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5]chowchow
read 802 vote 0 2021.12.28 (20:21:13)

나한테 화풀이 좀 하지 말라. 하루이틀도 아니고. 나도 힘들다. 상대적으로 만만해 보이니깐 그런 건 알겠는데, 나랑 이야기 하려면 적어도 책 '구조' 정도는 읽고 와라. 여기가 구조론 사이트인데, 저 책 안 읽고 얘기를 한다는 게 말이 안 되잖아? 이 사이트에서 발언권이 성립하려면 적어도 구조론이 뭔지는 좀 생각을 해봐야 하는 거라고. 말하는 거 보면, 읽은 티가 전혀 안 나는데, 그런 사람한테 구조론의 컨셉을 설명하면 모함? 어차피 알아들을 생각도 자세도 안 되어 있잖아? 내가 아무리 설명해도 안 알아들을 거잖아. 설명을 요구하는 척 개구라 치지 말라고. 쫌. 


생각이란 걸 했다는 티가 나려면 적어도


https://www.youtube.com/watch?v=tUexc-EOCpI&ab_channel=%EC%98%81%ED%99%94%ED%95%B4%EC%84%9D%2C%EB%A3%A8%ED%8A%B8


요 정도는 말할 수 있어야 하는 거 아님? 일단 저 정도 말할 스텐스가 나오면 그제서야 발언권이라는 게 성립한다고. 저 사람의 주장이 맞고 틀리고가 문제가 아니라니깐? 가치가 성립하는지 아닌지가 중요한 거라니깐? 딱 봐도 일단 들어는 봐야 할 것 같잖아? 일단 상대가 틀렸다고 반대를 할 수 있어야 발언권이 나오는데, 단순히 내가 옳다고만 하면 발언권이 없는 거라니깐? 사회에서 발언권이 성립하려면 이유나 가치가 있어야 하는데, 그게 바로 반대라니깐?


내가 옳다고 하면 자동으로 상대는 틀린 거 아니냐고? 그런 거 아니라니깐? 넌 내 말을 이해 못 하고 있다니깐? 너랑 나랑은 엮이지 않았다니깐? 당신은 내가 틀렸다고 말은 하지만, 당신의 말을 보면 내가 틀린 게 아니라 기존 수학이 옳다고만 말하는 거잖아. 그리고 그 기존 수학은 니 생각이 아니잖아. 왜? 넌 애당초 반대를 하지 않았으니깐. 그럼 말하지마. 어차피 안 읽어. 왜? 읽을 가치가 없잖아. 나무위키에 찾아보면 다 있는 이야기인데, 굳이 여기서까지 같은 이야기를 또 들어야 함? 기존의 학문이 잘못되어 있으므로 그걸 바로잡겠다는 취지를 가진 사이트인데 기존학문 주장하면 나보고 어쩌라고. 그런 얘기 하려면 학원이나 학교에 가서 열심히 하라니깐? 수학을 논하기 전에 국어부터 공부하라니깐?


이렇게까지 말해줬는데도 이게 앞의 수학 이야기랑 같은 구조의 말하기라는 걸 눈치 못까면 나도 이젠 할 말이 없다니깐? 내용이 아니라 형식이라니깐? 형식을 이야기 하는데 내용으로 반박하면, 너 같음 그 말을 들어줘야겠음? 형식과 내용의 차이를 알긴함?

[레벨:13]오민규

2021.12.29 (00:12:53)

당신의 형식적인 방향성에 나는 전적으로 공감해. 하지만 수학을 비판할 수는 있지만 동시에 우리의 '설득대상'에 수학자가 높은 순위로 포함되어 있어야 한다고 믿어. 그런데 내용이 옳지 않은 얘기를 한다면 어떤 수학자가 이 사이트를 눈여겨 볼까? 이러한 말은 마치 주류의 눈치를 지나치게 보는 듯한 인상을 줄 수도 있어. 그리고 구조론에 대한 어떤 구체적인 수학적 이론이 없는 상황에서 그 정도 말은 할 수 있는거 아니냐고 말할 수도 있어. 하지만 장기적으로 생각한다면 전체적인 방향성이라는 명목으로 구체적인 내용을 무시하는 분위기가 되어서는 안돼.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구조론 매월 1만원 정기 후원 회원 모집 image 27 오리 2020-06-05 23691
1915 푹신한 거 찾지마라. image chowchow 2022-01-20 732
1914 목요 격주 공적모임 공지 image 2 김동렬 2022-01-19 579
1913 새로운 학문의 구상 오민규 2022-01-19 446
1912 재벌에 붙잡힌 남한 dksnow 2022-01-15 791
1911 NFT는 무엇인가 1 chowchow 2022-01-14 879
1910 자이로볼의 원리 image chowchow 2022-01-13 630
1909 적신호 우회전? chowchow 2022-01-13 555
1908 코로나 2년 남짓 후 dksnow 2022-01-07 690
1907 유럽순례 소식은 이곳에 연재합니다~ 수원나그네 2022-01-01 621
1906 2021-12-30 목요일 구조론 송년 온라인 모임 2 오리 2021-12-29 874
1905 형식의 의미 chowchow 2021-12-29 617
1904 유럽 순례를 재개합니다~ image 3 수원나그네 2021-12-29 840
» 종로에서 뺨맞고 1 chowchow 2021-12-28 802
1902 구조론 사이트 접속 방식 변경 http -> https 4 오리 2021-12-28 733
1901 멍청한 설명 4 chowchow 2021-12-27 1025
1900 수학적 직관주의에 대하여 1 오민규 2021-12-18 1195
1899 미적분과 통계 그리고 에너지 이금재. 2021-12-14 1015
1898 현대 수학의 실패 (미적분과 확률) 이금재. 2021-12-10 1238
1897 가속팽창과 시공간 우선순위 문제 1 바람21 2021-12-03 1212
1896 대칭중첩 1 바람21 2021-12-03 1116