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0]dksnow
read 4223 vote 0 2022.08.23 (00:06:59)

인류는 여기까지 2022년까지 왔다.

물론, 메소포타미아-인더스 문명이 있었고, 그리스-로마 문화가 꽃을 피웠고,

12세기까지 아랍의 '지혜의 집'이 있었고, 물론, 몽골에 의해 13세기에 wipe out되었지만,

그 문명의 줄기는, 서유럽으로 옮겨지고, 영국이 빨대를 꽂아서, 식민건설과 여권과 통상제도를 확립한 시기.

프랑스는, 과학의 집대성과, 일원화를 이뤘고,


그 부작용이, 1-2차 세계대전을 낳았고, 그 부산물로 미국이 득세하면서, 한국전쟁, 베트남전, 데탕트로 80년대까지 왔고,

중국이 세계경제의 마중물로 들어오면서 러시아 나가리 되고, 공교롭게 911터지고, 이라크전쟁나고, 2010년 미국 버블 꺼지면서 버냉키가 돈 찍어내면서 여기까지 온거다. 물론 그동안 지구는 나가리 되는 상태인거고.


요는, 받아들일것. 세계사적인것은 인식하고 가자는거다. 지금, 윤떡이 통먹는건, 미국에서 트럼프가 집권했던 파도가 한반도에 늦게 도달한거지. 러-우 전쟁은, 911이후에 이미 배태되었다가, 브렉시트로 방아쇠가 당겨진거고. 


한국의상황은, 7080들은 그나마 애라도 한둘낳고, 경제력이 있어서 소비를 하는데, 90-2000은 준석이 말마따나 비혼에 보수화되고 있는 상황. 거기다, 이공계 이  멍충이들은 기름을 붓고 지랄이고. 세계가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르면서. 


음. 기록해야겠다는 생각에 적어놓음.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9 오리 2020-06-05 84443
2015 입자세계의 파동현상 image chow 2022-09-09 3739
2014 중간 점검 dksnow 2022-09-09 3132
2013 장안생활 격주 목요모임 image 오리 2022-09-08 3092
2012 지성주의의 길 systema 2022-09-02 3686
2011 폭락전야 image dksnow 2022-08-31 4319
2010 여기자는 왜 그랬을까? dksnow 2022-08-28 4510
2009 자이로의 원리 image chow 2022-08-27 4010
2008 장안생할 격주 목요 모임 image 3 오리 2022-08-25 3929
» 15세기 대항해 시대 이후 dksnow 2022-08-23 4223
2006 전기산업의 독특한 특성 2 mowl 2022-08-22 4134
2005 애덤 스미스와 존 내시의 게임이론 1 chow 2022-08-20 4272
2004 천국은 이 지상에 없다 (소극적 결론) dksnow 2022-08-18 4059
2003 맥락없는 인공지능 image chow 2022-08-15 4191
2002 2500년, 미분의 역사 chow 2022-08-15 4096
2001 0으로 나눌 수 없는 이유 image chow 2022-08-12 4388
2000 장안생활 격주 목요 모임 image 5 오리 2022-08-11 4174
1999 나눗셈과 미분의 관계 image 2 chow 2022-08-09 4814
1998 인간이 원하는것 image dksnow 2022-08-04 4924
1997 구조론 3줄 요약 바람21 2022-07-31 5223
1996 언어 바람21 2022-07-31 44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