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수원나그네

2019.06.30 (09:04:06)

강릉 , 7번 국도
- 잘 닦여진 길 위에서 바다를 보다

김소연

다음 생애에 여기 다시 오면
걸어 들어가요 우리
이 길을 버리고 바다로
넓은 앞치마를 펼치며
누추한 별을 헹구는
나는 파도가 되어
바다 속에 잠긴 오래된
노래가 당신은 되어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3327
1615 생명로드45- 원전안전기술문제 아카데미 image 수원나그네 2019-09-11 1088
1614 꿈꾸는 인류 image 2 챠우 2019-09-11 992
1613 [민중의소리] 기사 게재 ~ 9월20일 독립운동 투어 image 9 수원나그네 2019-08-31 1334
1612 일본 원전오염수 관련 아사히신문의 두 기사 1 수원나그네 2019-08-20 1109
1611 확률에 대한 구조론의 결론 1 챠우 2019-08-20 1270
1610 강호제현께 - 참여와 버스비 후원을 기대합니다. image 수원나그네 2019-08-16 1045
1609 베이즈주의 VS 빈도주의(표준통계학) 3 챠우 2019-08-15 1419
1608 0 과 1 사이. 아제 2019-08-15 1066
1607 비슷한 둘을 짝지어 보세요 image 10 챠우 2019-08-15 1380
1606 몬티홀 딜레마와 계 그리고 베이즈추론 11 챠우 2019-08-14 1576
1605 역사의 가정 - '일본이 개입하지 않았다면?'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8-13 1147
1604 약자가 지는 이유 챠우 2019-08-12 1041
1603 어떤 둘은 만나지 않는다 챠우 2019-08-08 1114
1602 상품과 금융시스템에 대한 유효수요 2 현강 2019-08-06 950
1601 [제민] 신의 건축 인간의 건축 1 ahmoo 2019-08-06 1152
1600 경험을 넘어서. 아제 2019-08-05 942
1599 정신 차리자. 1 아제 2019-08-05 1009
1598 구조론 용어를 헷갈려하는 경우 현강 2019-08-05 808
1597 구조론의 가치와 사용법 챠우 2019-08-02 1119
1596 중첩이 대칭을 낳는다 현강 2019-08-02 7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