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인간은 무엇으로 사는가?

인간은 무엇을 추구하는가? 행복을 추구한다고 말하면 많은 사람들이 동의할 것이다. 그러나 진정 무엇이 행복인지를 캐물으면 공허해진다. 어쩌면 행복은 빈곤했던 시대에나 유의미한 말일 수 있다.

모두가 가난했던 시대에 행복의 조건은 비교적 분명했고 극소수의 사람들만 그 조건을 충족시킬 수 있었다. 그러나 지금과 같이 풍요로운 시대에 행복의 조건들은 너무나 모호해졌다.

행복은 점차 객관적 조건에서 주관적 신념으로 변하여 가고 있다. 환경이 그 사람의 삶을 규정하는 시대에서 자아(自我)가 그 사람의 가치를 스스로 자기규정하는 시대로 변하고 있는 것이다.

2006년 이 시대에 행복 운운의 표현은 설득력을 가질 수 없다. 따라서 행복의 객관적 조건들로 설명되었던 성공이나 명성이나 출세, 권력, 돈 따위의 개념들도 허무해졌다.    

인간은 행복을 추구하는 존재가 아니다. 행복의 조건인 성공이나 출세나 명성이나 권력이나 돈을 추구하는 존재도 아니다. 그렇다면 2006년 이 시대에 인간은 무엇을 추구하는가?

인간은 문명의 창조자이다. 인간이 문명의 주체라는 관점에서 보아야 한다. 문명의 창조라는 관점에서 볼 때 인간의 삶에 있어서의 동기부여로는 다섯가지 기준을 말할 수 있다.

그것은 신(神), 진리, 가치, 의미, 사랑이다. 이 다섯은 별개의 다섯이 아니라 하나의 근본이 전개하는 과정에서의 각 단계들이다.

● 신(神) - 성(聖), 신의 완전성
● 진리 - 진(眞), 진리의 보편성
● 가치 - 선(善), 공동체의 공동선
● 의미 - 미(美), 가치의 배달
● 사랑 - 자유(自由), 깨달음을 통한 재현

이는 문명의 창조자인 인간이 그 삶의 동기부여로 촉발하여 그 창조행위가 인식에서 행동으로 옮아가는 과정을 추적한 것이다. 인간은 문명의 주인이며 인간의 모든 창조활동은 신의 완전성을 인간이 재현하여 보이는 것이다.

인간은 신의 완전성을 재현하는 존재이다. 그 재현의 결과로 하여 축적된 것이 인류문명이다. 곧 인간은 문명의 창조를 추구하는 것이며 이는 인류 전체의 공동작업이면서 동시에 개인이 각자의 이익을 쫓아 움직일 때 그 작은 이익들이 쌓여서 이루어지기도 한다.  

그러므로 인간은 전체의 목표를 먼저 확인하고 그 전체의 영역 안에서 개인의 역할을 찾는 법이다. 최종적으로는 자기 개인을 완성을 지향할 뿐이며(전체를 위하여 개인을 희생하는 것이 아니라) 그 개인의 작은 완성들이 모여서 위대한 인류문명이 건설되는 것이다.

● 인간은 신의 완전성을 재현한다.
● 인간은 위대한 문명의 창조자이다.
● 문명은 전체 인류의 공동작업으로 이루어진다.
● 그러나 개인은 각자의 삶의 완성을 지향할 뿐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닭도리탕 닭볶음탕 논란 종결 2 김동렬 2024-05-27 40074
공지 신라 금관의 비밀 image 7 김동렬 2024-06-12 30235
6813 된장녀와 한류녀 그리고 왜색녀 김동렬 2006-08-07 20025
6812 손호철, 임지현, 문부식, 진중권들과 변절의 공식 김동렬 2003-06-08 20012
6811 탤런트 이유진의 고백 김동렬 2003-05-30 19936
6810 광대역 웹캠 최신버전 김동렬 2003-06-10 19918
6809 휘발유통에 라이터를 켜대는 난폭자의 등장 image 김동렬 2003-02-19 19897
6808 박정희의 슬로건 - 중단없는 전진 김동렬 2002-12-15 19875
6807 Re..실은 육지와 바다에 한 쌍의 손이지요. image 김동렬 2002-09-15 19834
6806 인지부조화와 확증편향 6 김동렬 2014-07-21 19829
6805 동영상 강의 김동렬 2010-01-25 19771
6804 구조는 자이로스코프다. image 11 김동렬 2012-01-11 19768
6803 '신은 없다' 호킹 발언 김동렬 2010-09-12 19766
6802 Re..태풍 루사에 저항하고 있는 거인의 손 image 김동렬 2002-09-14 19749
6801 까뮈의 이방인 김동렬 2006-07-14 19734
6800 구조론 개념도 image 김동렬 2008-08-25 19718
6799 군대가서 좋은 점 image 김동렬 2003-07-14 19662
6798 인터넷 글쓰기의 폐단인가?(펌) (노혜경) 2003-06-12 19658
6797 맥아더의 동상을 철거하라 2005-09-17 19632
6796 "`고맙다 김대중`이라고 말하라" 김동렬 2003-01-10 19632
6795 물레방아와 축구경기 image 김동렬 2011-06-18 19627
6794 그림풀이 image 김동렬 2010-03-05 195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