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427 vote 0 2022.07.11 (15:04:30)


https://youtu.be/4gKYPJg8GEs


  에너지는 방향성이 있다. 여럿이 무리를 이루면 한 방향으로 움직인다. 서로 연동되기 때문이다. 확산 아니면 수렴이다. 외부지향 아니면 내부지향이다. 외향형 아니면 내향형이지 혼합형은 없다. 하나의 기준에 맞추는데 따른 일관성에서 효율성이 나오기 때문이다. 프랑스와 독일이 철학을 하는 이유는 자신이 중심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프랑스의 합리주의와 독일의 관념론 철학은 중심이 주변부를 집어삼키는 법칙이다. 반면 영국의 경험주의 철학과 미국의 실용주의 철학은 주변부의 행동이다. 주변을 장악할 수 없기 때문에 변방에서 겉돌게 된다. 각종 사이비에 빠진 일본의 반철학은 주변인의 행동이다. 한국은 중심부와 주변부의 경계선에 있다. 어느 쪽을 바라보고 발을 뻗을 것인가? 철학하지 않으면 죽는다. 아시아의 변방으로 주저앉을  것인가 아니면 동양문명과 서양문명이 만나고 소통하는 중심부가 될 것인가?



아베소멸이 삼겹살 구울 일인가?


중국에서는 원 플러스 원 행사를 하며 난리라는데.

어쨌든 굥락은 즐거워


윤석열의 아베 조문은 할 수 있으나 

사전에 국민에게 양해를 구하지 않는 것은 무엇인가?

인간에 대한 예의의 문제다.

일본에만 예의를 지키고 국민의 지지율은 신경쓰지 않는다며 무례를 저지르고 있다.

노무현의 반이라도 되고 싶으면 지금 하야하라.



통일교 = 신천지


모든 사이비의 원조는 강증산

동학의 활약에 주목했던 강일순이 동학+서학을 창시한게 증산교

천지도수를 재는데 서양수학을 암시한 것.

유불선 삼교를 합치는 것은 동학, 거기에 서양 과학을 접목하고 

페미니즘을 선언하는 것은 서학.

강증산의 목표는 세계정부를 세우고 세계황제가 되는 것.

그걸 따라한 것이 통일교. 

강증산의 영향을 받아 동학의 유교철학으로 세계를 통일하겠다며 

가정중시=유교사상으로 동학(유교)과 서학(기독교)을 접목하고 공산주의에 맞서겠다는 주장.

김일성의 주체사상은 유교+사회주의

신천지든 뭐든 모든 사이비는 교리를 서로 표절하기 때문에 뿌리가 하나.

동학의 일파가 일진회를 세우고 일본의 신토를 들여온게 환빠의 원조

굳이 말하자면 홍수전의 태평천국이 원조



윤떡락의 이유


지지율이 속락하는데 전설의 10 퍼센트라고 들어나 봤냐?


경상도 인물도 아니고.. 영남표는 호남표가 노무현 테스트 하듯 통과의례 거쳐야 

보수 정치인도 아니고.. 언제 국힘당에 입당했냐? 정치신인이 지갑주워 벼락감투 

기독교 신자도 아니고.. 한국에서 먹어준다는 보수 기독교 세력이 붙을 리도 없고 

쥴리는 이대남 아니고.. 공정타령 이대남에 불공정의 화신 멤버 유지 나와주시고


너는 정체가 뭐냐?

본질은 이념의 부재.. 대통령이 된 이유가 뭐냐고? 상관 문재인 고자질?


원래 정치인이 하던 기업과 관료 사이의 브로커 짓을 조중동한경오가 하게 된 거.

조중동은 검찰내각 되는거 보고 이제 브로커 짓도 못해먹겠네 하고 씹어대는거.



아베 총격범 야마가미


나노리라고 하는데 일본은 습격할 때 상대 이름을 부르고 자기이름을 대는게 예의라고.



뇌는 무엇을 하는가?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99 개장수 이준석 나경원 걸고 전여옥 팔아 김동렬 2022-08-15 710
998 왜 사냐건 죽지요. 이준석 김동렬 2022-08-13 999
997 표절왕 싹쓸왕 상납왕, 전여옥 김건희 이준석 김동렬 2022-08-10 1268
996 정용진 강용석 용용듀오 난형난제 김동렬 2022-08-08 1381
995 김부선 김건희 김여사의 난 김동렬 2022-08-06 1610
994 이준석 안철수 심상정 브로커 삥뜯기 정치 김동렬 2022-08-03 1666
993 국뽕 걷어내고 한산의 실력은? 관종노인 류근일 1 김동렬 2022-08-01 1847
992 윤석열 히틀러 한동훈 괴벨스 김동렬 2022-07-30 1973
991 윤석열이 까이는 이유. 1 김동렬 2022-07-27 2089
990 이준석 타살 윤석열 지시? 김동렬 2022-07-25 2272
989 허세스코 박막례 푸룽제제 김동렬 2022-07-23 1969
988 유희열의 가증스러움 1 김동렬 2022-07-20 2555
987 필리핀 김마담 용산궁 김마담 1 김동렬 2022-07-18 1736
986 안정권 배후 김건희? 1 김동렬 2022-07-16 1702
985 김건희 나경원 대혈투 1 김동렬 2022-07-13 1769
» 아베석열사제출마 김동렬 2022-07-11 1427
983 아베의 죽음과 한국의 일본추종 김동렬 2022-07-09 1489
982 굥의 몰락 윤석열 김동렬 2022-07-06 1409
981 마동석 액션. 이빠이네. 김동렬 2022-07-04 1033
980 성접대왕 이준석 2 김동렬 2022-07-02 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