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읽기
몽준이 폼만잡고 후보선언을 미룰때,
그를 우려스럽게 지켜보던 노짱계열 사람들은 몽준의 우유부단함을 멋진 쇼맨쉽으로 생각했다. 즉,
몽준이 입후보할 마음도 없으면서 가치상승을 위한 순수한(?) 동기를 가졌을 뿐이라고.. 그렇게 믿고 싶었을거다.

몽준이 입후보한 뒤,
창당을 하릴없이 미룰때조차 우리는 그의 의중을 깊히 헤아리지 못하고,
단순히 노무현쪽으로 입질하려는 계산된 제스쳐로 보고 싶어했다.

이제 그는,
창당을 마치고 후보단일화로 노짱과 줄다리기하고 있다.
우리 가운데 몇몇 순진한 사람들은 아직도 그의 야심을 협상에서 우위를 차지하려는 전략쯤으로 폄하하는 것 같다. 대체 이 순진한 착각은 언제까지 계속될까?

몽은 황태자로 태어나고 자랐다.
그의 동기는 열정과 의식이 아니라 자존심과 체면이다. 그렇게 세상을 살아온 사람이다.
그에게 역사의식이니 질서지키기 따위의 서민적 행보를 바란다면, 아직도 그를 모르는 것이다.
게다가 그는 계산에 치명적인 약점을 가지고있다. 황태자에게 계산법은 필요 없을테니까.
몽은 느리고 신중한 것이 아니라, 계산이 느린 것일 뿐이다.

그는 처음부터 노무현을 자신의 책임총리(시다바리) 정도로 밖에 보지 않았다.
물론 지금은 그 책임총리에서 '책임' 을 빼버렸을지도 모르겠다.

암튼 사람은 누구나, 정치인 조차 지독한 에고의 산물임을 망각하지말자.
정치는 비즈니스가 아니라 대장놀이고, 손익계산보다 감정대결이 우선이기 때문에..

결론 : 정몽준은 후보를 사퇴할 지라도, 결코 노무현밑으로는 들어가지 않는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86 Re..선거철이 되니 정신이상자도 대목을 보겠다고 김동렬 2002-11-07 13252
285 정몽준 최악의 시나리오 김동렬 2002-11-07 17534
284 노무현 투수 이제 4구 째다 아다리 2002-11-07 14747
283 여론조사로 대통령 되는건 아니고 김동렬 2002-11-07 14423
282 노무현 이제 승부수를 둬야 할때다 아다리 2002-11-06 15278
281 여론조사 그리고 노무현의 선택 김동렬 2002-11-06 14787
280 Re.. 이회창에게 가서 얻는게 뭐죠? 김동렬 2002-11-06 12792
279 시사저널 - 한인옥 10억원 받았다나. 김동렬 2002-11-06 15029
278 정몽준캠프의 개그콘서트식 민주주의 image 김동렬 2002-11-06 15912
277 이번 선거는 노무현이 이기게 되어 있다. skynomad 2002-11-06 14873
276 갈수록 귀여운 정몽준 김동렬 2002-11-05 12754
275 드디어 권력이동이다! - 노무현함장의 첫 작품 image 김동렬 2002-11-05 13132
274 [시사저널-서프라이즈 소개] 세상을 놀래키리라 image 김동렬 2002-11-05 17065
273 좀더 기다려 봐야죠...성급한 주장 아닙니까? DjDj 2002-11-04 13954
272 Re.. 인정사정 볼것없다. 김동렬 2002-11-04 14690
271 죄 많은 김근태여 떠나라! 김동렬 2002-11-04 14474
» 정치는 사업이 아니라 놀이다 자유인 2002-11-04 14799
269 Re.. 사업은 확률게임입니다. 김동렬 2002-11-04 14535
268 Re..맞습니다 자유인 2002-11-05 14333
267 노무현호 잘가고 있다. 김동렬 2002-11-04 12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