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방송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162 vote 0 2022.03.26 (12:30:30)

https://youtu.be/2p7w1-u2rgc



박정희 귀신이 무서워


   한번 생쇼를 하면 사람이 박수를 치는 이유는 두 번째 생쇼를 끌어내기 위한 것이다. 두 번 생쇼를 하면 박수를 치지 않는 이유는 세번 생쇼를 해도 메뉴가 달라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아챘기 때문이다. 레파토리가 똑같잖아. 윤씨의 하극상 역적질은 보기 드문 생쇼였다. 국힘당 지지자들이 그에게 대선후보 자격을 준 것은 두번째 생쇼를 보기 위해서였다. 대선과정에서 생쇼로 세번째 생쇼도 그다지 기대할 것이 없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그가 문재인을 들이받은 이유는 황소처럼 머리에 뿔이 나 있었기 때문이었다. 별거 없고 원래 뿔이 나 있는 인간이구나 하고 알아챈 것이다. 거창한 계획은 없었다. 원래 머리에 뿔이 난 인간은 습관적으로 들이받는다. 그냥 좌충우돌 한다. 그런데 저 자가 왜 대가리에 뿔이 났지? 아 점쟁이의 농간 때문에 그렇구나 하고 알아버렸다. 민주주의는 타협의 예술인데 저 위인이 하는 짓을 보니 도무지 타협할 기미가 없다. 그렇다면 뭔가 있구나. 심증이 갈수록 확신으로 굳어진다. 무속계에서 알아주는 귀신이 박정희 귀신이다. 박정희 귀신이 무서워서 청와대는 단 하루도 들어갈 수 없다는 사실을 국민은 알아채 버렸다. 웃프다.



이대남의 퇴행행동



최악언론 최악지식



철학의 탄생



연결과 단절



새로운 철학이 필요하다(칼럼)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42 윤석열 망부석 정치 1 김동렬 2022-04-04 1417
941 푸틴의 삽질 김동렬 2022-04-02 1034
940 까불다 죽는 이준석 1 김동렬 2022-03-30 1282
939 김용옥 김규항 삽진보의 입장 1 김동렬 2022-03-28 1268
» 박정희 귀신이 무서워윤 김동렬 2022-03-26 1162
937 언론이 키운 괴물 윤석열 2 김동렬 2022-03-23 1694
936 청와대 옮기자 삽질왕 윤석열 김동렬 2022-03-21 1313
935 경거망동 윤석열 김동렬 2022-03-19 1028
934 변희재 진중권 유시민 김어준 김동렬 2022-03-16 1580
933 오늘 유튜브 방송은 휴방합니다. 1 김동렬 2022-03-14 901
932 김대중 노무현이 필요하다 김동렬 2022-03-12 1680
931 산 자와 죽은 자의 승부 김동렬 2022-03-09 2013
930 윤틀러 전석열 김동렬 2022-03-07 1618
929 안철수 윤석열 짐승들의 시대 김동렬 2022-03-05 1498
928 트럼프 푸틴 윤석열 삼위일체 김동렬 2022-03-02 2077
927 뒤끝작렬 윤안파혼 1 김동렬 2022-02-28 1496
926 젤렌스키 윤석열 김동렬 2022-02-26 1389
925 바지 윤석열 추태 이준석 2 김동렬 2022-02-23 1722
924 안철수의 선택 김동렬 2022-02-21 1336
923 불공정 몰상식 윤석열 1 김동렬 2022-02-19 1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