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원래는 특정 분야를 구조론적인 시각에서 풀어내려고 했다. 하지만 이에 앞서 본인이 구조론 자체를 제대로 받아들여야만 여기에 도달할 수 있음이 당연하다. 그러므로 한 명의 연구소회원으로서 구조론을 얼마만큼 담아낼 수 있는지 시도해본다.


우리는 우선 사건이 촉발되는 조건을 추론해야 한다. 이 문제에 이미 답이 담겨 있다. 우주에는,사건에는 분명 출발점이 있을 터인데 뭐라 형용할 수가 없다. 딱 잘라 말할 수 있다는 건 1로서 가리켜지고 맞대응할 수 있다는 것인데, 그러지 못하니 '불균일'이다.


이러한 '형용할 수 없음'을 빡세게 사유해서 '해소'시켜야 한다. 시간이 저절로 해결해주지 못한다. 아니 그보다는 시간도 사실은 불균일을 해소시키는 과정에서 도입해야 하는 개념이다. 전체가 뭔가 형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불균일하다면, 적어도 일부는 잡아다가 앉혀놓을 수 있지 않을까?


아니, 어떻게든 '형용할 수 있는 껀덕지'를 분류해야지만 이야기를 시작할 수 있지 않을까? '닫힌계를 지정해야하는 = 최초의 조건이자 = 전체 = 불균일' 에서 닫힌계(질)가 내부라면 '지정해야하는'이 외력이다.


'전체 = 내부(균일)도출 + 해야하는' 을 가지고서 통째로 '질+대칭'이라고 하는 것이며 대칭에는 질이 성립되게끔 '가둬야만 하는' 이라는 방향성(외력)이 걸려있다. 이 단계를 비유하자면, 손이 닿는게 느껴질 때까지 휘저어보는 수준인 거다.


고로 방향성(휘저어=가둬야 하는)을 내포하는 대칭은 있으되 축은 아직이다. 잡아가두려고 하다보니 기어코 잡아서 만지는데에 성공하게 된다. 만져졌다는 건 하나로서 맞대응했다는 것이니 '축을 세운 하나'이다. 축의 도출은 입자대칭이라 표현된다.


만지는 것 까진 좋았는데 만지려고 오므리던 내 손의 악력이, 축에 영향을 끼치니 힘대칭이다.
그에 따라 내 악력이 덩어리(손+대상=입자대칭)의 축을 이동시키니 운동대칭이다. 운동시킨 결과 문득 내 손을 떠나버렸으니 량대칭이다. 다만 금세 빈손이 되었다고 해서 헛수고는 아니다.


진행경로를 짚자니 매번 '상부구조'에서 ㅡ> '하부구조와 상대적인 외력' 으로 향하는 패턴을 얻을 수 있다. 우리의 손맛은 '한순간'이었을 지라도 그 과정은 '한싸이클'로 완전함을 알 수 있다. 누군가가 말했다, '형용할 수 없음'을 형용해내는 데에 가치가 있다고.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3889
1675 동음이의어에 대한 생각 1 오민규 2020-05-27 682
1674 그리운 사람! 내면화된 사랑 - <노무현> 아란도 2020-05-23 940
1673 동음이의어에 대한 아이디어 오민규 2020-05-23 776
1672 제논의 역설, 무한급수, 미적분 image 1 이금재. 2020-05-21 2106
1671 집단무의식을 공유하자. systema 2020-05-19 923
1670 여덟 살 아들이 맞고 들어왔을 때.. 1 이상우 2020-05-19 1123
1669 생명로드58 - 원전(핵발전소)이 기후위기의 대안이 될 수 없는 이유[동영상포함] image 1 수원나그네 2020-05-19 658
1668 의미없는 튜브리스 22 이금재. 2020-05-18 1500
1667 새로운 서부시대 2 수원나그네 2020-05-17 919
1666 동적논리 systema 2020-05-15 738
1665 [비교요망] 조선일보절독운동 디자인 image 10 수원나그네 2020-05-14 1178
1664 미래예측에서 미래만들기로 3 수원나그네 2020-05-11 1007
1663 베이즈 추론과 쌍자의 이해 image 2 이금재. 2020-05-09 1297
1662 K League 가 뜰 거 같아~ image 2 수원나그네 2020-05-08 975
1661 민주주의 한류 2 ahmoo 2020-05-07 1141
1660 상대어와 절대어 1 systema 2020-05-06 916
1659 맥스웰 방정식 image 2 이금재. 2020-05-03 1698
1658 데카르트로 구조론적 사고 방식 훈련하기 3 이금재. 2020-05-03 1055
1657 윤짜장을 하루빨리 짤라야 할 이유 5 수원나그네 2020-05-02 1169
1656 방향이냐 속도냐 systema 2020-05-01 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