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read 7942 vote 0 2009.09.04 (19:25:38)

지난 7월 25일부터 8월 1일까지 일주일간 
에스페란토를 창시한 루도비코 쟈멘호프 박사가 태어난 폴란드의 비알리스토그에서 열린
제 94차 세계 에스페란토대회에 참가했다오.

P1220103.jpg

비알리스토크는 세계대회를 열기엔 좀 작은 도시인데
쟈멘호프박사의 탄신 1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특별히 배려하여 마련한 대회였다오.
세계 63개국에서 온 약 1800 여명의 에스페란티스토들이 일주일간 
아침 9시부터 밤 늦도록 꽉 짜인 프르그램에 참가하며 즐겁게 보냈다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19:40:30)

두 시간씩 세 차례에 걸쳐 열린  '민족간의 평화의 다리 놓기'란 주제 토론 창가지들이
다시 소그룹으로 나누어 토론하는 모습이오
P1220110.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19:42:52)

에스페란토 학술원 회원들
P1210943.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19:49:42)

대회 셋쨋날은  전 일정을 쉬고 소풍을 즐기는 날이라오.
이번엔 난 소풍을 가지 않고 처음으로 소풍을 가지 않는 사람들을 위해 시 도서관에 마련한P1220009.jpg
여섯 시간 계속된 '에스페란토문학 산책' 강의를 들으며 아주 유익한 시간을 보냈다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20:01:49)

비알리스토크엔 큰 대회장이 없어 1949년에 설립된 13,000 여명의 대학생을 수용하는 '폴리테크니코' 공과대학에서 대회가 열렸는데
그 중 가장 허술한 강의실에서 'INA (Internacia naturkuraca asocio)' 모임을 하고 있는 모습이오.P1220135.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20:05:02)

쟈멘호프 박사의 고등학교 시절의 사진이오.P1220021.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20:10:02)

개회식 끝나고 바로 단체 사진을 찍기 위해 대회장 잔디밭에서 서성이는 창가자들이오.
가운데 긴 두루막 같은 걸 입은 분이 세계 에스페란토협회장인 인도의 프로발 다스굽타 교수라오.P1210885.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20:12:27)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20:18:19)

소풍날 하루를 빼고 대회중 늘 열려 있는 대회서점P1220179.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20:28:19)

강의 시간을 놓쳤거나 책을 사러 서점에 들리면 만날 수 있는 
30분짜리  '저자와의 대화' 시간을 즐길 수 있다오.
런던의 캥브리지 대학 존 웰수 음성학 교수가 저렇게 자유롭게 새책(영어-에스페란토 사전)에 대해 얘기하고 있소.
P1220171.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20:35:42)

시청광장 한쪽에 있는 '에스페란토카페'에서 밤 한 때를 즐기고 있는 내 친구들이오.
저기선 폴란도어를 몰라도 에스페란토로 된 식단표로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오.
일본, 벨기에, 콜롬비아, 이탈리아 사람들이오.  사진에 찍히지 않은 사람들의 국적은
영국, 프랑스, 네델란드, 체코, 스페인, 독일, 한국 등이오.    
P1220202.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20:46:22)

대회 일주일중 매일 대회신문이 발간되고 
만나고 싶은 사람에게 쪽지를 적어 전달할 수 있는 '덴데부오 타불로' 도 있다오.
그 앞에서 독일 남자가 한국 여자 둘과 기념 사진을 찍고 있소.
P1220184.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20:52:44)

프랑스인 화비안느와 네팔인 인두와 또 한 여자요.
P1220192.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22:29:14)

시청앞 분수대P1210992.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22:43:55)

8년간 배낭매고 부인과 세계 여행을 한 프랑스의 농부였던 부르노
P1220187.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22:49:35)

'산티야고 가는 길' 강연을 하는 부르노
P1210886.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4 (23:07:00)

P1220015.jpg
이만 끝내겠소.
내년 에스페란토세계대회는 쿠바의 하바나에서 열린다오.
후내년에는 덴마크, 후후년에는 베트남......  
한글창제의 참뜻이 에스페란토에도 쏘옥 들어 있는 걸 새삼 느낀다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이상우

2009.09.05 (08:44:13)

대화는 에스페란토어로 하나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09.09.05 (17:02:08)

그럼요!
해마다 세계대회에 참가하지만 그래도 언제나 
60 여개국에서 온 온갖 종류의 2000-3000 여명이 한 곳에 함께 앉아  
통역없이 두 시간  가량 진행하는 개회식이 가장 감동적입니다.
눈물이 주루루 흐르는 순간들도 있다우.
그려고 또 상상도 못할 일이 에스페란토는 다른 외국어와는 달리 조금만 시간을 투자하면
금방 모국어처럼 술술 잘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학원이나 학교 도움없이 혼자서 교본으로 배우는데도 말입니다.
만 년 초보자가 있긴 하지만......
좀 기다리면 아마 부산에서 세계대회가 열릴 것 같아요.
후후내년에 부산에서 세계대회가 열리는 줄 알았는데 베트남이 아직 
세계 대회를 연 적이 없어 베트남에게 양보했나 봅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4]곱슬이

2009.09.07 (11:30:35)

오  배워볼 생각조차 해본적이 없건만.  새로운 세계가 있구료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4612 아직은 알수없지만 2 동동 2009-08-27 3675
4611 로그인 2 자유 2009-08-27 3223
4610 책 잘 받았고, 입급하였습니다. 갈대꽃 2009-08-27 3709
4609 알쏭달쏭 역대 성별 논란 선수들 image 1 이상우 2009-09-03 8394
» 제 94차 세계 에스페란토대회 image 20 풀꽃 2009-09-04 7942
4607 재범군과 관계된 일이 과연 배타적 민족주의라고 할 수 있는 것인가...? 1 아란도 2009-09-09 4179
4606 대체 문화라는 것이 무엇입니까? 2 bttb 2009-09-12 3917
4605 원더걸스의 굴욕 image 5 LPET 2009-09-14 6460
4604 김동렬님께 1 ccolong 2009-09-17 3709
4603 책을 주문했습니다 2 아상세현 2009-09-17 3255
4602 책을 주문했습니다. 2 써니와조나단 2009-09-18 3395
4601 아시겠지만 image 꼬레아 2009-09-21 3585
4600 주말 아카데미 모임에 초대합니다. image 2 김동렬 2009-09-24 5040
4599 박찬호의 발차기 image 3 양을 쫓는 모험 2009-09-25 6514
4598 책을주문했습니다 2 샬라딘 2009-09-25 3332
4597 구글 어스와 국내 것의 결정적 차이. image 1 노매드 2009-09-25 5321
4596 발도장 4 Ra.D 2009-09-26 4327
4595 구조론 닷컴도 2 Ra.D 2009-09-29 6905
4594 김동렬님의 천재론의 교육방법을 읽다가. image 5 눈내리는 마을 2009-09-30 4927
4593 조두순이 목사 맞을까요? image 4 노매드 2009-10-01 140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