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2223 vote 0 2022.11.23 (13:28:42)

    정부가 유통기한을 소비기한으로 바꾼다고 한다. 유통기한은 제조사가 법적 책임을 지는 판매기한이지 상품을 소비자가 사용하는 소비기한이 아니다. 제조사는 책임을 피하려고 유통기한을 짧게 잡는다. 소비자가 잘못해놓고 제조사에 덤태기 씌울 수 있기 때문이다.


    유통기한 전에 사서 냉장고에 넣어두고 적당한 때 먹으면 된다. 실제로는 계절과 환경에 따라 하늘과 땅의 차이가 있다. 공기 속에 곰팡이 포자가 몇 개나 있느냐다. 김밥은 바로 상하지만 해롭지는 않다. 발효된 단무지 때문이다. 미국 FDA 기준을 적용하면 곤란해진다.


    젓갈을 썩은 생선 기름이라 부르는 수준이니 말이다. 월남전에 국군의 김치보급을 막으려고 한 적도 있다. 의원들이 벌떼처럼 들고일어나서 한국의 불량식품 김치 대신 미국의 건강식 스팸을 주라고 정부를 압박했다. 이런 것을 시시콜콜 따져보는데 흥미를 느껴야 한다.


    인간들이 워낙 개소리를 해대기 때문이다. 유통기한이 짧을수록 잘 팔리는게 현실이다. 방부제 의심은 핑계고 본질은 인간의 권력욕이다. 인간은 자신을 옥죄고 타인을 다그치려고 한다. 쪼아댈 구실이 있으면 최대한 쪼아댄다. 유통기한이 그리 어려운 한자어는 아니다.


    인간들이 특히 이걸 못 알아먹는 이유는 애초에 비뚤어져 있기 때문이다. 잔소리를 할 빌미를 잡았는데 순순히 포기할 리가 없다. 각종 음모론도 마찬가지다. 대중이 끼어들 찬스를 잡았는데 순순히 포기하겠는가? 종교도 마찬가지, 낯선 사람에게 말 걸 찬스를 포기하랴?


    인간은 먼저 자기 자신을 긴장시키고 다음은 집단과의 긴밀한 상호작용을 유지하려고 한다. 음식 포비아는 타인에게 말을 걸고 자신을 채찍질하는 핑계다. 권력의지를 발동하려면 흐름과 기세와 유행의 출렁거림이 필요하다. 왕은 속을 알 수 없는 존재라야 영이 선다. 


   왕이 착하면 만만하게 보고 기어오른다. 노무현처럼 무시한다. 내일 사도 되는 것은 오늘 사지 않는게 인간이다. 그전에 의사결정 자체를 싫어한다. 마감시간에 쫓기게 만들어서 소비활동을 재촉한다. 경마장의 마권발매 마감 1분 전 신호음과 같다. 세일기간 같은 거다.


    스트레스를 주면 스트레스를 피하려고 오히려 스트레스 속으로 들어간다. 매도 먼저 맞는게 낫다는 법칙이다. 서로 매를 먼저 맞겠다고 다투며 매를 버는 사회가 된다. 그러다가 익숙해져서 적응해 버린다. 급기야는 하루라도 매를 안 맞으면 잠을 못 이루는 수준이 된다. 


    우크라이나의 전쟁의지는 인류를 대표해서 먼저 매를 맞겠다는 자세다. 한국전쟁도 같다. 남들이 주목하면 흥분해서 어리석은 짓을 한다. 2찍 하고 기어코 쓴맛을 보고야 말겠다는 자들 말이다. 인간이 원래 그렇다. 한 번 권력의 냄새를 맡아버리면 곧 흥분해 버린다. 


    이미 흥분했다면 더 이상은 대화가 불통이다. 종교와 음식과 음모론의 공통점은 공포다. 공포가 권력이다. 나를 옥죄고 남을 찌른다. 공포로 통치하는 마키아벨리즘을 떠올릴 수 있다. 탈출하려면 미션이 필요하다. 소인배의 권력의지를 천하인의 더 큰 권력으로 꺾는다. 


    애매한 것은 되도록 삐딱하게 음모론적으로 접근하고 보자는 일반대중과 달리 글자 아는 사람이라면 생각을 끝까지 밀어붙여 명쾌한 결론을 내리겠다는 의도가 있어야 한다. 대중에게 동물적 권력의지가 있듯이 지성인은 그 권력욕을 통제하려는 의도가 있어야 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718 구조를 보는 방법 김동렬 2024-03-14 924
6717 구조론 대강 김동렬 2024-03-13 1044
6716 교언영색 한동훈 image 김동렬 2024-03-13 1387
6715 처음의 처음 김동렬 2024-03-12 1203
6714 그림은 완성되었다. 1 김동렬 2024-03-12 1454
6713 정치란 이렇게 하는 것이란다 김동렬 2024-03-12 1405
6712 다음의 다음 김동렬 2024-03-11 1178
6711 총선이 한 달 앞이다 김동렬 2024-03-11 1501
6710 물방울이 둥근 이유 김동렬 2024-03-11 962
6709 토리야마 아키라의 드래곤 볼 김동렬 2024-03-10 1214
6708 지구가 둥근 이유 image 김동렬 2024-03-10 1082
6707 자기 자신에게 투표하라. 김동렬 2024-03-10 1134
6706 마음의 마음 김동렬 2024-03-10 908
6705 마음의 전략 김동렬 2024-03-09 1131
6704 영화 파묘와 쇠말뚝 해프닝 image 김동렬 2024-03-08 1833
6703 주체적 사고 김동렬 2024-03-07 1098
6702 한동훈 패션안경의 비밀 김동렬 2024-03-07 1498
6701 직관적 사고 김동렬 2024-03-06 1305
6700 정의당의 몰락공식 김동렬 2024-03-06 1517
6699 동이족은 없다 김동렬 2024-03-05 12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