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426 vote 0 2023.02.28 (12:43:43)


https://youtube.com/live/mDrVLZ8aSvM


야설왕 장예찬과 접대왕 이준석, 학폭왕 정순신과 망사왕 한동훈, 이들은 영혼의 콤비들이다. 보수의 본질은 그저 깽판을 치는 것이다. 신사는 양아치를 이길 수 없다. 도덕가 행보로는 깡패를 이길 수 없다. 우리가 이기려면 밖에서 새 물이 들어와야 한다. 인공지능이 뭔가 해줘야 한다. 이재명은 총선까지 책임지고 다음 대선은 인공지능을 아는 사람이 나서야 한다.


유시민은 인공지능을 배워야


위법한 방법으로 수집된 검찰이 증거는 모두 기각되어야 한다. 자의적인 정치인 뒷조사 자체가 위헌이다. 평시와 전시에 적용되는 군법이 다르지. 지금은 전쟁 상태. 전쟁 중에는 지휘관을 구하는게 상식. 이재명은 할 만큼 했어. 외통수로 몰리는게 더 위험. 항상 예비병력, 예비자원, 백업후보, 마무리 투수는 대비해야 하는 거.

다음 정권은 인공지능을 아는 사람이 창출하는게 정답



문벌귀족 고려시대


정순신 부자는 부끄러운 서울대 동문.

작년에 이미 한동훈이 정순신 자리 팔아먹었다고 보는게 상식.



장예찬은 또 뭐야


룸에서 접대받은 이준석

야설 작가 장예찬.. 내용도 파렴치한 쓰레기 내용

윤석열이 발탁한 인재 수준

묘재라는 아이디로 조폭 조창조 자서전도 쓰고, 조폭 행사에도 참여하고, 김동길도 동참



재주도와 호남이 당하는 이유


제주도가 당하는 이유는 섬이기 때문이다. 시골 텃세와 메커니즘이 정확히 같다. 한국뿐 아니라 세계 도처에 흔하다. 이스마일 카다레의 부서진 사월에 묘사되듯이 마케도니아 알바니아에는 아직도 카눈에 따라 복수를 대물림 하고 있다. 산악국가 예멘도 장난이 아니고. 고립된 산악지역의 지리적 특성이 섬과 같기 때문이다. 


박정희가 육영수와 결혼하고 김종필을 총리로 임명한 순간 호남은 섬으로 고립되었다. 말로 설득하는 것은 의미가 없고 물리적으로 제압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러나 제주도인과 일부 호남인은 양다리 걸치고 캐스팅보트가 되려고 한다. 순천 출신 호남 호족 가인 김병로 후손 김종인이 하는 짓이다. 자신은 엘리트 귀족이기 때문에 그렇게 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이차대전이 진행 중인 데도 영국 귀족들은 나치 독일과 내통했다. 자신은 영국인이 아니라 귀족이기 때문에 그렇게 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귀족은 외국 귀족과 결혼하기 때문에 영국인이라는 생각이 없다. 영국 왕실부터 독일 출신이기 때문이다. 진중권은 엘리트이기 때문에 친일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엘리트는 국경이 없다고 생각한다. 썩은 특권의식을 쳐부수지 않으면 안 된다. 



문어가 영리한 이유


문어는 여덟 개의 다리를 손으로 사용해서 영리해진게 맞다. 도구를 사용하려면 머리가 좋아야 하기 때문. 사람이 영리해진 것도 손과 언어를 사용하기 때문. 보더콜리가 영리해진 이유는 양떼를 몰아야 하기 때문. 인간은 사회생활을 하기 때문에

표정으로 많은 것을 전달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행동을 모방하기 때문에. 원숭이도 모방행동을 잘하는데 그 이유는 손이 있기 때문. 즉 모듈진화라는 것. 중요한 것은 어떤 하나가 아니라 여러 가지 원인이 연결되면 방향성이 생긴다는 것. 즉 후진이 안 되는 거. 머리가 좋아지는 방향으로만 가고 나빠지는 방향으로는 안 간다는 거. 축구리그에 승점을 매겨도 마이너스는 없다. 이기면 3점 비기면 1점 지면 0점이지 지면 마이너스 점수를 주는 것은 아니다. 이기는 쪽만 평가를 하고 지는 것은 그냥 놔두는 것. 지는 팀에 마이너스 점수를 주면 여러 가지로 곤란해진다. 이런 일방향현상은 자연과 사회에 광범위하게 나타난다. 기차가 후진하다가 사고나는게 그런 예. 특히 정치판이 역차별 논란이 그런데 범죄자의 무죄추정 원칙도 그렇고. 반대로 선행을 한 경우 선행추정? 그런건 없다. 그 경우는 본인이 증명해야 하는 것. 오은선은 선생추적의 원칙을 달라고 요구하는 거. 범죄를 저지른게 아니잖아.


발명을 했다.. 본인이 증명

범죄를 했다.. 검사가 증명


둘 다 일방향으로 간다. 개소리를 하는 사람은 증명 책임을 상대방에게 떠넘기는 개수작을 부리는 것이고 양방향으로 간다고 믿기 때문에 범죄자에게 무죄를 증명하라고 하고(피해자가 증명하라는 급발진) 음모론은 검증하는 사람이 증명하라고 하고.. 그런 꼼수를 쓰지만 거짓


틀린 생각.. 머리가 좋은 사피엔스가 자연선택에 의해 살아남았다. 뇌용적이 커져서 머리가 좋아졌다.

바른 판단.. 700만 년 전부터 꾸준히 좋아지는 방향으로 진화했다. 뇌용적과는 별로 관계가 없음(약간의 관계는 있음) 여러 가지 원인이 동시에 작용하면 좋아지거나 나빠지는 한 방향으로만 간다는 거. 즉 우연이 아닌 필연. 그 이유는 여러 원인이 서로 간섭하기 때문.



행복한 사람의 죽음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99 휴방공지 김동렬 2023-04-04 1543
1098 서문시장 윤석열, 즐기고 있다 김동렬 2023-04-02 1880
1097 후손을 생각하라. 전두환과 전우원 김동렬 2023-03-30 2148
1096 전광훈 김재원의 공포영화 1 김동렬 2023-03-28 1892
1095 서경덕 문화쇄국은 문화적 집단자살 김동렬 2023-03-26 1583
1094 한동훈과 천공 김동렬 2023-03-23 1980
1093 비수술 트랜스젠더 문제 김동렬 2023-03-21 1589
1092 한국야구 망친 김성근 주술야구 김동렬 2023-03-19 1750
1091 공룡의 진실. 무게중심이 안 맞다. 김동렬 2023-03-16 1906
1090 국대 10번 김현수 배타고 와라 양준혁 1 김동렬 2023-03-14 1999
1089 한동훈과 죽음의 굿판 2 김동렬 2023-03-12 1667
1088 대검찰청에도 JMS 정명석 김동렬 2023-03-09 1715
1087 정명석 윤석열 자웅동체 이익공동체 5 김동렬 2023-03-07 1815
1086 명석, 준석, 용석, 윤석, 엄석.. 오석의 난 김동렬 2023-03-05 1571
1085 일장기 테러 윤석열 지령 김동렬 2023-03-02 1522
» 야설왕 장예찬 접대왕 이준석 김동렬 2023-02-28 1426
1083 한동훈 아바타 정순신 1 김동렬 2023-02-26 1533
1082 인간이 카타고를 이겼다 김동렬 2023-02-23 1481
1081 김기현 예정, 오은선 추락 김동렬 2023-02-21 1495
1080 천공도사 건진법사 딱걸린듯 김동렬 2023-02-19 13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