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3]다음
read 618 vote 0 2020.08.10 (22:57:47)

과거의 엘리트는 '글자를 아는 사람'이었다면 근대부터는 '확률을 아는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다. (수학적인 확률 개념은 서양의 한 도박꾼이 제시했다고 한다.) 현대의 엘리트는 '구조론을 아는 사람' 혹은 '관계를 아는 사람'으로 바뀌고 있는데 이 과도기의 연결고리로써 필자는 확률을 구조론적으로 해석하고자 한다.


무작위 자연수를 뽑는 것을 생각해보자. 그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할 수 있다. 자연수는 무한히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0~1 사이의 수도 무한히 많지만 무작위 수를 뽑는 것이 가능하다. 그런데 왜 자연수를 뽑는 것은 불가능할까? 자연수의 '무한히 뻗어나가는 성질' 때문이라고 말할 수 있다.


그러나 관계의 언어가 있다면 무작위 자연수를 뽑을 수 있다. 특정한 수를 뽑는 것이 아니라 관계를 뽑는 것이다. 어떤 수의 특징이 뽑은 시점에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이후에 관계에 의해 소급되는 것이다. 말하자면 빈칸을 뽑는 것이다.

이를 응용하면 무작위 확률, 구조, 게임 등을 뽑는 것이 가능하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sort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3891
1915 구조론 번역 게시판 올린 번역물에 대한 의견을 기다립니다. new 오리 2022-01-28 144
1914 외력을 맞이하는 관점을 비틀기. 현강 2020-08-05 550
1913 음악의 세가지 균일 image 오민규 2020-03-02 584
1912 타자성에 관하여 현강 2020-07-23 614
1911 관계와 관측 그리고 사건 현강 2020-08-09 614
» 확률과 구조론 다음 2020-08-10 618
1909 구조론 목요모임(서울역) image 오리 2020-07-30 622
1908 사유의 방법과 철학 오민규 2020-07-08 623
1907 생명로드55 - 기후위기시대의 문법을 생각한다 수원나그네 2020-04-12 625
1906 구조론 목요모임(3층) image 오리 2020-05-28 632
1905 입자도 관계이다 현강 2020-07-27 636
1904 거주비용 관련:부동산정책 2 약속 2020-07-29 639
1903 성립의 조건은 상호이다. 1 현강 2020-08-04 641
1902 전체는 부분의 곱으로 묘사된다. 현강 2020-08-07 641
1901 정보냐 밀도차냐 현강 2020-08-10 641
1900 핵융합 이터 설계 아나키(÷) 2020-07-28 642
1899 구조론 목요모임(홍대입구역 ,강남역 아님) image 오리 2020-07-09 645
1898 중첩은 1이다. 현강 2020-08-12 652
1897 원인과 결과 약속 2020-07-17 652
1896 라인은 어떻게 변화하는가? 현강 2020-07-26 6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