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read 5850 vote 0 2006.03.07 (19:56:13)

선생님 안녕하십니까?
저는 미술을 공부하는 학생입니다.

오래동안 선생님의 글을 읽어 오면서 많은 것을 얻었고 또 많은 것을 느꼈고 제 나름데로의 방법으로 전파해 왔습니다.

다름이 아닌 양식에 관한 선생님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오래전 선생님의 글을 읽노라면 구체적인 의미에 대한 언급과 그로인한 파상을 표현하셨는데 지금은 조금 다른 느낌이랄까요?
뭐랄까?
커다란 덩어리를 잘게 나눈듣한 느낌을 받곤합니다.

그래서 선생님의 이야기를 듣고저합니다.

인간들이 만들어냈고 또 만들어간 그 수많은 양식론에 대한 선생님의 의견을 듣고 싶습니다.

모래바람처럼 가벼운 저의 질문의로 인해 마음 상하시는 일이 없길 바라며...  


  

김동렬

2006.03.07 (20:35:48)

책을 몇 권은 써야 할 방대한 질문이군요. 양식은 구조론적으로 결정되어 있는데 이 부분은 복잡해서 간단히 설명하기 어렵고 여기서 짧게 말할 수 있는 측면만 말한다면 양식은 사실주의와 인상주의가 있을 뿐입니다. 선사실 후인상입니다.

즉 어떤 새로운 소재가 등장하면 반드시 그 소재의 성질을 극한으로 추구하는 사실주의가 등장하게 되며 그 다음에는 그 스타일을 인간 자신에 내면화 할 수 있는 인상주의가 등장하게 됩니다.

이 순서가 거꾸로 될 경우 사실주의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될 때마다 인상주의가 달라지게 되어 있기 때문에 반드시 소재를 기준으로 사실주의 다음에 인상주의로 갑니다.

소재의 등장>사실주의 출현>인상주의로 대체>신소재의 등장>신사실주의 출현>신인상주의 등장>신소재의 등장으로 반복되는 순환구조를 갖는 거죠. 더 이야기 하자면 한이 없고.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32 동렬님 감사합니다. 오세 2006-03-11 6286
31 구조론을 읽다가. 1 오세 2006-03-08 6316
» 양식론... 1 소나무 2006-03-07 5850
29 황우석박사논문논란에 대하여 토탈싸커 2006-03-05 7110
28 동렬님께. 토탈싸커 2006-03-04 5925
27 동렬님 구경하고 갑니다. 토탈싸커 2006-03-04 6315
26 [산복도로] 1 달빛산행 2006-01-12 5681
25 고맙습니다. 황박 중간 평간 글 잘읽었습니다(내용무) 열수 2006-01-05 6243
24 어떻게 판단하고 계신지요? 1 열수 2006-01-04 6380
23 한국 선수들 좀 뻔뻔했으면 좋겠습니다. image 파라독스 2005-12-23 8066
22 김동렬님 강도 2005-12-16 6278
21 좋은 컬럼에 감사드립니다 소운 2005-12-10 6300
20 게시판 관리를 엄격하게 하겠습니다. 3 김동렬 2005-10-20 10171
19 김동렬님 1 피투성이 2005-10-20 10988
18 개미당에 대한 문의 1 열수 2005-10-11 7812
17 o.k rama 2005-10-11 8019
16 박신애님 김종호님께 김동렬 2005-10-04 11191
15 [re] 박찬경님께 우주의끝 2005-10-04 10636
14 축하드립니다. 1 미리내 2005-10-04 8112
13 서프 글쓰기에 대하여 1 열수 2005-10-03 83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