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8]dksnow
read 2711 vote 0 2022.09.29 (10:08:03)

* 1948년도 영국위주의 세계국경선 그려짐.

* 냉전이 가시화되었고, 영국을 계승한 미국이, 또다른 승전국 소련과 대치

* 1970년대 러시아산 유태인 뉴욕 맨허턴에 정착한 키신저 가문이 워싱턴디씨에 등장

* 핑퐁외교로, 중국과 소련의 갈등은, 미국의 승리로 견인 (featuring 80년대 체르노빌 핵발전소 사건)

* 80년대 플라자 합의로 일본을 미국이 조졌고,

* 90년대에는, 무자비한 과즙짜기 실현. 세계는 하나의 공장으로 작동함 (미국-서유럽-----일본/한국----중국 하청체제)

* 2000년대 초반 IT 버블

* 2001년 911 테러!

* 2000년대 후반 IT거품 붕괴

* 2010년대 서브프라임 모기지 붕괴 (미국은 이때 한번 붕괴했음, 지금도, 의료와 노인/이민 문제로 골머리)

* 2010년대 후반, 연준의장 버냉키의 달러 찍기.

* 살아나던 경제는 2020년대의 코로나 경제 꺾기.

* Inflation Reduction Act라는 희대의 법률제정과 연준의 이자율 상승, 거기다, 러-우 전쟁 유럽 불안.


[레벨:30]스마일

2022.10.03 (19:02:58)

2016년 글로벌화에서 자국이기주의로 돌아선해.
영국 브렉시트와 트럼프 당선이 자국우선주의로 돌아서게 했음. 트럼프의 출현을 희화하면서 우습게 봤지만 트럼프는 당선됐고 세계는 탈글로벌주의로 가고 있음. 2016년은 글로벌주의가 막을 내린 중요한 해가 될 수 있음.
[레벨:30]스마일

2022.10.03 (19:06:48)

경제는 마냥 돈을 찍어낸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게 아님. 코로나시기에 미국은 마이너스성장인데 주식은 오르는 기형성장.
풀어놓은 돈은 언젠가 인플레로 문제를 일으키게 되어 있음. 미국도 작년에 한국이 금리 올리는 거 보고 올렸으나 이제는 경제에서 선행역할을 하는 나라가 사라졌음.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42775
2025 한국에서 사이비가 판을 치는 이유 dksnow 2022-10-04 2256
» 2022년도 세계 상황 2 dksnow 2022-09-29 2711
2023 페트로 달러,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군사협력협정, BRICS 기축통화, 러시아-인도 남북수송회랑 1 mowl 2022-09-27 2468
2022 완벽한 설명 이상우 2022-09-23 2724
2021 사람이 귀하다. systema 2022-09-23 2478
2020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오리 2022-09-22 2065
2019 아인슈타인의 절대성이 문제 chow 2022-09-19 2136
2018 아인슈타인도 이해 못 한 상대성이론 1 chow 2022-09-17 2350
2017 엇박자 경제대응 1 SimplyRed 2022-09-15 2343
2016 양자컴퓨터 chow 2022-09-10 2827
2015 입자세계의 파동현상 image chow 2022-09-09 2774
2014 중간 점검 dksnow 2022-09-09 2644
2013 장안생활 격주 목요모임 image 오리 2022-09-08 2660
2012 지성주의의 길 systema 2022-09-02 3234
2011 폭락전야 image dksnow 2022-08-31 3852
2010 여기자는 왜 그랬을까? dksnow 2022-08-28 4024
2009 자이로의 원리 image chow 2022-08-27 3341
2008 장안생할 격주 목요 모임 image 3 오리 2022-08-25 3503
2007 15세기 대항해 시대 이후 dksnow 2022-08-23 3792
2006 전기산업의 독특한 특성 2 mowl 2022-08-22 3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