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607 vote 0 2022.10.24 (14:36:33)



미국, 일본, 독일, 영국, 러시아, 중국, 인도가 모두 나만 살겠다는 이기적인 결정을 한다. 세계경제는 연환계로 묶여 있다. 남이 죽는데 내가 사는 방법은 없다. 경기가 좋을 때는 개인의 이기적인 행동이 집단을 이롭게 한다. 분위기가 나쁠 때는 반대가 된다. 지도자의 교통정리가 없으면 다 같이 죽는다. 스프링벅의 질주와 같다. 뒷자리를 차지한 스프링벅은 새 순을 먹으려고 무리를 앞질러 앞으로 간다. 앞자리를 차지한 스프링벅은 자기 자리를 빼앗기지 않으려고 질주한다. 그리고 다 같이 절벽에 떨어져 죽는다.

 

https://youtu.be/M3WhXwwaHwg



김진태의 자살정치


제 입으로 이재명 성남시 모라토리엄 따라했다고 자폭. 금융권 대혼란. 둔산주공부터 프로젝트 파이낸싱 줄줄이 파산이라는데. 문제는 언론이 이 사실을 한달간 숨긴 것. 조중동 한경오 방송사 종편 모두가 공범. 보수가 집권하면 기득권이 모두 한 패라서 리스크 관리가 안 된다는 거.



가수 비의 나체쇼


박정희 모욕하기 목적 청와대 생쇼. 그런다고 박정희 귀신이 쥴리 꿈에 안 찾아오겠는가?



역풍이 무서워? 구더기가 무서워?


45일만에 내려온 총리도 있는데. 탄핵을 언제하든 지금부터 군불을 때는게 맞지. 잔머리 굴리지 말고, 타이밍 재지 말고, 간보지 말고 국민을 믿고 우직하게 황소처럼 가자고. 이게 다 민주주의 시스템의 업그레이드 과정. 형식상 아니라 내용상으로도 국민이 주인 되는 절차. 한 번은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하는 거.



미디어의 개가 된 박지현


민생현장 찾아야 한다며 금융권 대혼란 사태에 너는 뭐했냐? 

언제나 미디어 앞을 서성거리며 언론에 꼬리치는 똥개 박지현

권력있는 기자에게 아부하는 만큼 국민의 역적이 된 것



윤석열 개가 된 한겨레


니들 눈에는 20만이 1만8천으로 보이나? 현장에 안 가는게 기자냐? 어디서 얻어온 촛불이 적게 나온 사진.



기레기 참사


강환이를 강환이라고 못 부르는게 신문시 기자냐? 칠성파 이강환이 그렇게 무섭냐? 이강환이 소아마비 환자라서 겁이 없다지.



저격도 팀플레이


160명 저격한 미군 저격수는 동료와 팀전술을 쓴다는데.

집단에만 팀이 있는게 아니라 개인에도 팀이 있어. 왼손잽과 오른손 스트레이트가 팀을 이루는 것

공간 뿐 아니라 시간에도 팀 플레이가 있는 것.



인간의 지능이 높아진 이유


[레벨:30]스마일

2022.10.24 (14:53:08)
*.245.254.27

언론이 나라를 위기로 몰고 가고 있다.

언론의 바보 과잉보호가 나라를 개판으로 만들고 있다.


윤석열을 리더로 만든자는 

독일에서 히틀러가 나오도록 만든자와 원리가 같다.

바보이니까 리더로 앉혀놓으면 무능해서 조언자를 찾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그때 장막 뒤에서 무능한자를 조종하면

무능하니까 순순히 말을 듣겠지라고 생각한 정치인이

지금 상황을 악화일로 만든 것이다.


바보라고 권력이 없나? 무능하다고 권력을 싫어하나?

지금 대한민국에서 가장 권력욕이 넘치는 세대가

6070의 무학 바보세대 아닌가?

가진 것 없고 무능하다고 순순히 무대 뒤로 퇴장해 주는 것이 아니다.

바보들도 자신이 가진 힘을 풀파워로 쓰고

나라를 개판만들지 절대 스스로 퇴장하지 않는다.


서양은 백년전에 다 겪었다.



[레벨:30]스마일

2022.10.24 (15:00:27)
*.245.254.27

타이밍을 맞추고 시간을 재고 간을 봐서

이제까지 기득권이 원하는 데로 세상이 흘러가든?

세상이 그렇게 흘러가지 않는다.


지금부터 탄핵 준비를 해야하고 

국민은 계속 탄핵을 외쳐야한다.

리더의 무능을 탄핵하는 것이 아니라

(리더 성격 관심없다.)

리더의 행동과 공정과 상식에 벗어나서 행동이 가져온 결과를 탄핵하자는 것이다.

탄핵해야 국민이 산다.

6개월만에 금융위기가 올 수도 있다는 분위기형성! 이게 제대로 된 나라냐?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정지훈 비 안정권 흉내 홀딱쇼 2 김동렬 2022-10-24 1607
1028 박원순 타살 2 김동렬 2022-10-22 1565
1027 조국 진중권 왕과 광대 2 김동렬 2022-10-19 1636
1026 김남국 해명과 박원순 실수 2 김동렬 2022-10-17 1609
1025 주인을 향해 짖는 김문수 전여옥 1 김동렬 2022-10-15 1280
1024 친일망언 정진석 1 김동렬 2022-10-12 1363
1023 여가부의 실패. 공무원 하는 일이 다 그렇지. 김동렬 2022-10-10 1247
1022 이준석 박수홍 잘못될 것은 잘못된다 1 김동렬 2022-10-08 1424
1021 추물 김동길 오물 류호정 김동렬 2022-10-05 1452
1020 아스퍼거 증후군에 대한 이해와 오해 김동렬 2022-10-03 1166
1019 대통령 하기 싫은 윤석열 김동렬 2022-10-01 1352
1018 애물단지 윤석열 2 김동렬 2022-09-28 1879
1017 쪽팔고 죽다 원술과 윤석열 김동렬 2022-09-26 1297
1016 윤석열 탄핵이냐 하야냐 2 김동렬 2022-09-24 1740
1015 윤석열 천공 수수께끼는 풀렸다 김동렬 2022-09-21 1787
1014 푸틴과 젤렌스키 김동렬 2022-09-19 1146
1013 탐욕의 다이애나 김동렬 2022-09-17 1483
1012 유시민 윤석열 알몸논쟁 2 김동렬 2022-09-14 1783
1011 독재자와 추종자 푸틴과 윤석열 김동렬 2022-09-12 1559
1010 영국 악인 엘리자베스의 죽음 김동렬 2022-09-10 15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