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4394 vote 0 2012.12.26 (13:14:44)

   악어물떼세

악어물떼새 [ Egyptian plover ]

[출처] 악어물떼새 | 두산백과

악어물떼새 [ Egyptian plover ]

[출처] 악어물떼새 | 두산백과

45.JPG

 

악어새는 없소.

이름이 악어새일 뿐.

간 큰 새인 것은 맞소.

 

제비는 인간과 공생하는게 아니고 단지 집을 거기에 지을 뿐.

인간의 집이 없을 때도 제비는 있었고 원래는 절벽에 집을 지었소.

제비도 간이 큰 새인 것은 맞소.

 

공생 좋아하네.

그것은 '위하여'에 중독된 인간의 망상일 뿐이오.

물론 공생 비슷한건 있소.

억어는 악어새와 공생하지 않고 악어새는 악어와 공생하지 않소.

단지 간이 큰 넘이라서 겁대가리없이 근처에 얼쩡거릴 뿐.

 

13563246.jpg

 

사슴은 단지 스킨십을 즐길 뿐 벌레퇴치를 위하여 거래하는 것은 아니오.

'위하여주의'에 기반한 근대과학은 송두리째 붕괴되어야 하오.

다 거짓말이오.

 

중요한건 여러분이 이러한 진실을 받아들이고

'의하여주의'로 세계관을 확 바꿀 배짱이 있느냐이오.

이건 배짱의 문제이오.

 

깨달음은 배짱이오.

 

 


[레벨:15]오세

2012.12.26 (13:26:10)

의하여로 가겠소. 


[레벨:17]눈내리는 마을

2012.12.26 (13:36:39)

메커니즘 자체.

닫힌계 안에서 판단하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7]以人爲先也

2012.12.26 (14:25:41)

우리는 건배를 할때도 "의하여!" 해야 합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6]id: 15門15門

2012.12.26 (14:32:26)

문득 악어의 눈물이 떠오르네요.

그리고 깨달음이 배짱이라는 말

참 즐겁게 느껴집니다. 

[레벨:9]길옆

2012.12.26 (14:48:16)

예전에 털은 바람을 복제한 것이다.라고 언급하신 걸 읽은 적이 있습니다만

 

저희 집 고양이는 스킨십을 무척 좋아합니다. 물론 사람도 마찬가지겠구요.

그렇다고 물고기나 뱀 따위가 사람이 만지는 것 같은 스킨십을 좋아할 것 같진 않구요.

혹시 사람들이 모르는 뭔가가 있을 지도 모르지만...

(뱀은 땅을 기어서 다니니까 땅과 접촉하는 것이 나름대로의 방식일지도...)

중력이나 신체구조상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 수는 있겠으나 사람이 발을 땅에 딛고 사는 것도

스킨십과도 조금은 관계가 있을 듯도 하고...

 

하여튼 이런 말을 하는 이유는

어제 위의 사진을 딱 보는 순간, 근질다(긁다)간질이다라는 말이 생각났기 때문입니다.

두 말 모두 피부와 관련된 것이고, 피부의 문제는 체온, 습도, 털의 유무

그리고 벌레와 같은 이물질과 관련이 있는 듯 하고요.

 

영양이 자신의 등에 새들을 태우고 스킨십을 즐기는 건

우선 영양의 체온과 주위의 습도, 털, 벌레 때문에 어떤 근지럽다, 간지럽다와 같은 걸 느낀 것 같구요.

원래부터? 스킨쉽을 좋아하는 유전자가 있어서 그런지는 모르겠으나(원래부터 그랬을 리는 없겠지요 )

 

어떤 시원함을 원했는데, 우연히 새들이 와서 쪼아대니까 기분이 좋아졌고

그래서 새들도 영양이 가만히 있으니 계속 찾아올테고

영양은 조렇게 오르가즘을 느끼는 듯한 묘한 포즈를 취하는 것이 아닌가...

뭐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2.12.26 (14:55:17)

기린도 긁어주면 고개를 쳐듭니다.

사람도 기분이 좋을땐 고개를 젖힙니다.

 

돼지나 하마도 고개를 듭니다.

염소나 낙타나 말은 입술을 쳐듭니다.

 

모든 동물은 기분이 좋을 때 고개를 젖히는데

그 이유는 기분이 좋기 때문입니다.

 

고개를 푹 숙이고 음악감상 안 합니다.

원래부터 스킨십(정확히는 환경과의 상호작용)을 추구하는 유전자가 있습니다.

 

기분이 좋을 때 가슴을 펴고 고개를 드는 이유는

환경과의 교감하려고 자기 몸의 표면적을 넓히는 걸로 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탈춤

2012.12.26 (16:22:18)

나도 의하여에 한표 - 확 바꿀 배짱 있습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2.12.26 (16:29:42)

생명의 최초 탄생은 스킨십에 의해 일어났습니다.

애초부터 자연의 스킨십이 있었고 그것이 생명에 복제되어 저장된 거죠.

[레벨:10]다원이

2012.12.26 (23:04:53)

오직 '접촉' 그것은 '관계'.
[레벨:10]다원이

2012.12.26 (23:09:59)

근 이십년 전에 누군가 나보고 이런 얘기를 하데요... 차 떼고 포 떼고 나면 남는건 '(인간)관계' 뿐이라고..
그는 카운셀러 였는데, 그 당시 얘기의 맥락은 달랐지만, 이제 생각해 보면 맞는 말이더군요...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9 오리 2020-06-05 101950
2156 좆의 어원 image 8 김동렬 2013-04-01 15301
2155 인종별 웃는 모습 image 김동렬 2016-08-15 15184
2154 감자탕은 감자뼈? 1 김동렬 2010-10-20 15088
2153 [질문] 왜 죽었다는 뜻으로 '깨(께)팔러 갔다'고 하는지? 10 우야산인 2009-08-13 15009
2152 깨달음을 그리다 영번역 첫 번째 image 1 ahmoo 2010-01-18 14774
2151 스노우보드 타는 요령 image 5 양을 쫓는 모험 2010-06-15 14594
» 악어새의 환상 image 10 김동렬 2012-12-26 14394
2149 문제 - 돔 지붕의 딜레마 image 17 김동렬 2013-01-20 13897
2148 모순과 역설. 5 아제 2010-03-08 13803
2147 한비야의 40킬로가 무겁다? image 10 김동렬 2014-04-10 13631
2146 '차길진' 이라는 재미있는 사람이 있더라구요 1 송파노을 2006-02-22 13482
2145 빈도주의 vs 베이즈주의 7 오세 2014-09-17 13339
2144 르네 마그리트 image 1 김동렬 2014-01-16 13308
2143 인터뷰 질문 모집 67 김동렬 2009-09-16 12659
2142 김동렬님께 강도 2005-11-29 12508
2141 이현세의 헛소리 비판 17 김동렬 2013-04-09 12466
2140 아라비아 숫자의 어원 image 2 김동렬 2014-06-17 11950
2139 언어 구조의 대강 image ░담 2010-05-19 11903
2138 키 큰 남자가 좋다? image 3 김동렬 2011-08-23 11847
2137 안녕하세요 강도혁입니다 1 강도 2005-10-30 11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