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read 17524 vote 0 2005.08.03 (13:27:43)

인간이 인간을 보고 쇼크를 먹었다면 문제가 있다. 아담과 이브 때부터 인간은 깨벗고 있었다. 그리고 수천년이 지났다.

문명의 본질이 인간의 자유를 확대해 가는 과정이라면, 지금 인간은 얼마나 자유로와졌는가이다. 인류의 문명화된 정도를 질문하자는 거다.

오늘의 이 사태.. 인간이 인간의 적나라한 모습을 보고 화를 내는.. 그 자기부정의 극치.. 인간이 스스로 인간을 부정하는 상황.. 이것은 이 문명이 건강하지 않은, 즉 불건전한 문명이라는 증거가 된다. 그렇다면 치유해야 한다.

존 레넌이 마약을 했건 혹은 옷을 벗었건 사람들은 상관 않는다. 오히려 존 레넌의 인간적인 모습들을 보고 환호한다. 앞서가는 자가 그렇게 길을 열어주었기에 우리는 조금 더 자유로와질 수 있었던 거다. 감사한다.

존 레넌의 용기있는 실천이 한국 청소년의 두발 및 복장 자유화 그리고 야간통행금지 해제 그리고 인터넷의 자유로움을 앞당기는데 조금이라도 기여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18살 먹은 소년 존 레넌이 지금 당신의 이웃집에 살고 있다면.. 당신은 존 레넌을 고발하고 말 것이다. 비열하게도 말이다. 그 혜택은 누리면서도 말이다. 야간 통행금지가 있던 그 억압의 시절이 그대에겐 좋았는가?

'존 레넌은 멀리 있어야 한다. 그래야만 내가 안전하다.'는 생각. 멀리 있는 존 레넌에게는 환호를 보내면서 가까이 있는 존 레넌은 고발하고 마는 당신의 이중성이 나는 싫다. 왜 솔직하지 못하는가? 왜 순수하지 못하는가?

이 문명 앞에서 당신은 도무지 누구란 말인가? 당신의 존재는 도무지 무엇이란 말인가? 우리 참견하지 말기. 간섭하지 말기. 개입하지 말기. 자유롭게 놓아두기. 사랑한다면. 진정 사랑한다면.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5858 잘 사는 방법 김동렬 2022-04-13 1358
5857 에너지의 이해 김동렬 2021-12-15 1361
5856 개인주의 시대의 세대전쟁 3 김동렬 2022-06-27 1364
5855 구조론의 의미 김동렬 2021-12-20 1373
5854 단박에 깨쳐보자. 김동렬 2022-05-08 1373
5853 우주의 중심은 어디인가? 김동렬 2022-02-06 1377
5852 부처님은 웬일로 1 김동렬 2022-05-07 1377
5851 계 체 각 선 점 2 김동렬 2020-04-23 1380
5850 얼굴에 다 씌어 있다 image 김동렬 2022-06-19 1380
5849 열쇠와 자물쇠 김동렬 2022-06-16 1382
5848 원삼국의 문제 김동렬 2021-12-11 1383
5847 도구주의 관점 김동렬 2020-08-28 1384
5846 인류의 모든 사상 김동렬 2022-03-27 1385
5845 세상을 이해하자 김동렬 2022-05-26 1387
5844 박정희 귀신이 무서워 김동렬 2022-03-26 1388
5843 최악의 언론. 최악의 지식인 1 김동렬 2022-03-24 1392
5842 전쟁은 장난이 아니다 김동렬 2022-04-11 1393
5841 확률과 게임 김동렬 2021-12-11 1395
5840 노무현 문재인 그리고 김동렬 2022-05-09 1400
5839 인간들에게 하는 말 김동렬 2022-02-21 1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