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9662 vote 0 2010.11.01 (09:47:33)

1288015.jpg 

공든 탑이오.
몇 안 되는 잎줄리고 참 열심히 쌓아올렸소.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11.01 (09:49:00)

12805.jpg 

바오밥 퇴근길인가 출근길인가
첨부
[레벨:15]오세

2010.11.01 (10:14:25)

바오밥 나무만 봐도 밥은 안 먹어도 될듯~

프로필 이미지 [레벨:21]이상우

2010.11.01 (10:39:52)

코끼리다리나무구려.

혹은 무다리.
프로필 이미지 [레벨:9]참삶

2010.11.01 (10:52:17)

 멍멍이.jpg
사색& 졸기 좋은 날
첨부
[레벨:30]솔숲길

2010.11.01 (11:17:20)

00-04.jpg

쿵푸청솔모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2010.11.01 (12:10:55)


흠..그렇군요.
왜 바오밥 나무를 생각하지 못했을까...?
한 이주전에 꿈을 꾸었는데... 딱 바오밥 나무처럼 생겼소...
굵기는 훨씬 더 굵었지만...
그 큰 나무에 올라서, ㄷ자모양으로 된 곳을 몇번 지나가니 하늘을 볼 수 있었는데...
나무가 하늘로 길이 난 것처럼 일자로 끝없이 솟아 있었소.
그리고 나무 꼭대기가 선명하게 보였는데... 딱 바오밥 나무 꼭대기처럼 생겼는데...잎이 더 연녹색이고 잎들이 벙실벙실하게 되어 있었소. (현실적으로 그렇게 높이 솟은 나무의 꼭대기는 보이지 않을 것 같소. 그러나 꿈속에서는 보였소.물론 현실적으로 그렇게 높이 솟은 나무는 없지만...)

꿈을꾸고 나서는 상상속의 나무라고 생각했는데...실제로 바오밥나무랑 모양이 똑 같았소...
무슨꿈일까......해몽들 좀 해보시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11.01 (14:44:10)

안단테의 꿈풀이....^^
우선 한마디로 말한다면 뭔가 글이든 책이든 '대박' 조짐이 보이는 꿈!(아란도님이든 이곳 구조론이든 거의 연관이
있을 것 같기도 하고....^^)  예전에 내가 꾼 꿈과 아주 비슷, 꿈을 꾸었는데 깜깜한 밤하늘, 별빛이 눈처럼 쏟아지는 
대낮처럼 환한 그 날, 길을 걷고 있었는데 '어머나, 세상에나!' 하늘이 내 머리와 거의 맞닿아 나는 그 별밭을 헤치며
(머리로) 길을 걷는 느낌이었습니다. 아니 하늘을 이고 걸었다는 표현이 더 어울릴지도... (별밭을 헤치며... 꿈길을
걸어보신 분이 있으신가요? 기분 최상...^^) 그 다음날 제가 아는 분으로부터  들려온 소식은 정말 기쁜 소식이었
습니다.(글과 관련한 분의 소식이었는데 그 분의 글이 꼭대기에 올랐음.... ^^) 아무튼 아란도님의 꿈은 기쁜 소식이
있을 조짐...^^  하여간 나는 무조건 좋은 꿈이라 생각 됩니다. 부디 모두에게 좋은 일이 있기를 바랍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아란도

2010.11.02 (00:34:57)


제가 책을 낼 일은 없으니...구조론과 구조론 책들이 앞으로 대박을 치면 좋겠네요.^^
안단테님의 해몽하심은 길몽이렸다... 까짓거 모두 대박치세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ahmoo

2010.11.01 (14:34:13)

moon1287510908.jpg  
나무집이 짱이여!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22]id: ░담░담

2010.11.01 (15:47:17)

즐겁게 생긴 나무요.
이름도 왠지 즐겁소.
바오밥.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11.01 (17:09:24)

128813223.jpg 

무슨 일이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0]mrchang

2010.11.01 (17:12:34)

이렇게 해 놓으니 답을 못 적고 있는 학생들이 좀 보이는 구만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11.01 (17:53:45)

교수형 직전같아 끔찍하오!

프로필 이미지 [레벨:24]꼬치가리

2010.11.05 (02:09:22)

교수형 직전이 아니라, 이미 시체들이구랴.
이딴식으로 교육이라는 것을 하고 있으니....

미래가 없소.

도대체 그들이 가르치는 것이, 그리고 배우는 것이 뭔지 모르겠소.
이것이 교육현장이라니.....

이미 교육은 죽었소.
완전히!!!

컨닝을 안할 수없는 구조를 만들어놓고,
컨닝을 막겠다?

이건 완전히 미친짓이라오.
그래도 컨닝을 하는 놈은 한다는 사실... 더욱 악랄하고 더욱 교묘하게.^^.


101103_rainbow-niagara.jpg 
쌍무지개.
상당히 실망스런 폭포주변에서 그나마 건진 한순간..^^.

이과수나 빅토리아에 비해 아주 열악한 나이아가라.
그나마 케나다쪽에서 보는 것이 훨나았다는...

미국이라는 나라가 점점 어려워지는 것같소.
머지 않아 구호물품 준비해얄 것 같더이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11.01 (17:20:07)

바오밥나무에 아프리카 사람의 모습이 그려집니다

P1010026.JPG
낚시에 걸린 금붕어...

P1010038.JPG 
그물에 걸린 물고기떼....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11.01 (17:51:17)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11.01 (17:50:04)

P1280471.jpg
밥이 많아 좋구려.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10.11.01 (18:07:16)

프로필 이미지 [레벨:11]풀꽃

2010.11.01 (18:54:49)

P1280452.jpg
ㅎㅎㅎㅎㅎ 여기도 밥알이 주렁주렁.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0.11.01 (18:05:37)

12883199911.jpg 

대책없이 명박스러움.
어디서부터풀어가야 하오?
첨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7099 무심 출석부 image 16 김동렬 2010-10-07 20036
7098 단열 잘 되는 집 출석부 image 12 김동렬 2010-03-15 20007
7097 도둑갈매기 2 김동렬 2009-01-14 20006
7096 국수먹고 출석부 image 22 김동렬 2010-07-20 19999
7095 더덕더덕 출석부 image 20 솔숲길 2010-05-04 19997
7094 출석부 image 13 도플솔드너 2009-01-08 19949
7093 저릿저릿 출석부 image 24 김동렬 2010-04-27 19948
7092 1월 13일 출석부 image 12 dallimz 2009-01-13 19851
7091 창의적인 출석부 image 15 김동렬 2010-05-12 19847
7090 화사한 꽃 출석부 image 23 솔숲길 2010-08-12 19827
7089 표고 출석부 image 21 솔숲길 2011-06-07 19756
7088 우담바라 출석부 image 23 솔숲길 2010-07-16 19744
7087 신사적인 출석부 image 24 김동렬 2010-11-16 19667
» 바오밥 출석부 image 20 김동렬 2010-11-01 19662
7085 여우와 다람 출석부 image 22 김동렬 2010-04-25 19658
7084 봄은 고양이로다 출석부 image 16 김동렬 2010-03-13 19658
7083 노란꽃 출석부 image 25 솔숲길 2010-07-29 19643
7082 놀람 출석부 image 8 Lifeniche 2011-10-02 19624
7081 출석을 許하시오.. image 16 도플솔드너 2009-01-14 19615
7080 어떤 열매 출석부 image 13 ahmoo 2010-10-03 19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