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read 8544 vote 0 2006.06.27 (20:12:49)

좋은 청중으로 메워진
멋진 무대를 가지는 것은 모든 연주자의 꿈이다.

제법 말귀를 알아듣는
좋은 제자들을 두는 것은 모든 선생들의 꿈이다.

화장실 낙서 같은 글을 써놓으면
심사가 불편해지는 것은 게시판 관리자의 본능이다.

연주자가 순수결정을 추구하는 것은
그 무대에서 그 청중을 품어안는 방식이다.

울림과 떨림이 통하고서야 열기가 살아나는 것.
웃음을 흘리고 다닌대서 따뜻해 지겠는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 글쓰기의 어려움 1 안티킴 2006-07-22 6030
51 동렬님에게 부탁합니다. 2 안티킴 2006-07-17 8350
50 관조와 접속 가온 2006-07-08 6549
49 한미fta 관련 6 愼獨 2006-07-07 8937
» 연주자의 꿈 김동렬 2006-06-27 8544
47 10 고마버 2006-06-27 7284
46 회원가입했습니다 2 nirvana 2006-06-23 5960
45 1% 나무 2006-06-22 5923
44 격려... 아름드리 2006-06-21 6042
43 토고전 3대1로 이긴다에 걸었는데......그래도 좋아요... 1 아름드리 2006-06-14 6272
42 반갑습니다. 구도자 2006-06-04 5979
41 대답바람 2 토탈싸커 2006-05-31 9790
40 좋은 생각입니다 어울림 2006-05-30 8473
39 동열님 따라서.... joon 2006-05-27 6614
38 반갑습니다. 패칸 2006-05-26 5839
37 정말 미쵸.... 자갈치아재 2006-05-24 6793
36 좇아 왔습니다. 1 갈대꽃 2006-05-24 5895
35 구조론 카페에 안들어가져요 2 고마버 2006-05-06 5943
34 메일 하나 드렸습니다 2 쏘랙스 2006-05-02 5708
33 아...예 1 프로메테우스 2006-03-20 6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