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란
 

퇴계와 추사가 만나는 방식은?

수석(壽石)을 예로 들어 설명해 보기로 하자. 모양이 괴상하다고 해서 좋은 수석이 되는건 아니다. 단단하지 않은 돌은 모양이 좋을 수가 없다.

단단한 돌은 광채가 난다. 빛깔만 봐도 돌의 경도(硬度)를 알 수 있다. 요즘은 광택제를 바르지만 발색의 차이에서 다 드러난다. 알 수 있다.

내면의 깊은 경지가 표면에 드러나고 마는 것이다. 모르는 사람은 포착할 수 없지만 말이다.

좋은 돌은 괴석(怪石)이 아니라 심석(心石)이다. 물형석도 아니고 문양석도 아니고 산수경석도 아닌 심석이다.

괴석은 단단하지 않다. 모양이 괴상하다는건 돌에 구멍이 난다는 말이며 돌이 무르므로 구멍이 나는 것이다.

물형석도 마찬가지. 돌이 단단하지 않으니 동물을 닮는다든가 하는 식으로 모양이 특이하게 된다.

산수경석이라면 계곡 상류의 거친 돌이 많다. 문양석은 두가지 이상의 다른 성분이 섞여 있다. 그러니 단단할 수가 없다.

심석(心石)이 가장 단단한 돌이다. 단단하므로 그 돌은 대체로 둥근 모양이 된다. 달 하나 뜨고 초가집 하나로 추상적인 그림이 잡히는건 그 돌의 경도가 높기 때문이다.

심석은 아무리 봐도 질리지가 않는다. 묘하게 사람의 마음을 끌어당기는 데가 있다. 추사의 표현을 빌면 서권기 문자향(書卷氣 文字香)이 되겠다.

향(香)은 주변에 은은하게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그 사람과 함께 있으면 편안해진다든가 하는 것이다. 주변을 휘어 감싸는 그것은 매력이다.

기(氣)는 주변을 제압하여 상황을 단순화 시키는 기운이다. 그 사람과 함께 하면 뭔가 일이 해결되고 씩씩하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느낌 말이다.

주위를 장악하여 마침내 그 울림과 떨림이 전파된다는 말이다. 단순히 예쁜건 그냥 장식으로나 쓰일 뿐이다.

매력은 그 자체로 존재의 중심에 다가서는 것이다. 그리고 동반하여 함께 용기있게 전진하여 나아가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0 조영남의 실패담 김동렬 2008-12-31 9789
109 행복의 비결 김동렬 2008-12-31 9482
108 깨달음의 의미는 김동렬 2008-12-31 6788
107 반야심경의 이해 김동렬 2008-12-31 10939
106 진공묘유(眞空妙有)라 했던가 김동렬 2008-12-31 8624
105 사랑은.....이다 김동렬 2008-12-31 9734
104 에로스와 아가페 김동렬 2008-12-31 36914
103 예술이란 무엇인가?-거장 백남준의 퇴장에 부쳐 김동렬 2008-12-31 7011
102 철학이 무엇인가 묻길래 김동렬 2008-12-31 7606
101 마음에서 마음으로 소통하기 김동렬 2008-12-31 8028
100 달마어가 세계를 아우를 때 까지 김동렬 2008-12-31 6707
99 우리는 또 만나야 하고 소통을 시도해야 한다 김동렬 2008-12-31 7469
98 '완전’은 미학은 근본적인 주제 김동렬 2008-12-31 6950
97 나의 전부를 들어 당신의 전부와 만날 때 김동렬 2008-12-31 6286
96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고 한다 김동렬 2008-12-31 8324
95 사랑은 신과의 대화다 김동렬 2008-12-31 8513
94 어떤 대상에 마음이 끌리는 이유는 김동렬 2008-12-31 8199
93 멋 혹은 매력 김동렬 2008-12-31 7702
92 유교적 이상주의와 아르마니의 미학 김동렬 2008-12-31 7794
» 퇴계와 추사가 만나는 방식은? 김동렬 2008-12-31 7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