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https://youtu.be/iFnrCvYGaUw


혐오라고 표현하지만 화를 내는 것이다. 화를 내는 이유는 화가 나기 때문이다. 왜 화가 날까? 불행하기 때문이다. 행복한 사람은 화를 내지 않는다. 왜 불행할까? 쥐어짜기 때문이다. 한국 청소년이 세계 민주국가 중에서 가장 많은 금지를 당하고 있다. 가장 많은 공부를 강요당하고 있다. 인간의 본성을 억압하고 있다. 젊은이를 불행하게 만들어놓고 화를 내지 말라고 하는 것은 위선이다. 남탓으로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 행복 없이는 평화가 없다. 게임을 해서 성적이 떨어져도, 연애를 해서 미혼모가 되어도 인간의 본성 그렇다면 받아들여야 한다. 그것을 금지한 여가부는 인류에 죄를 지은 것이다. 생색내기 전문 전시행정 전문 공무원의 반인간, 반인권 범죄를 방치하면 안 된다. 세부적인 잘못은 있겠지만 큰 방향에서는 마광수가 옳았고 이해찬이 옳았다.



밥 먹느라 조문 못했다


시민들에게 반말 찍찍. 장난하냐? 중요한건 주변에서 보좌를 못한다는 거. 더 문제는 보좌를 못하는 이유. 보좌를 하면 화를 내고 두들겨 패려고 한다는 거. 김은혜도 한달째 증발사태. 어제 서면브리핑을 했다는게 장난하냐? 



한글날의 의미


윤석열 정부가 조잡한 1억 6천짜리 한글날 기념식을 했다는데.

한국이 인류에 뭔가를 보여준 것. 순수한 창의로 궁극적인 경지에 도달할 수 있다는 구조론의 선례. 살아남은 모든 언어는 표의문자에서 자연스럽게 진화한 거지 인공적으로 만든건 아냐. 인간이 도달할 수 있는 가장 멋진 지적 유희. 한글보다 좋은 것은 구조론 밖에 없어. 한글은 음양의 방정식이 들어있어. 동남아 말은 대부분 중국과 비슷한 단음절어. 특히 태국어는 띄어쓰기가 안 되고, 베트남어는 단음절로 된 한자어를 영어로 써서 띄어쓰기가 문법과 맞지 않아. 우리말로 하면 안녕하세요를 붙여쓰는게 아니라 안 녕 하세 요 하는 식.  



여가부 유감



한국인의 집단자살



러시아의 몰락


러시아는 병사가 필요한게 아니라 장교가 필요하다. 러시아가 전쟁을 이기는 방법은 없고 제법 오래 버티는 방법은 있다.

1. 따먹은 영토 일부를 내주고 전선을 500킬로까지 좁힌다.(전쟁 이전으로 회귀)

2. 병력투입을 줄이고 주요 거점에 화력을 왕창 쏟아붓는다.

3. 그래봤자 경제가 거덜나서 망한다. 

레닌은 전쟁을 반대해서 성공했는데 러시아에 필요한 사람은 레닌과 김재규다. 

푸틴이 물러나지 않고는 해결방법이 없네.

평화조약.. 크림반도와 돈바스 다 내주고 2014년 이전으로 회귀

휴전조약.. 2022년 1월 이전으로 회귀.



보통사람의 헛소리


잉카의 거석건축물에 있는 하단 돌출부. 나무기둥으로 수십톤 거석을 받친다는 무뇌 유튜버. 돌을 모래를 넣어 물레로 갈아낸 것. 금방 갈아버려.



구조론 핵심요약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29 정지훈 비 안정권 흉내 홀딱쇼 2 김동렬 2022-10-24 1608
1028 박원순 타살 2 김동렬 2022-10-22 1565
1027 조국 진중권 왕과 광대 2 김동렬 2022-10-19 1636
1026 김남국 해명과 박원순 실수 2 김동렬 2022-10-17 1610
1025 주인을 향해 짖는 김문수 전여옥 1 김동렬 2022-10-15 1280
1024 친일망언 정진석 1 김동렬 2022-10-12 1363
» 여가부의 실패. 공무원 하는 일이 다 그렇지. 김동렬 2022-10-10 1247
1022 이준석 박수홍 잘못될 것은 잘못된다 1 김동렬 2022-10-08 1424
1021 추물 김동길 오물 류호정 김동렬 2022-10-05 1452
1020 아스퍼거 증후군에 대한 이해와 오해 김동렬 2022-10-03 1166
1019 대통령 하기 싫은 윤석열 김동렬 2022-10-01 1352
1018 애물단지 윤석열 2 김동렬 2022-09-28 1879
1017 쪽팔고 죽다 원술과 윤석열 김동렬 2022-09-26 1297
1016 윤석열 탄핵이냐 하야냐 2 김동렬 2022-09-24 1740
1015 윤석열 천공 수수께끼는 풀렸다 김동렬 2022-09-21 1787
1014 푸틴과 젤렌스키 김동렬 2022-09-19 1146
1013 탐욕의 다이애나 김동렬 2022-09-17 1484
1012 유시민 윤석열 알몸논쟁 2 김동렬 2022-09-14 1783
1011 독재자와 추종자 푸틴과 윤석열 김동렬 2022-09-12 1559
1010 영국 악인 엘리자베스의 죽음 김동렬 2022-09-10 15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