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후속] AI 시대의 대학강의/시험에 대한 새로운 실험


AI 시대의 대학강의/시험에 대한 새로운 실험에 대해

에 대해 한달전쯤 설명한 바있습니다.

http://gujoron.com/xe/gujoron_board/1090533


그리하여  그 결과가 어느 정도 나왔습니다.

시험직후 무기명 설문조사를 해보니

학습과정의 의의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호감을 표시한 학생들이 약 20~30%수준이었고 

학생들의 상호평가방식에 대해서는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학생들이 약 40%였습니다.

그리하여 답안지에 대한 교수평가를 별도로 진행하였습니다.

최종적으로 학생상호자율평가와 교수에 의한 평가를 대비해본 결과 상당한 차이를 보였습니다.

그림1.png


자율적 상호평가는 아직 미완의 것으로 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학생들의 출제와 답안의 내용 부문에는 수준높은 것이 눈에 띄었습니다. 

창의적이면서도 상당히 심도있는 것까지, 이런 내용이 나오기까지 많은 공부의 흔적이 있어보이는군요.

자율출제와 자율답안작성 까지는 어느 정도 성공적이었다고 자평해봅니다.

'AI시대에 걸맞는 인재를 양성하기'는, 다음학기에 좀더 업그레이드된 시도를 해볼까 합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3166
1614 꿈꾸는 인류 image 2 챠우 2019-09-11 986
1613 [민중의소리] 기사 게재 ~ 9월20일 독립운동 투어 image 9 수원나그네 2019-08-31 1329
1612 일본 원전오염수 관련 아사히신문의 두 기사 1 수원나그네 2019-08-20 1108
1611 확률에 대한 구조론의 결론 1 챠우 2019-08-20 1266
1610 강호제현께 - 참여와 버스비 후원을 기대합니다. image 수원나그네 2019-08-16 1040
1609 베이즈주의 VS 빈도주의(표준통계학) 3 챠우 2019-08-15 1416
1608 0 과 1 사이. 아제 2019-08-15 1064
1607 비슷한 둘을 짝지어 보세요 image 10 챠우 2019-08-15 1375
1606 몬티홀 딜레마와 계 그리고 베이즈추론 11 챠우 2019-08-14 1575
1605 역사의 가정 - '일본이 개입하지 않았다면?' image 2 수원나그네 2019-08-13 1146
1604 약자가 지는 이유 챠우 2019-08-12 1040
1603 어떤 둘은 만나지 않는다 챠우 2019-08-08 1111
1602 상품과 금융시스템에 대한 유효수요 2 현강 2019-08-06 948
1601 [제민] 신의 건축 인간의 건축 1 ahmoo 2019-08-06 1151
1600 경험을 넘어서. 아제 2019-08-05 940
1599 정신 차리자. 1 아제 2019-08-05 1008
1598 구조론 용어를 헷갈려하는 경우 현강 2019-08-05 808
1597 구조론의 가치와 사용법 챠우 2019-08-02 1115
1596 중첩이 대칭을 낳는다 현강 2019-08-02 770
1595 9월 20일에 뜻있는 행사가~ image 수원나그네 2019-07-29 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