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21]이금재.
read 1840 vote 0 2020.04.16 (15:15:02)

https://namu.wiki/w/%EB%A9%9C%EB%A1%9C%EA%B0%80%20%EC%B2%B4%EC%A7%88


극한직업의 감독인 이병헌이 만들었는데,

드라마 관객의 수준이 낮다는 것을 이해해야 합니다.

극장 가서 영화 볼 때는 파트너가 있으므로 머리에 힘을 주고 보는데,

드라마는 집에서 다리 긁으면서 멍때리고 보잖아요.


영화 수준으로 드라마를 만들면 

관객부조화로 인해 시청률이 1%를 찍는게 당연하죠.

물론 수준 높은 드라마가 대개 입소문이 퍼지고 매니아가 형성되어

종영후에 뜨는 경향이 있습니다만. 


아무튼 작품자체는 'B급의 기승전병쿨'을 잘 살려 수준이 있습니다. 

대사가 많은 것도 그렇고, 오마쥬도 그렇고, 타란티노의 멜로 버전이랄까.

제목으로 좀 더 영화인 티를 냈으면 성공했을지도.

"격한멜로" 이런 거 좋네.


하여간 감독의 메시지는 "어른이 된다는 것의 의미"입니다.


마틸다: "사는 게 항상 이렇게 힘든가요? 아니면 어릴 때만 그래요?"
레옹: "언제나 힘들지."

Drop here!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32 김종인의 큰뜻 image 5 승민이 2020-04-09 2385
31 그림의 리얼리즘 image 1 이금재. 2020-04-10 2255
30 흑사병, 징기스칸, 르네상스 이금재. 2020-04-11 2161
29 신, 느낌은 알지만 정확하게는 모르는 이금재. 2020-04-11 2300
28 미국이 이런 신종-바이러스에 대처하기가 어렵거나 약한 이유 1 해안 2020-04-12 1825
27 온라인 교육과 위키 사이트 mowl 2020-04-15 1418
26 용어의 선택..."동원" kilian 2020-04-16 1495
25 구조론 목요모임(필수인력,3층에서 진행) image 오리 2020-04-16 1429
24 서비스 혁신의 본질 이금재. 2020-04-16 1439
» 저질이 체질 이금재. 2020-04-16 1840
22 민주당 승리(?) 에---협조해 준, X트라 몇 분이 생각난다. 해안 2020-04-16 1827
21 강남갑 맘카페 근황 image 4 승민이 2020-04-17 3052
20 종목추천이 문제가 아니라니깐 1 이금재. 2020-04-18 3055
19 다시 부르는 '상록수 2020' - by 국가보훈처 1 락에이지 2020-04-21 2609
18 준표, 받을- 표?! 1 해안 2020-04-21 2633
17 열역학이란 무엇인가 파워구조 2020-04-22 2965
16 구조론 목요모임(3층) image 오리 2020-04-23 2585
15 애들과 첫 온라인 도덕수업을 하면서 든 생각들 1 이상우 2020-04-23 2845
14 메커니즘 디자인 이론 이금재. 2020-04-23 2991
13 김정은 혹시 2 다원이 2020-04-26 36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