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판

[레벨:25]스마일

2021.07.27 (09:38:11)

이낙연에 대한 기대는 없습니다.

이명박근혜 사면발언부터 지지자나 당원을 생각하는 마음은 눈꼽만큼도 없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지지자나 국민에 다가갈 노력은 아예하지 않고 그저 나를 따르라!

그렇게 얘기하면 국민이 따릅니까?


그러나 문제는 송영길이나 윤호중도 거기에서 1cm도 벗어나지 않는 것이 문제입니다.

지난날 젊은 시절 자신이 무엇을 위해 싸웠는 지를 기억해야 합니다.

송영길도 지지자한테 매력을 보여줘서 지지자가 민주당을 바라보게 해야 하는 데

매력은 보여주지 않고 이상황에서 국민의짐을 뽑을 거냐고 지지자를 협박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윤호중이 박병석과 손 잡고 지 맘데로 국민의힘과 협상하고 와서

또 다시 지지자한테 이해를 바란다면 그 독재와 뭐가 다릅니까?

정치인이 결정하면 국민이 정치인 뭐서워서 그결정을 따라야하면 그게 독재와 뭐가 다른지 알 수 없습니다.


송영길이나 윤호중은 자신들의 문제점이 뭔지를 모르는 것이 문제입니다.

자신들의 매력을 보열 줄 생각은 않고 지지만 보여달라고 하는 것이 말이 됩니까?


아뭏튼 이쪽저쪽 다 난리이다.

국민이 고학력으로 생각이 발전하고 있는 데 민주당의원은 생각이 어느시점에 멈추어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 봐야 합니다.

[레벨:25]스마일

2021.07.27 (09:45:22)

현재의 상황을 보면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이해찬은 신계의 사람같다.

이해찬이 대통령 한번 했어야 하는데..............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1.07.27 (10:30:55)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21.07.27 (13:48:21)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61 하루에 하나씩 image 5 솔숲길 2021-08-02 2233
4960 달콤하게 한잔 출석부 image 25 이산 2021-08-01 2414
4959 역겨운 한국인들 image 김동렬 2021-08-01 2462
4958 쥴찾사 image 3 김동렬 2021-08-01 3005
4957 너털웃음 출석부 image 28 universe 2021-08-01 2500
4956 전여옥 등판 image 2 김동렬 2021-07-31 2954
4955 닮아가는 출석부 image 18 universe 2021-07-31 5949
4954 검사들의 첩 거래 image 6 김동렬 2021-07-30 2749
4953 러블리 당근 출석부 image 26 이산 2021-07-29 2386
4952 다시 살아나는 일본 image 8 김동렬 2021-07-29 3018
4951 출석체크 출석부 image 28 이산 2021-07-28 2605
4950 비겁한 양재택 image 9 김동렬 2021-07-28 2858
4949 삼복더위 출석부 image 35 이산 2021-07-27 4858
4948 일본의 몰락 image 3 김동렬 2021-07-27 2838
» 배신자는 있다 image 6 김동렬 2021-07-27 2954
4946 탐정들 출석부 image 32 이산 2021-07-26 3960
4945 안산승 광주패 image 11 김동렬 2021-07-26 2797
4944 진짜? 출석부 image 28 이산 2021-07-25 3356
4943 그런데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 image 김동렬 2021-07-25 2016
4942 남양주 국회파 조폭 발견 image 8 김동렬 2021-07-25 4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