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569 vote 0 2022.07.18 (19:12:35)

    이재명 사법리스크냐 윤석열 자멸리스크냐. 평상시라면 이재명의 행보에 문제가 있지만 비상시인 현실을 봐야 한다. 윤석열의 폭정에 맞서려면 권력공백보다는 두들겨 맞더라도 이재명으로 맞서는게 낫다. 이재명이 죽으면 다른 사람을 밀면 된다. 유시민도 있고.


    이재명이 들고나온 구호가 구조론 입장에서 반갑다. 이기는 정치는 구조론의 오래된 주장이다. 다윈의 진화론은 업그레이드되어야 한다. 진화가 랜덤으로 일어나는 것은 아니다. 에너지는 방향성이 있기 때문이다. 진보든 보수든 합당한 생태적 지위를 찾아간다.


    환경은 변화한다. 변화된 환경에 걸맞는 생태적 지위가 있다. 정의당이 망하는 이유는 목적지가 고정되어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항해하는 선박은 북극성을 보고 간다. 정의당의 이념은 북극성처럼 고정된 목적지다. 그러다가 눈앞의 거센 파도를 타고 넘지 못한다.


    구조론은 상호작용과 권력으로 설명한다. 사건은 맥락이 있다. 기승전결이다. 기가 승을 물고, 승이 전을 물고, 전이 결을 물고 간다. 서로 연동된다. 기는 승을, 승은 전을, 전은 결을 이겨야 한다. 올바른 목적지로 가는게 아니라 계속 이기면 결국 목적지에 도달한다.


    맥락이 권력이다. 생명은 호흡을 잃지 말아야 하고, 사회는 권력을 잃지 말아야 하고, 개인은 호르몬을 잃지 말아야 하고, 사건은 기세를 잃지 말아야 한다. 이겨서 일관되게 포지셔닝의 우위를 유지해야 한다. 질 수도 있지만 경험치를 쌓아서 더 큰 승부로 유인한다.


    지구에 최초의 세포와 DNA가 출현한 이후 이긴 종이 살아남았다. 나머지는 이기는 종의 확률을 만드는데 기여했다. 큰 틀에서 보면 지구에는 억조창생이 있는게 아니라 하나의 생태계가 있는 것이며 이긴 것은 유지되고 진 것은 확률로 그 하나의 존재를 떠받친다.


    우리는 이기거나 이기는 확률을 만들거나다. 이기거나 지는게 아니라 이기거나 이기는 데 보탬이 되는 디딤돌을 만드는 것이다. 어느 쪽이든 결국 이기는 쪽으로 수렴된다. 그것이 에너지의 작동원리다. 옳고 그름이 있는게 아니다. 옳음을 취하고 그름을 버리라고?


    천만에. 옳은 것은 키우고 그른 것은 거름으로 쓴다. 자연은 결국 커다란 하나의 계를 만들고 계 내부는 압이 걸리며 수압이든 기압이든 진화압이든 선택압이든 압이 걸리면 내부는 균일해지고 결국 한 방향으로 달려가되 이기는 자는 길을 열고 지는 자는 밀어준다.


    결국 모두가 이기게 된다. 구조론이 승리지상주의는 아니다. 에너지의 게임에서 궁극적으로 패자는 없다. 어차피 이기지만 리스크를 감수하고 지름길로 가느냐 아니면 돌다리를 두들겨보고 안전하게 가느냐다. 지금 바로 작게 이기거나 나중 천천히 크게 이기거나.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025 프레임을 깨는 사고 김동렬 2022-09-23 1791
6024 윤재앙 언제 끝나나? 김동렬 2022-09-23 2039
6023 노무현과 윤석열 김동렬 2022-09-21 2085
6022 윤석열 잡는 법 김동렬 2022-09-21 2185
6021 어리석은 마르크스 김동렬 2022-09-20 1633
6020 미인계 하다가 망한 정의당 김동렬 2022-09-20 1733
6019 젤렌스키 욕하지마라 김동렬 2022-09-19 1912
6018 프레임을 걷어라 김동렬 2022-09-18 1710
6017 과학은 간이 크다 김동렬 2022-09-18 1568
6016 연결과 단절 김동렬 2022-09-17 1565
6015 문명과 야만 1 김동렬 2022-09-15 2398
6014 노무현 죽이기 김동렬 2022-09-14 2722
6013 알몸이 된 윤석열 image 김동렬 2022-09-14 2513
6012 방향성 김동렬 2022-09-13 2134
6011 푸틴은 끝났다 김동렬 2022-09-12 2665
6010 무너진 독재자 김동렬 2022-09-12 2400
6009 러시아는 6개월 전에 졌다 김동렬 2022-09-11 2434
6008 영국 여자의 죽음 1 김동렬 2022-09-10 2694
6007 구조의 눈 김동렬 2022-09-08 2399
6006 양자역학과 디지털 우주 김동렬 2022-09-07 26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