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626 vote 0 2023.01.03 (16:22:21)



김어준과 유시민 쌍두마차가 떠줘야 한다. 유시민은 논객기질을 버리고 보스기질을 보여야 한다. 그러려면 내 사람을 얻어야 한다. 대중을 설득하여 생각을 바꾸게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남녀가 결혼을 해도 서로의 생각을 바꾸려고 하면 안 된다. 서로의 다름을 인정하고, 서로 적응하며, 제 3의 공통분모를 찾아내는 것이다. 서로 역할을 분담하고, 서로 호흡을 맞춰나가는 것이다. 생각이 달라도, 처지가 달라도, 입장이 달라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통분모를 찾아내는 것이 보스의 역할이다. 더 큰 세계를 바라보는 윈윈게임으로 가능하다. 제로섬게임은 망한다. 내부에서 옥신각신 하는 제 살 뜯어먹기를 버리고 외부에서 불어오는 혁신의 바람에 편승해야 한다. 


웃긴 굥

검독수리 훈련시켜 무인기 잡겠다?
바이든 한국과 합동 핵훈련 안한다. 이건 경고다 경고.


중대선거구제 굥망

노무현도 대연정 제안하다가 손해를 봤는데 이넘들은 배운게 없다.
궁지에 몰리면 선거구제 개편 

이미 니들은 패턴을 읽힌 거야. 그게 꼬랑지 내린거라구. 

궁지에 몰리면 삼당야합.. 김영삼, 
궁지에 몰리면 내각제 개헌.. 전두환
궁지에 몰리면 유신헌법


유시민의 대권도전 


한국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국가 6위

일본은 8위. 정치는 치고나가는 기세에 묻어가는 것.
이념은 동질성을 확보해서 코어를 만드는 수단.
코어는 평등하고 모든 이념은 평등.
원탁의 기사를 만드는 과정에 이념. 실제로는 총으로 전쟁을 하는 것.
평등하다고 전쟁 이기는게 아냐. 평등은 병사를 모으는 수단일 뿐.


러시아 막는 것은 이스라엘

러시아가 망하면 이란이 유리해지고 이란이 뜨면 이스라엘은 피곤해지고

이스라엘이 살려면 이란을 잡아야 되고 이란을 잡으려면 러시아를 말려야 되고

중앙의 공백은 주변부에 이익. 일단은 터키와 이란과 인도 사우디가 이득.



원희룡의 무위행정

집값은 정부가 어쩔 수 없다고.
명나라를 말아먹은 만력제. 30년간 황제파업. 멸망


식인종은 있다

계몽주의 프레임 단세포 
과학을 도덕으로 하면 피곤한 겨
인구가 늘고 기근이 생겨서 식인종이 생긴 것
먹을게 많으면 사람을 안 먹지


생각의 방법 

사건에는 내막이 있다. 나쁜 구조에 갇힌 것이 나빠지는 원인이다. 인간이 도박을 하는 이유는 돈을 따려는 개인의 욕망 때문이 아니라 집단을 의식하며 호르몬이 변하기 때문이다. 집단의 이목을 끄는 데는 노력에 의한 성과보다 뜻밖의 횡재가 낫다. 인간의 도박심리에는 집단을 흔들어 보려는 마음이 있다. 원시인이 돌아다니다가 좋은 사냥감을 발견하면 졸지에 영웅이 된다. 노력해서 성공하면 개인이 보상받지만 노력없이 성공하면 집단이 보상받는다. 집단의 칭찬에 중독된다. 인간은 그렇게 진화한 동물이다.


수학과 구조론 

[레벨:30]스마일

2023.01.03 (17:11:57)
*.245.254.27

원희룡이고 오세훈이고 겁 먹은 것 아닐까?

오세훈 2010년대에도그러니 

똑 같이 하고있다. 배운게 없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21 바이든이 쪽팔린 윤석열 김동렬 2024-01-16 1188
1220 유튜브 생방송 구조론 2회 보편적 진리 김동렬 2024-01-14 847
1219 심재철 이낙연 닮은 꼴 김동렬 2024-01-11 1309
1218 악마의 쉴드에 망한동훈 김동렬 2024-01-09 1445
1217 김동렬의 구조론 1회 구조론의 초대 김동렬 2024-01-07 966
1216 이재명 대 한동훈, 잡초 유방 대 귀족 항우 김동렬 2024-01-04 1220
1215 이재명 피습 한동훈 축배 2 김동렬 2024-01-02 1560
1214 이선균 때려잡은 윤시황 공포정치 1 김동렬 2023-12-31 1212
1213 누가 이선균을 죽였나? 김동렬 2023-12-28 1283
1212 한윤 사금갑 전쟁, 둘 중 하나는 죽는다. 김동렬 2023-12-26 1039
1211 성탄절에 - 예수는 무엇을 말하고 싶었던가? 김동렬 2023-12-24 1047
1210 원균 등극 한동훈 김동렬 2023-12-21 1324
1209 나라 망치는 감성팔이 신파정치 한동훈 김동렬 2023-12-19 1215
1208 서울의 봄 흥하고 나폴레옹 망하고 노량은 미지수 김동렬 2023-12-17 1196
1207 조중동이 버린 김건희 김동렬 2023-12-14 1680
1206 서울의 봄과 용산의 봄 김동렬 2023-12-12 1176
1205 영화 나폴레옹, 너희가 영웅을 알아? 김동렬 2023-12-10 1132
1204 인요한 토생구팽 김동렬 2023-12-07 1716
1203 일본 위안부의 진실 가라유키상 김동렬 2023-12-05 1906
1202 유인촌 막나가네 자승승려 훈장남발 김동렬 2023-12-03 14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