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레벨:30]솔숲길

2010.06.11 (09:08:16)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6.11 (17:36:43)

아, 갖고 놀고 싶어!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06.11 (09:38:32)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6.11 (11:20:53)

P5240108.jpg 
산목련, 목표물을 향하여~ '활짝 피세요.... '^^

패랭이.jpg 구름패랭이.jpg
홍길동... ^^                                                                                                     담배 피는 장면이.... ^^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10.06.11 (11:11:30)

저런..
저 두꺼비 누가 던진 거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0.06.11 (12:15:09)

57406641.gif  
밥묵고 합시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6.11 (14:03:07)

P2190166.jpg 
아직도 먹고 있어?^^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4]꼬치가리

2010.06.12 (07:13:08)

1006011_squairrel.jpg 
묵고하자는 데 동의합니다.
동의 하구요...

1006011_peacock.jpg 
맨날 그리 묵는 것 발키다가
꽃단장은 언제 할끼고.

생긴 거는 꼭 쥐바기 같은 것들이....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6.11 (14:05:55)

장미.jpg 
장미를 따다가... 

P1010005.jpg 
호도빵안경을 만들다... ^^
첨부
[레벨:5]굿길

2010.06.11 (15:46:09)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6.11 (17:28:54)

난 국수를 먹으면서 늘 행복감을 느낀다오.ㅎㅎㅎ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6.11 (17:34:12)

P1260492.jpg P1260493.jpg P1260499.jpg
뒷뜰에서 꺾어온 흰 모란꽃봉오리에
달팽이 한 마리 놀고 있었소.
한참 함께 놀다 뒷뜰에 도로 데려다 주었다오.
첨부
[레벨:12]부하지하

2010.06.11 (17:44:33)

잘했소.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6.11 (19:18:24)

우와~ 이야기를 아니 할 수가!
P1260358.jpg 

자, 이야기 시작합니다.

그러니까 풀꽃님의 이 노란 달팽이를 보던 날, 클릭을 몇 번이나 했는지 모릅니다. 쳐다보고 또 쳐다보고(안쳐다보면 웬지
서운할것 같은 달팽이의 눈치...^^) 전날에 이어 다음날 또 이 달팽이를 떠보았지요.(그대로 있대요... ^^) 뭔지는 모르지만
보고 또 보고.  그런 다음, 버스를 타고 가까운 전시장에 지킴이 하러 갔지요.

전시장 안, 데스크 앞에 전시하는 분(아는분)의 핸드폰이 보이면서 핸드폰 악세사리가 눈에 띄는 거예요.
'어라, 달팽이네'(악세사리는 동그란 모양에 빨간 줄무늬, 순간적으로 '와, 달팽이다~'생각이 스쳤고...) 그러면서 옆에 있는
작가에게 달팽이가 예쁘다하는 눈빛만 보낸채 나는 달팽이와 이야기를 주고 받기 시작 했습니다.

그리고 지킴이 시간이 끝나고 집으로 들어와 쉬려는데 전화벨 소리가 울리는거예요. 그런데 들어보지 못한 벨소리,
'어, 어디서 울리지?'하면서 음악이 나오는 쪽으로 다가가는데 다름아닌 내 가방 쪽, '이상하다'하며 가방을 열고 핸드폰을
보는데 '아뿔사!' 아까전 전시장 작가의 그 핸드폰, 놀라 자빠지는 줄 알았습니다.(이런 일은 처음)  벨소리 울렸지만 받을 수
없었고, 벨소리가 멈추고 난 후에야 그 작가 핸드폰에 저장된 아들아이의 이름을 눌러 다행히 작가와 통화를 하면서
아까전 '달팽이 악세사리' 상황을 낱낱이 이야기를 해주면서 나도 모르게 달팽이 때문에 내 가방 안에 핸드폰을 넣고 온듯
싶다며  핸드폰은, 필요한 사람이 직접 와서 가져가라 했지요... ^^ 

