (15:46:47)


https://youtube.com/live/-7UsSOn5Y-E


한국인은 꼼수의 달인이다. 결국 자기 발등을 찍는다. 정치적으로 거세된 자들만 성공하는 구조가 되어 있다. 세력을 이룰 수 없고 후계자를 키울 수 없는 사람만 당선된다. 노무현은 세력이 있다는 사실을 들켜서 사살되었다. 장점을 보고 투표하는게 아니라 약점을 보고 투표한다. 이명박 되고, 박근혜 되고, 윤석열 된다. 민주주의 시스템과 상관없는 외부인과 식객이 이득을 본다. 오스만이 예니체리로 망하고 이집트가 맘루크로 망하고 중국이 환관으로 망한 정치다. 



애국자 김재원


미국까지 가서 전광훈 목사가 우파를 천하통일했다고 선언해버려

빌런당에 빌런이 없으면 되나? 생긴 것이나 하는 짓이나 완벽한 윤핵관. 그들의 정체성을 잘 보여주는 행동.



맘루크 예니체리 친일파


이승만이 친일파를 수집하는 이유는 약점이 있어서 대들지 못한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 이게 예니체리나 맘루크와 원리가 같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서북청년단도 월남해서 세력기반이 없으므로 자기들끼리 똘똘 뭉쳐 이승만에게 충성. 


지금 국힘당도 구조가 그런 식으로 되어 있다는 거. 대중을 이끌어가는게 아니라 소수파가 똘똘 뭉치는데 그게 반공파, 친일파. 검사파, 언론파, 교회파, 사이비파. 모든 개소리 하는 사람이 다 모여버려. 죄다 예니체리, 맘루크들.



저렴한 자칭 진보


김필성 페북 펌



비겁한 최원일 전 함장


언제부터 군인이 눈물로 작전을 하도록 작계가 바뀌었냐? 전함은 두 척이 다니게 되어 있는데 천안함 혼자 기동한 이유는? 적을 유인하는 미끼 역할로 제공된 것인가? 백령도 절벽 앞 레이더 사각지대에서 적을 자극할 목적으로 고속기동한 이유는? 레이더 기지의 대응을 염탐한 것인가? 천안함의 고속기동 중에 적의 반응은? 가짜 레이더 기지와 진짜 레이더 기지를 식별하는 방법은? 당시 적의 레이더 운용방법과 해안 동굴포대의 대응방법을 파악하기 위한 미군의 움직임은?

천안함 피격 이전 매년 하던 훈련방식과 이번에 달라진 점은?

그 이전에 있었던 국군과 인민군의 서해상 충돌 및 서로 공격하지 않기로 혹은 공격하는 것으로 정해진 암묵적인 규칙은?

천안함의 기동을 요구한 상부의 국군 내 인물 혹은 정치인 및 미군의 입장은?

이런 본질에 대해 단 한마디도 나는 들은 적이 없다. 진실을 말하지 않는 사람은 명예가 없다.



샤브샤브 먹튀가족


우리가 어떤 포지션을 취할 것인가? 그냥 화를 내고 싶은 사람은 악플 달면 되고 우리는 좀 아는 사람들이니까 점잖게 가자고. 

일가족이 14만원어치 먹고 튀었는데 아버지는 아들이 계산한줄 알고 아들은 아버지가 계산한줄 알고. 나이 먹으면 귀가 안 들리는데 그런 실수 할 수 있지. 관대해져야.



등산할 때는 정장차림


일본인 재단사가 2300미터까지 등산을 하면서 수트 차려입고 올라갔다는데

등산복 차려 입고 관악산 등산 하는 사람은 창의성이 부족한 사실을 들키는 것이다.

물론 아저씨 아줌마는 해당사항 없음. 직업이 예술가이거나 문인이거나 연예인이라면?

창의적인 직업에 종사하는 사람이라면 왜 북한산을 등산 하는데 등산복이 필요한지 의문을 가져보는게 정상.

획일적인 복장문화에 불편함을 느껴야 정상

그냥 간편한 복장을 집어들었는데 그게 등산복이었다면 납득.

자주 등산하는 사람이 세탁을 적게 할 의도로, 작업복처럼 입는다면 납득

1. 가급적이면 지팡이 짚고 다니며 땅 파지 말자. 노인은 지팡이 필요할 수 있음.

2. 완전무장하고 등산배낭 빵빵하게 채우고 지팡이 휘두르며 지하철 타지 말자. 극혐

3. 소지품은 생수병 하나, 김밥 한 줄, 맥주 한 캔이면 완벽.

옷을 입는 것은 자유지만 해외 여행지에서 등산복 차림으로 돌아다니는 사람은 

보나마나 한국사람이다 하는 식으로 낙인이 찍히면 문제가 있는 거지요.

떼로 몰려다니면 딱 봐도 중국인. 깃발부대 보나마나 일본인.. 이건 30년 전

문화에 대한 감수성과 창의성이 부족한 아저씨 부대, 아줌마 부대가 전면에 등장하면 이런 괴현상이 발생.

그게 후진국이라는 딱지가 되는 거. 7080 관광버스 관광춤은 이제 많이 사라진듯



구조론의 이념



구조론 3분 스피치


[레벨:30]스마일

2023.03.28 (17:11:48)
*.245.254.27

김기현이 당대표 된 것도

울산 땅투기 약점이 있어서 인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66 이, 윤 서열정리 - 방, 민 사람장사 김동렬 2024-04-30 985
1265 구조론 제 17회 공자선생 김동렬 2024-04-28 499
1264 방시혁 뉴진스 민희진 사람장사 리스크 2 김동렬 2024-04-25 1033
1263 이준석의 개고기 윤석열 김동렬 2024-04-23 964
1262 구조론 제 16회 무의식의 힘 김동렬 2024-04-21 547
1261 국민 애물단지 윤석열과 삼간신 김동렬 2024-04-18 1261
1260 윤석열의 용병행동 김동렬 2024-04-16 961
1259 구조론 15회 메타인류 김동렬 2024-04-14 675
1258 총선 총평.. 이길만큼 이겼다 김동렬 2024-04-11 1354
1257 선거인가 혁명인가? 김동렬 2024-04-09 1159
1256 구조론 제 14회 생각의 문법 김동렬 2024-04-07 586
1255 4.1.9 혁명.. 여론조사는 정확하다. 김동렬 2024-04-04 1090
1254 조국이 앞장서는 일구혁명 김동렬 2024-04-02 954
1253 구조론 방송 제 13회 정 반 초월 김동렬 2024-03-31 658
1252 한동훈 무릎 꿇인 조국 1 김동렬 2024-03-28 1396
1251 이명박근혜에 매달리는 한동훈 김동렬 2024-03-26 898
1250 구조론 제 12회 패러독스 김동렬 2024-03-24 687
1249 조국 한동훈 정면충돌 팀플레이냐 개인기냐 1 김동렬 2024-03-21 1073
1248 여론조사 꽃 판세분석, 조국의 미래를 묻거든 1 김동렬 2024-03-19 1335
1247 구조론 3월 17일 제 11회 엔트로피 김동렬 2024-03-17 5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