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979 vote 0 2022.03.26 (12:30:30)

https://youtu.be/2p7w1-u2rgc



박정희 귀신이 무서워


   한번 생쇼를 하면 사람이 박수를 치는 이유는 두 번째 생쇼를 끌어내기 위한 것이다. 두 번 생쇼를 하면 박수를 치지 않는 이유는 세번 생쇼를 해도 메뉴가 달라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챘기 때문이다. 레파토리가 똑같잖아. 윤씨의 하극상 역적질은 보기 드문 생쇼였다. 국힘당 지지자들이 그에게 대선후보 자격을 준 것은 두번째 생쇼를 보기 위해서였다. 대선과정에서 생쇼로 세번째 생쇼도 그다지 기대할 것이 없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가 문재인을 들이받은 이유는 황소처럼 머리에 뿔이 나 있었기 때문이었다. 별거 없고 원래 뿔이 나 있는 인간이구나 하고 알아챈 것이다. 거창한 계획은 없었다. 원래 머리에 뿔이 난 인간은 습관적으로 들이받는다. 그냥 좌충우돌 한다. 그런데 저 자가 왜 대가리에 뿔이 났지? 아 점쟁이의 농간 때문에 그렇구나 하고 알아버렸다. 민주주의는 타협의 예술인데 저 위인이 하는 짓을 보니 도무지 타협할 기미가 없다. 그렇다면 뭔가 있구나. 심증이 갈수록 확신으로 굳어진다. 무속계에서 알아주는 귀신이 박정희 귀신이다. 박정희 귀신이 무서워서 청와대는 단 하루도 들어갈 수 없다는 사실을 국민은 알아채 버렸다. 웃프다.



이대남의 퇴행행동



최악언론 최악지식



철학의 탄생



연결과 단절



새로운 철학이 필요하다(칼럼)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7 강수연 김지하 그때 그시절 김동렬 2022-05-09 1053
956 푸틴의 선택 1 김동렬 2022-05-07 980
955 정유라 속여먹은 강용석 김동렬 2022-05-04 1187
954 바이든 문재인 윤석열 1 김동렬 2022-05-02 1223
953 근성가이 조국 VS 황태자 한동훈 1 김동렬 2022-04-30 1142
952 배신의 양향자 박지현 김동렬 2022-04-27 986
951 권력생산 마크롱 권력소비 르펜 2 김동렬 2022-04-25 953
950 신천지 취임식이냐? 김건희 김동렬 2022-04-23 1074
949 촘스키 푸틴 덤앤더머 김동렬 2022-04-20 792
948 특권본색 정호영 1 김동렬 2022-04-18 846
947 국민과의 전쟁 윤석열 김동렬 2022-04-16 984
946 정치검사 한동훈 1 김동렬 2022-04-13 1433
945 김근희 박근혜 쥴박대전 김동렬 2022-04-11 1196
944 바이든 윤석열 궁합은? 김동렬 2022-04-09 1018
943 문재인죽이기 실제상황 김동렬 2022-04-06 1384
942 윤석열 망부석 정치 1 김동렬 2022-04-04 1235
941 푸틴의 삽질 김동렬 2022-04-02 872
940 까불다 죽는 이준석 1 김동렬 2022-03-30 1140
939 김용옥 김규항 삽진보의 입장 1 김동렬 2022-03-28 1095
» 박정희 귀신이 무서워윤 김동렬 2022-03-26 9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