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란

성경에 의하면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왜 말씀이 첫 번째이어야 하는 것일까?

말씀이 있기 이전에 ‘뜻’이 있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뜻 없이는 말씀이 성립할 수 없기 때문이다.

말씀은 뜻을 실어 전달하는 수단에 지나지 않는다.

태초에 ‘완전’이 있었던 거다.

뜻 그 자체로는 완전한 까닭이다.

말씀이라는 운반수단에 의존하면서

모든 불완전이 시작되었던 거다.

처음 신의 뜻을 빌어 완전이 있었다.

에덴에서의 아담과 이브처럼 그때 우리는 완전하였다.

이상의 높은 고지로부터 비치는

그 완전의 빛이 우리들 개개인의 가슴에 반영되어 있었다.

그러나 그것은 지금 하나의 가능성으로만 존재한다.

그 가능성을 실현해 보일 수 있어야 한다.

신이 말씀으로 실어 세상에 전한 뜻을

비로소 인간이 재현해 보일 수 있어야 한다.

문제는 그 완전이

그 어떤 시간과 장소에도 붙잡혀 있지 않다는 사실이다.

그러므로 그대는 그 어디에서도 완전을 찾을 수 없다.

‘어디’에서 혹은 ‘언제’에서 찾고자 하는 한 그대는 찾을 수 없다.

완전은 다만 ‘소통’의 형식으로 존재한다.

그대와 내가 온전히 소통하고자 할 때

그 소통된 정도 만큼만 완전하다.

또 우리가 소통에 실패할 때 그 실패한 만큼은 불완전하다.

한 여자와 한 남자가 있어서

서로간에 소통을 시도한다면 어떨까?

만약 결혼이 목적이라면

두 사람이 만남에서 결혼까지 걸리는 시간은?

3개월? 6개월? 혹은 1년을 넘을 지도 모른다.

우선하고 만남에 이르는 과정 조차가 쉽지 않을 터이다.

그러나 섹스가 목적의 전부라면

더 쉽게 소통하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

이렇듯 우리는 늘 소통하려 하지만

우리의 소통은 얕고 얇은 범위에서 가능할 뿐이다.

상스러움을 넘어 성스러움에 다가갈 수 있어야 한다.

더 밀도있는 소통이 가능해야 한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0 조영남의 실패담 김동렬 2008-12-31 10107
109 행복의 비결 김동렬 2008-12-31 9835
108 깨달음의 의미는 김동렬 2008-12-31 7141
107 반야심경의 이해 김동렬 2008-12-31 11300
106 진공묘유(眞空妙有)라 했던가 김동렬 2008-12-31 8929
105 사랑은.....이다 김동렬 2008-12-31 10209
104 에로스와 아가페 김동렬 2008-12-31 37281
103 예술이란 무엇인가?-거장 백남준의 퇴장에 부쳐 김동렬 2008-12-31 7299
102 철학이 무엇인가 묻길래 김동렬 2008-12-31 7931
101 마음에서 마음으로 소통하기 김동렬 2008-12-31 8385
100 달마어가 세계를 아우를 때 까지 김동렬 2008-12-31 7053
99 우리는 또 만나야 하고 소통을 시도해야 한다 김동렬 2008-12-31 7774
98 '완전’은 미학은 근본적인 주제 김동렬 2008-12-31 7273
97 나의 전부를 들어 당신의 전부와 만날 때 김동렬 2008-12-31 6561
»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고 한다 김동렬 2008-12-31 8618
95 사랑은 신과의 대화다 김동렬 2008-12-31 8927
94 어떤 대상에 마음이 끌리는 이유는 김동렬 2008-12-31 8540
93 멋 혹은 매력 김동렬 2008-12-31 8072
92 유교적 이상주의와 아르마니의 미학 김동렬 2008-12-31 8136
91 퇴계와 추사가 만나는 방식은? 김동렬 2008-12-31 7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