이 날 내가 달팽이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우리집으로 모셔오는 동안^^ 풀꽃님도 집으로 달팽이를 집으로 모셔와
놀았다는 사실,  이거 정말 놀라운 사건이 아닌지요?^^ 나와 동시에 비슷한 일을 했다는거... ^^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6.11 (22:20:48)

제가 졌습니다, 졌어요. 두손 들었어요... ^^
한글과민화-신현경-수채화-38x45.7- 2007.jpg 

한글과민화-신현경-수채화-60x66- 2008.jpg 

한글과민화-신현경-수채화-131x92.5- 2008.jpg 

의자 위의 글을^^ 보는 순간,  떠오른 그림들. 아는 분 화실에서 살짝 가져왔습니다... ^^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6.11 (23:13:30)

P1260537.jpg 



P1260534.jpg
우리 뒷뜰의 꽃이란 꽃은 다 데려왔다우.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5]aprilsnow

2010.06.12 (01:06:51)

헹~ 뭐야.  두 양반



(질투?나게~ㅋㅋㅋㅋ 닭살돋아요!!! emoticonemoticon  )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0.06.12 (14:47:28)

와우!!
[레벨:12]부하지하

2010.06.11 (17:45:28)

 비오나 보오.. +_+

프로필 이미지 [레벨:10]id: 거시기거시기

2010.06.11 (18:53:51)

어제 제2회 한중 어울림 문화제를 무사히 마쳤소.
학생들이 한국어 말하기, 노래, 춤, 연극 등을 준비했소.
교내에서 만든 자그마한 축제지만
내 손으로 심은 꽃들이 피어나는 모습, 눈물 핑돌게 감동이었소.emoticonemoticon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06.11 (19:39:28)

P2190093.jpg 
병꽃

바람과 빈병-문삼석


바람이
숲 속에 버려진 빈 병을 보았습니다.
"쓸쓸할 거야"
바람은 함께 놀아 주려고
빈 병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병은 기분이 좋았습니다.
"보오보오."
맑은 소리로
휘파람을 불었습니다.

^^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06.11 (21:01:58)

프로필 이미지 [레벨:27]오리

2010.06.12 (00:04:17)

한국 축구팀 오늘 화이팅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7093 '우리는 가르치지 않는다' 출간부 image 17 르페 2010-05-11 20770
7092 꽃보다 출석부 image 29 양을 쫓는 모험 2011-12-07 20768
7091 무전여행 출석부 image 19 김동렬 2010-03-24 20697
7090 기운을 내는 출석부 image 25 김동렬 2010-03-30 20677
7089 또유엡오출석부 image 21 김동렬 2010-05-05 20673
7088 폰카 늦단풍 출석부 image 12 이상우 2010-11-15 20660
7087 영웅 출석부 image 17 김동렬 2010-06-14 20649
7086 1월 21일 출석부 image 13 도플솔드너 2009-01-21 20628
7085 소통지능 출석부 image 24 ahmoo 2010-10-15 20560
7084 비가 와도 출석부 image 16 김동렬 2010-07-17 20543
7083 동반진출 출석부 image 20 김동렬 2010-06-25 20486
7082 얼쑤! 출석부 image 11 솔숲길 2010-11-06 20457
7081 서광이 비치는 출석부 image 13 김동렬 2010-07-27 20418
7080 꽃모자 출석부 image 18 솔숲길 2010-05-18 20410
7079 푸른하늘 출석부 image 12 김동렬 2010-05-30 20400
7078 노란꽃 피는 출석부 image 18 솔숲길 2010-05-29 20388
7077 불인의 계절 출석부 image 15 김동렬 2010-04-22 20380
7076 더워도 으랏찻차 image 17 ahmoo 2010-08-06 20360
7075 살아남는 출석부 image 28 솔숲길 2010-03-29 20338
7074 한 광주리 출석부 image 17 솔숲길 2010-08-09 20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