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https://www.youtube.com/watch?v=fhW5PqreFlI&feature=youtu.be


그리스 로마의 유클리드 기하학 (https://namu.wiki/w/유클리드%20기하학) 이, 알렉산더의 동방원정으로 인해, 아랍에 전해지고, 아랍 (정확히는 페르시아)의 지혜의집에서 수학은 집대성. 페르시아와 러시아는 동유럽계 유태인에 의해 연결이 되어 있었고, 여러번 했던 이야기지만, 수학의 집대성자인 오일러 (https://namu.wiki/w/레온하르트%20오일러 )도 페르시아에서 전달된 러시아 (새인트 페테스부르그, 레닌그라드)에서 수학을 집대성함.  영국의 왕립협회는 페르시아-러시아를 통해 전해진 수학을 자신들이 집대성한것처럼 진도를 나간게, 뉴턴과 맥스웰. 


number of equations = number of unknown 을 외치며 두개가 동일하면, 어떤 문제도 풀수 있다고 소리치던 20년전의 벽안의 공학수학 교수가 떠오르는 저녁. 


방정식은 '저울'이고, 그 저울에 x라는 미지수를 넣으면, 저울 1에 x 하나, 저울 2개에 x 2개 (혹은 x, y)로, 어떤 x도 풀수 있게 된다. 밸런스인 = 식만 세울수 있으면, 공간축에서/시간축에서 '전개' (Euler's extension. https://namu.wiki/w/오일러%20공식)가 가능하다.  


오일러 방정식의 x를 time (t)로 치환하면, 정확하게 빛의 공식 (전기장 자기장의 helix곡선)이 완성된다. 맥스웰도 오일러의 원전을 전자기장에 연역 시킨것. (https://bsahely.com/2015/09/20/eulers-formula-is-the-key-to-unlocking-the-secrets-of-quantum-physics/ )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44804
2061 변이의 그나마 적절한 설명 1 chow 2023-02-01 250
2060 거시세계의 불연속성 image 2 chow 2023-01-30 277
2059 파인만 별 거 없네, 무한과 재규격화 6 chow 2023-01-29 433
2058 장안생활 격주 목요모임 image 오리 2023-01-25 153
2057 박찬호와 김병현의 차이점 dksnow 2023-01-25 447
2056 일원론의 충격 1 systema 2023-01-18 557
2055 기술에 대해 정확히 말하기 dksnow 2023-01-16 329
2054 냉전 이후 자본주의와 디지털 혁신 dksnow 2023-01-16 278
2053 무한과 연속성의 차이 chow 2023-01-12 428
2052 장안생활 격주 목요모임 image 오리 2023-01-11 406
» 수학의 기원과, 아랍 (페르시아)의 역할 image dksnow 2023-01-07 780
2050 법과 현실의 특성에서 본 괴리, 불확정성원리 SimplyRed 2022-12-31 1074
2049 장안생활 격주 목요모임 image 오리 2022-12-28 1131
2048 장안생활 격주 목요모임 image 오리 2022-12-14 1582
2047 2002-2022 dksnow 2022-12-12 1701
2046 가설연역법에 기반한 상호작용 시스템 chow 2022-12-11 1575
2045 손주은이나 대치동 똥강사들보다 100배 낳은 최겸 image 3 dksnow 2022-12-07 2415
2044 장안의 화제 Open AI chatbot (ChatGPT) image 6 오리 2022-12-06 2039
2043 한국이 브라질을 작살내는 법 chow 2022-12-04 1749
2042 장안생활 격주 목요모임 image 오리 2022-12-01 1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