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1]chow
read 967 vote 0 2022.06.08 (13:15:14)

https://gujoron.com/xe/1421534

이 글과 관련하여,


photo_2022-06-08_13-12-01.jpg


photo_2022-06-08_13-13-40.jpg


두 개로 분리 가능하나 망가질 우려가 있음. 이걸 무기로 쓰려면 분리


당시에 많이 쓰이던 버니어캘리퍼스임다. 필자가 30년쯤 전 초딩때 산 거.

내경을 재는 쪽의 한쪽은 두께 3mm, 폭 "6mm" 정도

학교에 보면 둘러싸고 있는 부분을 탈거한 불량품들도 좀 있었는데,

그 시절 중고딩들 손에 남아나는 부자재가 있을리 없죠.

당시 기술 시간에 고딩들이 이걸로 대가리 찍어버리는 상상의 장난을 치곤 했었습니다.

"이걸로 머리 찍으면 뒈지겠다야" 하는 식으로.

이게 생긴 거랑 무게가 대가리 찍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연상시키잖아요.


상처의 폭이 2~3mm 정도인데, 제가 뼈에 대한 전문가는 아니라 추측만 하자면

6mm 폭으로 찍어도 결과물은 2~3mm만 보일 수도 있습니다.

나무나 살에 못 좀 박아보면 알죠. 못을 뽑고나면 생각보다 구멍이 작게 남아요.(전직 목수)

캘리퍼스가 쑥 들어갔다가 튀어나오면 자국은 삽입물의 크기보다 작을 수 있는 거죠.

살이면 그런데, 뼈는 좀 애매하긴 하네요. 뼈가 얼마나 말랑한지, 젖어있는지에 달렸습니다.

대상이 딱딱할 수록 삽입물 크기가 그대로 흔적으로 남고, 말랑하고 젖어있을 수록 작습니다.

초딩정도면 아직 머리뼈가 말랑할 수 있고요. 살아있는 뼈는 젖어있죠.


photo_2022-06-08_13-13-42.jpg


이렇게 하고 찍을 수도 있긴 한데(고정이 가능하므로) 이게 상처의 크기와 비슷하긴 함다.

하여간 다양하게 무기로 쓰일 수 있습니다.




Drop here!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9 오리 2020-06-05 82491
2146 최병인 선생님 전시회 밀 image 5 김동렬 2024-05-13 513
2145 시민의회를 소개합니다. 수원나그네 2024-02-19 519
2144 촛불동지께 image 수원나그네 2024-04-09 524
2143 이제는 학교도 망하고 아이들도 망가진다. 이상우 2024-05-10 529
2142 인간교육 systema 2024-03-01 586
2141 나치 시절 나치에 반대하는 소수 독일인이 있었다면 무슨 정신으로 살아가야합니까 2 서단아 2024-04-30 609
2140 미분의 비밀 image chow 2024-04-12 674
2139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4-01-31 801
2138 목요 정기 온 오프 모임 image 김동렬 2022-05-19 804
2137 랜덤의 이유 chowchow 2022-05-18 866
2136 목요 격주 온오프 모임 image 김동렬 2022-06-02 879
2135 목요 정기 온 오프라인 모임 image 김동렬 2022-05-12 883
2134 장안생활 격주 목요모임 image 오리 2023-01-11 889
2133 교육은 진보하되 퇴보하지 않는다 1 이상우 2022-05-27 893
2132 달콤한 인생의 역설 3 chow 2024-02-24 901
2131 목요 정기 온 오프라인 모임 image 김동렬 2022-04-27 902
2130 가속 진화의 이유 외 chow 2022-06-08 912
2129 목요 정기모임 공지 image 김동렬 2022-04-20 923
2128 탈냉전의 청구서 dksnow 2022-06-08 930
2127 정모 다음주로 연기합니다. 1 김동렬 2022-05-26 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