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read 6659 vote 0 2008.01.26 (09:01:29)

있습니다. 구조론은 `부조리`를 어떻게 극복하는지 궁금합니다.답은 분명한데 내가 사는 꼬라지는 전혀 엉뚱한 데로 흘러갈 때 부조리를 떠올립니다.분명 이 길을 가면 나에게도, 너에게도, 그들에게도 유리한데 나는 엉뚱한 곳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아기가 말 뜻을 알아듣고 글도 읽을 줄 알게 될 쯤에 구조론을 이해시킨다면 그 아이는 절대 틀림없는 길만 갈까요? 절대 후회하지 않는 길, 엉뚱하지 않은 길을 틀림없이 갈까요? 너무 무리한 요구인가요? 신에게나 요구할 일인가요?

구조론은 무엇입니까? 삶의 설계도이고 그 다음은 설계도를 받아든 자의 몫인가요?

내일을 예측하지 않으면서도 우리는 반드시 가야할 길을 갈 수 있습니까? 오늘 열심히 걸으니까 내일 정확하게 그곳에 도착하는 것... 그렇습니까? 오늘은 절대 내일 일을 알지 못하지만 오늘의 완성된 삶이 내일의 정확한 목적지 도착을 담보합니까?

김동렬

2008.01.26 (09:08:51)

철학적인 질문인데 사유의 깊이가 없다면 어떤 답변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입니다. 구조론은 수학처럼 그저 주어져 있을 뿐, 인간이 그 수학을 이용할 수 있을 뿐, 수학이 인간을 돕기 위하여 개입하지는 않습니다. 수학의 가치는 수학이 없는 원시사회와의 인류학적 비교로만 이해되는 것, 우리는 수학의 가치를 깨닫지 못합니다. 오늘 1이 내일도 그냥 1로 있다는 것의 확실성의 가치를 이해 못하는 사람은 수학의 의미를 깨닫지 못하지요. 원시부족은 오늘 1이 내일은 1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에 많은 에너지를 헛된 곳에 낭비합니다. 마찬가지로 구조론은 바른 길에 대한 확신을 줄 수 있고 그 바른 길에 대한 의심때문에 일어나는 무수한 에너지의 낭비를 막아줍니다. a11111a@한메일로 메일주시면 자세한 답변 드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3085
72 김혜연의 트로트 '뱀이다' 이대로 괜찮은가? 3 수피아 2021-06-15 4162
71 무한에 대한 단상 2 다음 2021-07-10 2723
70 빠삐용 이금재. 2021-07-15 2554
69 구조론과 인공지능 image 39 오리 2021-07-19 2687
68 머신러닝과 구조론 - 1. 지도학습 image 1 이금재. 2021-07-22 2488
67 머신러닝과 구조론 - 2. 강화학습 image 2 이금재. 2021-07-23 2529
66 라고한다의 법칙 다음 2021-07-24 2519
65 머신러닝과 구조론 - 3. 강화학습과 자율주행 1 이금재. 2021-07-25 2293
64 자율주행은 매우 쉽다 1 이금재. 2021-07-28 2537
63 언어화의 강력함 2 이금재. 2021-07-28 2903
62 자율주행 시대가 온다 1 이금재. 2021-08-04 2683
61 이재명, 이낙연 레인3 2021-08-21 1883
60 교사가 가져야할 태도 이상우 2021-08-23 1634
59 데이터 무용론과 3중구조 이금재. 2021-08-25 1464
58 바른 정의란 무엇인가 1 다음 2021-08-30 1209
57 불평이 심한 아이는 어떻게 할까요? 9 이상우 2021-09-01 1764
56 출사표 image 12 바람21 2021-09-14 2279
55 나는 추종자가 아니다 3 이금재. 2021-09-14 1947
54 아이폰용 구조론앱을 앱스토어에서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image 7 오리 2021-09-18 1424
53 안드로이드용 구조론 앱을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 받을 수 있습니다. image 5 오리 2021-09-18 15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