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양을 쫓는 모험
read 21264 vote 0 2013.01.23 (13:53:24)


천마신군1.jpg


천마신군2.jpg


천마신군3.jpg


천마신군4.jpg


열혈강호도 이제 끝날 때가 되었나보다. 지금 59권이니까 65~70권 정도에 마무리 되겠네. 그런데 오랜만에 등장한 천마신군과 홍균(돌격대장)의 대화를 보니, 천마신군이 정말 무림의 4할을 차지하는 절대고수가 맞나싶다. 큰 조직의 리더가 맞는지 의심스럽다. 

철학을 가지고 방향을 일러주고, 정확한 의사결정을 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부하인 홍균한테 휘둘리고 있다. 군신관계가 거꾸로 된 듯 하다.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는 두 가지다. 하나는 작가가 고수를 모른다. 모르는 것을 상상해서 그려내려니까 가짜 고수가 나온 거. 다른 하나는 연재가 길어지다보니, 만화의 대단원을 앞두고 조바심이 났던 거다. 어떻게든 죄다 모아놓고 한바탕 칼부림을 해야 마무리 되는데, 죄다 모아놓을 구실이 필요하니까 이렇게 무리수를 쓴거다. 

결국 작가가 하수라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3.01.23 (14:17:40)

병맛상황인데

고수는 절대 자기 입으로 속마음을 이야기하지 않소.

근데 이야기를 하지 않으면 독자들이 줄거리를 이해하지 못하니까

고수를 실속없는 떠벌이로 만들거나 아니면 부하의 입으로 말하게 해야 하오.

부하의 입으로 말하면 항명이 되는 거고.

 

어쨌든 자기 전술을 다 독자에게 알려주고 싸워야 하는게 무협지 고수의 비애.

 

나관중의 삼국지부터 잘못됐소.

수공을 하든 화공을 하든 전술을 독자에게 알려주면 적도 알게 되는 거 ㅎㅎ

 

고수는 미리 여러 개의 카드를 준비해놓고 있다가

상황에 맞게 카드를 사용하여 적의 의표를 찌르는 전술을 쓰오.

미리 각본을 짜면 하수고 각본은 짤수록 리스크가 증대되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양을 쫓는 모험

2013.01.23 (15:08:25)

여기서도 연역과 귀납의 문제가 발생한다는 거. 

보통 무협지에서 고수는 부하 의사결정을 하게 냅두고, 치고받고 싸우고, 어쩌고 하다가 맨 나중에 가서 "내 이럴줄 알았지!" 한마디 하는거. 


그런데 부하가 항명하고, 제멋대로 의사결정하는 것까지는 그렇다치는데, 이 장면 "너같은 놈한테 광아를 맡긴게 잘한 짓인지 새삼 걱정되는 구나."  에서 다 깨져버렸소. 권위상실. 


고수인 척을 하려면 끝까지 고수 코스프레를 할 것이지, 말 한마디에 힘없는 노인네임이 들켜버렸소. 왜? 이 장면을 마무리 지어야 하니까... 부분을 완성하려다 전체를 말아먹은 듯.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12 내년에는 과연 이글스가 9위를 탈출 할까? 2 오리 2014-11-04 19962
11 영화는 한국에서 개망했지만 눈내리는 마을 2014-12-14 20493
» 천마신군의 리더쉽 image 2 양을 쫓는 모험 2013-01-23 21264
9 수능 점수에 맞춰 대학 가려는 딸 어떻게 할까요? 7 새벽이슬2 2014-12-19 21272
8 남자의 자격, 배다해의 노래에 울화가 치민다 image 5 양을 쫓는 모험 2010-08-10 25848
7 대한민국 연령별 인구분포도('15. 2월 현재) image 3 싸이렌 2015-03-20 27708
6 환영하오. 소라 짱! image 4 양을 쫓는 모험 2009-05-06 29702
5 [유시민] 문제는 '지역감정'이 아니라 '전라도 혐오증' 2 이민구 2012-12-21 33222
4 "깨달음의 대화 - 상호작용의 세계관"을 읽고 질문입니다. 1 귤알갱이 2013-07-06 50508
3 검토 부탁드립니다. 1 사드레 2007-06-19 65146
2 여러분들의 탄생화는 무엇인가요? 3 죽어문화개혁 2013-01-03 66377
1 애플 와치 만드는 과정 설명 image 오리 2015-03-21 67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