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read 9510 vote 0 2009.06.15 (14:21:35)







어제 자료(그림)를 얻기위해 이 동네 저 동네를 연신 걸어 다녔다. 중요한 일을 본 후 걷던 중,
저만큼에서 빠알간 방울토마토가 눈에 확 들어온다.(역시 빨강색은 사람의 눈길을 끌고도 남는가 보다)

방금 따온 듯 토마토 냄새가 진하게 풍기며 주위에 퍼지고 있었다. 소쿠리에 담아 놓은 토마토가 정말 먹음직스러웠다.
별고민 없이 두 소쿠리를 싸달라 했다. 그리고 햇감자를 사려고 앉았는데
어디서 알듯 말듯한 향이 풍긴다.


홍매.jpg

'어, 무슨 냄새지?'하면서 냄새 가까이 다가가고 마는데 바로 매실이었다. 그러면서 "어, 이건 청매실이 아니네요?"라고
내가 주인에게 묻자 "아, 이거는 홍매실이예요. 어제 산에서 따 왔지요"
"아, 그렇군요, 홍매화 꽃만 보았지 실제 홍매실은
처음 봅니다"
이렇게 이야기를 주고 받으며 나는 홍매실 자루 앞에 거의 덜썩 주저 앉다시피하고 손으로 홍매실을 집어
만져보며
향을 맡았다. 그런데 내가 기존에 향을 그리도 많이 맡곤 했던 청매향보다 홍매향이 훨씬 향이 진하게 다가 왔다.
'아, 나를 설레이게 하는구나, 어쩜 좋아...'^^



홍매2.jpg

아기자기 발그레한 홍매실을 보고 있자니 깎자 흥정할 것도 없이 바로 "아주머니, 5kg만 담아 주세요"하고
집으로 가져 오는데 여전히 매실향은 바람에 진하게 날리고 있었다. 아무리 봐도 아무리 생각해봐도 내가 든건
분명 진한 매실향이 맞고...  내가 어쩌다 이 홍매실을 구할 수 있었을까. 이 뿌듯함이란...



홍매3.jpg

찬물에 매실을 씻었다. 살구보다 더 작은 매실들을 물기가 마르고 난 후 항아리에 설탕과 함께 저장 했다.



홍매4.jpg

그리고 마지막으로 창호지를 씌워 까만 고무줄로 봉합하고 장독 뚜껑을 덮어 시원한 베란다로  모셔다 놓았다.
지금 우리집은 청매-홍매향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향을 내 뿜으며 내 눈길을 스치고 있다.



여러분, 졸린 오후, 홍매향에 한 번 취해 보세요... ^^

 

 


프로필 이미지 [레벨:20]양을 쫓는 모험

2009.06.15 (14:41:00)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구려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09.06.15 (21:11:27)

으~ 시큼!^^ 시어도 자꾸 맛을 보며 매실을 익히지요...
프로필 이미지 [레벨:24]꼬치가리

2009.06.15 (18:44:29)

매실 담글 때 창호지 씌우고 검정고무로 감아야 하는 줄을 몰랐구랴.
더우기, 청매실이 익으면 홍매실인가 했더니만...

암튼 안단테님께 배울 것이 많소이다.

그러고 보니 우리집 자칭(?) 홍매실은 벌레가 먹어 꼴이 말이 아니구료.
그래도 향은 겁나게 좋습디다.

090605_ripen.jpg
첨부
프로필 이미지 [레벨:17]안단테

2009.06.15 (21:44:39)


매실...jpg

마침 비슷한 각도로 담은 사진이 있기에... 이 매실(강원도산-무공해)은 주근깨처럼 점이 박혀있는 것이 큰 특징입니다.
벌레먹은 홍매실 진짜이지요...^^ 향이... 이곳까지.... 씨(홍매실)를 보니 아주 작더군요. 아참, 검정 고무줄을 사용한것은
집에 하얀 고무줄이 없어서...^^
첨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2 20년 후불제 알바구함 11 곱슬이 2009-06-19 4119
391 공포감 극복 8 곱슬이 2009-06-19 3877
390 내가생각하는 구조론 4 꾸이맨 2009-06-18 3260
389 6월은 호국보훈의 달 image 9 김동렬 2009-06-18 6287
388 다시 바람이 분다 image 눈내리는 마을 2009-06-18 3238
387 나도 했다. 그래서 너도 할 수 있다. 허벅지9 2009-06-18 3785
386 오류가 발생하는 시스템에 대한 구조론적 대안은 무엇일까요? 12 통나무 2009-06-16 3340
» 홍매실 image 4 안단테 2009-06-15 9510
384 조중동 개그 (뒷북조심) 4 르페 2009-06-13 4072
383 혜안이 밝으신 님께 묻고 싶습니다. 1 수정부 2009-06-13 3369
382 이제는 현직 대통령도 존중해줘야 할 때 image 4 EUROBEAT 2009-06-12 4117
381 그냥 이런영상 한번씩 보고 있다오 1 폴라리스 2009-06-12 3061
380 아빠가 TV에 나왔습니다. image 1 꾸이맨 2009-06-11 3282
379 마더 image 2 양을 쫓는 모험 2009-06-11 3885
378 정치란? 1 꾸이맨 2009-06-10 3119
377 마더 image 7 꾸이맨 2009-06-08 4899
376 같이 가치 2 지여 2009-06-07 3269
375 도로 하수구 1 무위 2009-06-07 4263
374 역사를 기록하는 김동렬님에게 진심으로 존경을 보냅니다. 2 별바다 2009-06-05 3566
373 정말 일 많이 했네요. 3 무위 2009-06-05 3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