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read 6663 vote 0 2008.01.26 (09:01:29)

있습니다. 구조론은 `부조리`를 어떻게 극복하는지 궁금합니다.답은 분명한데 내가 사는 꼬라지는 전혀 엉뚱한 데로 흘러갈 때 부조리를 떠올립니다.분명 이 길을 가면 나에게도, 너에게도, 그들에게도 유리한데 나는 엉뚱한 곳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아기가 말 뜻을 알아듣고 글도 읽을 줄 알게 될 쯤에 구조론을 이해시킨다면 그 아이는 절대 틀림없는 길만 갈까요? 절대 후회하지 않는 길, 엉뚱하지 않은 길을 틀림없이 갈까요? 너무 무리한 요구인가요? 신에게나 요구할 일인가요?

구조론은 무엇입니까? 삶의 설계도이고 그 다음은 설계도를 받아든 자의 몫인가요?

내일을 예측하지 않으면서도 우리는 반드시 가야할 길을 갈 수 있습니까? 오늘 열심히 걸으니까 내일 정확하게 그곳에 도착하는 것... 그렇습니까? 오늘은 절대 내일 일을 알지 못하지만 오늘의 완성된 삶이 내일의 정확한 목적지 도착을 담보합니까?

김동렬

2008.01.26 (09:08:51)

철학적인 질문인데 사유의 깊이가 없다면 어떤 답변도 도움이 되지 않을 것입니다. 구조론은 수학처럼 그저 주어져 있을 뿐, 인간이 그 수학을 이용할 수 있을 뿐, 수학이 인간을 돕기 위하여 개입하지는 않습니다. 수학의 가치는 수학이 없는 원시사회와의 인류학적 비교로만 이해되는 것, 우리는 수학의 가치를 깨닫지 못합니다. 오늘 1이 내일도 그냥 1로 있다는 것의 확실성의 가치를 이해 못하는 사람은 수학의 의미를 깨닫지 못하지요. 원시부족은 오늘 1이 내일은 1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에 많은 에너지를 헛된 곳에 낭비합니다. 마찬가지로 구조론은 바른 길에 대한 확신을 줄 수 있고 그 바른 길에 대한 의심때문에 일어나는 무수한 에너지의 낭비를 막아줍니다. a11111a@한메일로 메일주시면 자세한 답변 드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3215
34 남녀간의 사랑에 대해서 질문 드립니다. 1 자유 2008-11-09 4537
33 kbs 심야토론 정관용진행자의 하차에 대해서 1 가혹한너 2008-11-01 5207
32 조경란과 주이란 1 엘보우 2008-10-25 4849
31 생각하기 힘든생각을 대신 생각해주시는 수고로움 image 1 가혹한너 2008-10-14 4457
30 공간이란 뭘 까요? 8 율리 2008-10-07 5090
29 '신과 나' 정말 큰 깨달음인 것 같습니다 1 자유인 2008-10-06 4198
28 어휴...좀 어처구니없는 질문 드려보아요. 1 지구인 2008-09-24 5366
27 당신들이 밉습니다. 10 가혹한너 2008-08-28 6091
26 말이 참 많다 1 필부 2008-08-23 5863
25 [re] 말이 참 많다 1 필부 2008-08-25 4668
24 하늘 만지기 1 필부 2008-08-20 4805
23 구조론 질문 1 피갈회옥 2008-07-18 4905
» 김동렬님께 질문이 1 나그네 2008-01-26 6663
21 질문)구조론을 읽다가..질. 량. 아시는분? 2 x맨의 비극 2007-11-30 4839
20 구조론 부적응 1 아티스 2007-11-18 5078
19 욕망을 혁명하기 6 강도 2006-06-05 8344
18 전기로 물을 염색해보려고 해요... 강도 2006-05-17 8565
17 [re] 전기로 물을 염색해보려고 해요... 1 김동렬 2006-05-17 8413
16 질문있습니다 ^^ 강도 2006-05-06 8158
15 [re] 질문있습니다 ^^ 2 김동렬 2006-05-06 8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