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8]아제
read 5845 vote 0 2010.07.31 (14:16:30)

시작하려다 말았다면
그대 책갈피를 접어 둘 필요가 없다.

다 끝내고 덮었다면
그대 책갈피를 접어 둘 필요가 없다.

그런데도 인생은
온통 접혀있는 책갈피 갈피들이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2010.07.31 (15:47:32)


.....^^; .... 그런것 같다는.....
프로필 이미지 [레벨:21]이상우

2010.08.01 (19:12:13)

 내 몸이 세상에 떨궈지다

 난 것은 내뜻이 아니라도

 산 것도 내뜻이 었노라고 

 삶 으로 알맹이  낳아낸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2010.08.02 (13:18:02)


태어나는 것은 내 뜻이 아니므로 숙명이라.
나에게 주어진 삶은 내가 선택할 수 있음으로 운명이라.
매순간 주어지는 선택에서 선택들이 운명을 만들어 간다.

그러나 때때로 오랜시간 주어진 숙명이 운명을 만들기도 한다.
주어진 숙명은 태어나고, 건강하고, (명석하고,아름답고,멋지고..이것도 포함되면 좋겠지만...)
기본적인 조건을 충족시키는 것으로 족해야 한다.(물론 돈 많은 부자 부모를 만나고 싶은 생각도 추가하고 싶은 분들도 있겠지만...^^;)

요즘... 우리 사회를 보면 숙명과 운명의 대결이오.
태어나면서부터 갖고 있는 것으로 승부를 볼 것인가?
태어나서 매 순간 주어지는 선택의 순간에서 운명을 만들어 갈 것인가...?

전자는 그래서 부모들이 자식 교육에 모든 것을 올인하고... 그렇게 주어진 길을 그저 가는 것이고,
후자는 숙명에서 벗어나서 운명을 개척하는 사람들이오.
전자는 주어진대로 가기에 편하고 굳이 선택할 필요가 없고,
후자는 길을 만들어 가야 하므로 어렵고 괴롭고 선택의 순간이 많다.
그래서 대체로 모두 전자의 길을 원한다(그러나 바램으로 끝나는 경우가 허다하다).
후자의 길은 선택하기가 만만치 않다.
그래도 후자의 길을 가는 사람들은 꼭 있다. 외롭고 고독한 길...오늘도 누군가가 이 길을 선택 했을지도 모른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8261
1714 동양의 음양사상과 서양의 논리학 image 1 양을 쫓는 모험 2010-06-29 9695
1713 직장생활의 지랄성 image 3 양을 쫓는 모험 2010-07-02 9408
1712 구조론적 개입 -양육- 3 오세 2010-07-12 5639
1711 중력에 대한 새로운 이론 image 7 김동렬 2010-07-14 9076
1710 척력. 2 아제 2010-07-14 6963
1709 바둑을 하면 머리가 좋아진다? 3 오세 2010-07-15 6952
1708 정답 "닭이 먼저다"- 과학이 진도 나가오. 1 ░담 2010-07-15 7331
1707 문제란 무엇인가? image 6 양을 쫓는 모험 2010-07-16 8094
1706 의미는 상황이다. 1 아제 2010-07-16 6167
1705 멈추지 말라. 5 아제 2010-07-18 6615
1704 좋은 일. 3 아제 2010-07-19 6143
1703 흑인 부부가 백인 아기 낳아 image 15 김동렬 2010-07-20 24756
1702 안녕하십니까? 감히 요청드립니다. 20 나투나 2010-07-21 6849
1701 튕김과 집착은 같은 것이다 3 오세 2010-07-25 7433
1700 참고 살면 말이 많아진다. 오세 2010-07-25 7596
1699 같다와 다르다. 2 아제 2010-07-28 6762
» 책. 3 아제 2010-07-31 5845
1697 生의 모델 image 1 양을 쫓는 모험 2010-08-02 6257
1696 시간의 강가에 앉아 image 1 ahmoo 2010-08-02 5556
1695 진.선.미.주.성에 대한 설명 부탁 드립니다. 7 아란도 2010-08-03 68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